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를 부탁해] Robert B. Kerstein 박사

2017.01.05 14:38:23 제713호

“TMD도 이제는 디지털이 대세”

TMD 증상의 새로운 해법으로 일컬어지는 ‘DTR(Disclusion Time Reduction) Therapy’의 창시자 Robert B. Kerstein 박사가 한국을 찾는다. 좋은보코(대표 이원우)가 다음달 18일과 19일 이틀에 걸쳐 개최하는 ‘2 Full Days Lecture & Live Patient Demo’에 참석하기 위함이다.

 

Kerstein 박사의 ‘DTR Therapy’는 스플린트, 마우스 가드 등의 장치 없이 디지털 교합치료법을 활용해 TMD 증상을 치료하는 새로운 술식이다. 때문에 ‘T-Scan’과 ‘BioEMG’와 같은 기존과는 다른 장비가 사용된다. ‘T-Scan’은 종래의 교합지로는 보이지 않았거나 간과하기 쉬웠던 부분을 확인할 수 있는 장비로, △좌우 밸런스 △각 치아에 부하되는 교합력 △힘의 움직임 등 교합의 모든 것을 수치화할 수 있다. 또한 ‘BioEMG’는 턱근육의 활성도를 수치화할 수 있는 장비로 높은 정확성과 편리한 사용법이 큰 장점으로 꼽힌다.

 

1991년 이후 발표된 수많은 연구들은 신경생리학적으로 측방운동 시 발생하는 교합 간섭이 만성적 TMD, 안면근육통의 결정적인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Kerstein 박사의 ‘DTR Therapy’는 이러한 연구결과에서부터 출발한다.

 

Kerstein 박사에 따르면 ‘DTR Therapy’에서는 ‘T-Scan’의 디지털 교합 측정 데이터를 이용해 측방운동 시 교합평면 상에서의 교합력을 측정한다. 측방운동 시 과도하게 일어나는 접촉은 턱근육의 과도한 활성, 파절 또는 TMD 증상을 일으키는 원인이기 때문이다. 이 원인을 제거하는 것만으로도 TMD 증상을 크게 완화시킬 수 있다는 게 Kerstein 박사의 설명이다.

 

‘T-Scan’을 이용한 ‘DTR Therapy’를 적용할 경우, 치과의사들은 △측방운동 시 일어나는 과도한 접촉 △저작운동 시 근육의 활성화 정도 △TMD 증상을 야기하는 교합접촉 △데이터를 이용한 교합조정 과정 가이드 △Disclusion 소요시간 등에 대한 객관적이면서도 과학적인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이러한 전제를 바탕으로 △측방운동 시 긴 DT(Disclusion Time)가 왜 TMD를 유발하는 통증의 원인이 되는지, 그리고 ‘T-Scan’과 ‘BioEMG’를 사용해 0.5초 이내로 DT를 줄여주는 ‘DTR Therapy’를 직접 시연할 예정이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전영선 기자 y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