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비- 늘 주는데

2016.05.04 09:55:48 제681호

송선헌 원장의 시(詩)다방 - 18

 

꽃비- 늘 주는데

우리가 하찮게 여기는 빗물이지만
사막의 부활초에겐
한 줄기 비가 곧 생명,
100년 만이라면
더, 더 꽃비다.

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