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를 부탁해] 권병인 원장(하얀치과)

2017.04.20 16:10:56 제727호

“미니스크루 3차원 교정법 총 망라”

“미니스크루나 스켈레탈 앵커리지는 임상적으로 우리나라가 최대 강국이다. 미국에서도 우리나라 저자가 쓴 교과서를 볼 정도로 전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미니스크루와 스켈레탈 앵커리지를 정리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권병인 원장(하얀치과)이 다음달 14일 서울을 시작으로 오는 9월까지 대전, 광주, 대구, 부산에서 열리는 휴비트 ‘교정 1Day Forum’ 조직위원장으로 나선다. ‘임상교정 세계중심 대한민국! 미니스크루를 논하다’를 대주제로 총 22명의 연자가 나서는 교정 원데이 포럼은 교정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각자의 의견을 취합, 참가자들에게 전수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개원의로서, 세정회 회장으로서, 교정학회 사업이사에 각종 세미나 연자로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권병인 원장. 권 원장은 22명과 함께하는 이번 원데이 포럼을 앞둔 현재 2가지에 초점을 맞춰 정리중이다. 권 원장은 “우선 학문적인 것 보다는 임상을 중심으로, 참가자들이 강연 후 바로 실전에서 활용할 수 있는 내용들로 계획하고 있으며, 기본적인 것보다 심화된 내용으로 강연의 깊이를 더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 포럼당 7명의 연자가 나선다. 그러다보니 포럼에 여러 번 나서는 연자도 있지만, 연제만큼은 매번 다른 내용으로 강연하게끔 준비중이다”고 소개했다.

 

이번 세미나는 ‘미니스크루와 스켈레탈 앵커리지’를 중심으로 미니스크루를 이용해 3차원적인 교정을 어떻게 하는지 짚어본다. 강의 후 3차원적인 교정 적용법이나 스크루 탈락을 방지하는 방법, 미소 심미를 고려한 성인교정치료-2급과 3급의 차이, 미니스크루의 생역학적 한계점 등 업그레이드 된 강의를 총망라하는 시간으로 꾸려진다.
또한 미니스크루가 실패했을 때 사용하는 스켈레탈 앵커리지에 대한 부담, 식립 위치나 구강 내에 노출되는 부분 등 스켈레탈 앵커리지를 사용함에 있어 유의점도 짚는다.

 

근거 중심적인 강의, 한 가지 주제를 가지고 꾸준히 오랫동안 연구하는 자세를 강조한 권병인 원장. 30년 가까운 임상 경험으로 공부하고 노력하는 권 원장의 자세가 지금을 있게 한 것은 아닐까.

 

한지호 기자 jhhan@sda.or.kr

한지호 기자 jhhan@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