[CEO 인터뷰] 김윤기 베리콤 대표이사

2011.11.21 00:10:03 제470호

“2020년 업계 3위 성장 목표”

△이번에 본사를 춘천으로 옮기게 됐는데?
본사가 있던 안양에 연구소와 영업소를 남겨두고, 춘천으로 본사와 공장을 이전했다. 대지 2,000평에 건평 1,100평 규모다.

 

△춘천으로 옮기게 된 이유는?
치과재료업체 입주에 있어 춘천은 상대적으로 경쟁이 적은 곳이다. 춘천시와 강원도에서 제공하는 세제 감면, 국책 사업 수주 등에 각종 혜택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영향을 끼쳤다. 춘천 퇴계동 일대가 향후 바이오산업단지로 조성될 것이다. 이 곳은 치과재료업체의 블루오션이다.

 

△베리콤의 매출규모는 어느 정도인가?
세계 100여 나라에 수출하고 있지만 치과재료의 특성상 수출금액이 많다고 볼 수는 없다. 매출 규모에 비하면 국가 수가 많은 편이다. 해외 수출은 유럽 쪽에 가장 많이 진출하고 있다. 향후 국내시장도 확대해 치과재료 국산화에 더욱 앞장설 계획이다. 전체 매출은 지난해 50억 원에 이어 올해는 60억 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베리콤은 치과재료에만 국한하는 것이 아닌 메디컬 분야로의 진출도 모색하고 있다. 국제표준보다 더욱 엄격한 기준으로 품질관리를 해 2020년에 업계 3위 내에 진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최학주 기자

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