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산업 R&D 현장을 가다 - 오스템임플란트①

2017.06.19 15:20:34 제734호

수백억원에 달하는 R&D 비용, 치과산업을 선도하다!
“혁신을 위한 R&D 투자, 오스템의 최고 가치”

수백억원에 달하는 R&D 비용, 치과산업을 선도하다!

“혁신을 위한 R&D 투자, 오스템의 최고 가치”

 

오스템임플란트(이하 오스템)는 모두가 인정하는 국내 대표 의료기기업체다. 매출만 놓고 본다면 이미 치과산업을 뛰어넘었고, 국내 의료기기 전체 시장에서도 손꼽히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그 밑바탕에는 지속적이면서도 과감한 투자가 있었다. 본지는 이번호부터 총 3회에 걸쳐 오스템의 R&D 현황을 소개한다. 오스템의 부산 오렌지타워 현장 취재도 예정돼 있는 만큼 독자들에게 보다 생생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편집자주]


국내 특허출원·등록 1위 ‘비교불가’
최근 오스템임플란트(이하 오스템)가 ‘기술이 경쟁력이다! 오스템, 앞선 기술력 입증’이라는 제하의 공식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주된 내용은 국내 중견·중소 의료기기 기업 중 특허출원 및 등록 모두에서 1위를 기록했다는 것. 특히 해당 내용은 자체 조사결과가 아닌 국가기관인 특허청에서 발표한 동향분석을 인용한 것으로, 국내 의료기기 전반에 대한 특허 동향은 물론, 유망 기술분야를 판단하는 척도 중 하나다. 즉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연구성과를 이룬 셈이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오스템의 특허출원 및 등록은 각각 256건과 166건으로 국내 중견·중소 의료기기 기업 중 가장 많았으며, 치과의료기기 분야에서 2위를 기록한 기업과의 격차는 거의 두 배에 달했다. 특히 2013년부터 2016년까지를 기준으로 했을 때 오스템이 출원한 특허 중 해외특허가 차지하는 비중은 40%에 이를 정도로 해외 지적재산권 확보에도 각별한 신경을 쏟고 있다.

 

막대한 투자, 시장 선도하는 대표 아이템으로 이어져

실제로 오스템은 현재도 매년 매출의 7~8%에 달하는 막대한 비용을 연구개발에 투입하고 있다. 일정금액이 아닌 매출의 비율에 따라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그 비용도 2012년 108억원에서 △2013년 122억원 △2014년 127억원 △2015년 165억원 △2016년 220억원 등으로 매년 증가추세에 있다.

 

연구인력도 예외가 아니다. 2012년 53명에 불과하던 연구인력은 △2013년 102명 △2014년 141명 △2015년 173명 △2016년 254명으로 증가해왔다. 2017년 5월 기준으로 총 300명의 연구인력이 △임플란트연구소 △뼈과학연구소 △의료장비연구소 △정보화시스템연구소 등 오스템이 운영 중인 대표 연구소에서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이와 같은 오스템의 막대한 투자는 치과계를 선도하는 대표 아이템으로 이어지고 있다. △임플란트 부문에서는 CA, BA 표면을 중심으로 한 ‘TS System’ △생체치료 부문에서는 A-Oss와 Q-Oss+로 대표되는 골이식재 솔루션 △의료장비 부문에서는 유니트체어 K3와 복합영상장비 X1 △보험청구 프로그램에서는 두번에와 하나로 등 각 부문의 대표 아이템에 오스템 제품이 이름을 올려놓고 있다.

 

 

특히 자체조사 결과 약 45%에 달하는 임플란트 시장의 점유율은 △치료기간 단축 △시술한계 극복 △심미성 증대 △시술 편의 및 정확성 증대로 이어지는 체계적인 시스템의 성과라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오스템은 골유착 능력을 향상시킨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내놓고 있으며, 임플란트 시술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여러 변수에 대응키 위한 다양한 극복 시스템 개발에도 각별한 신경을 쏟고 있다. 무엇보다 술자의 편의를 고려한 다양한 키트의 개발 및 관련 교육은 오스템의 가장 큰 무기라고 할 수 있다.

 

미래 먹거리 ‘디지털 덴티스트리’

또 하나 디지털 덴티스트리 부문도 주목할 만하다. 이미 가이드 서저리 시스템인 원가이드를 시장에 내놓았으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오스템은 향후 CT, 가이드 시스템, 3D 프린터, 밀링기 등으로 이어지는 풀 디지털 덴티스트리 시스템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소프트웨어에서 하드웨어에 이르기까지 모든 시스템이 오스템의 자체제작 및 개발로 이뤄진다. 디지털 덴티스트리 시스템의 완비는 향후 투명교정 등 사업영역 확장을 위한 초석이기도 하다.

 

 

특히 오스템의 디지털 덴티스트리가 기대되는 이유 중 하나는 해당 부분에 대한 막대한 투자에 있다. 앞서 밝힌 대로 올해 5월 기준으로 총 300명의 연구인력이 활동하고 있는데, 이중 약 33%에 이르는 100명의 연구인력이 디지털 덴티스트리 사업을 진행하는 정보화시스템연구소에 투입돼 있다. 향후 오스템이 시장에 내놓을 디지털 덴티스트리를 기대케 하는 대목이다.

 

오스템 관계자는 “모든 R&D는 고객의 성공적인 진료를 돕는다는 목표로 진행된다. 실제로 치과의사 출신인 최규옥 회장이 R&D를 진두지휘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오스템은 R&D를 회사의 가장 중요한 가치로 생각하고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전영선 기자 y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