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앤피플]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 안종모 회장

2020.11.06 11:58:16 제894호

11월 9일은 턱관절의 날!
“119처럼 신속한 치료, 치과의사와 함께”

[치과신문_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11월 9일은 제3회 턱관절의 날이다.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회장 안종모·이하 구강내과학회)가 제정하고 치과의사와 국민이 다함께 기념하는 ‘턱관절의 날’. 구강내과학회 안종모 회장을 만나 그 의미를 짚어봤다. <편집자주>

 

"턱관절질환 유병률 증가, 대국민 홍보 필요성 커져"

 

Q. 11월 9일은 ‘제3회 턱관절의 날’이다. 기념일의 의미에 대해 소개 부탁드린다.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는 턱관절장애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국민 홍보와 봉사활동의 필요성에 따라 2018년 '턱관절의 날'을 2018년 제정했다. 턱관절장애는 먹고 말하는 일상적인 행동이 어려워지고 치료하지 않고 장기간 방치하면 우울증, 수면장애와 같은 질환까지도 이어질 수 있는 질환이다. 턱관절 문제의 긴급성을 강조하고, 치과의사가 119소방공무원들처럼 신속하고 빠르게 턱관절 질환을 치료해준다는 의미를 더해 11월 9일을 턱관절의 날로 제정하게 됐다. 

 

Q. 코로나19 상황 속, 올해 ‘턱관절의 날’은 어떻게 진행되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행사가 축소되고 온라인 행사로 대체된다.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상훈 회장, 대한치의학회 김철환 회장, 대한안면통증구강내과학회 고문이신 연세치대 김종열 명예교수, 서울시치과의사회 김민겸 회장, 광주광역시치과의사회 형민우 회장의 축하 메시지를 구강내과학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11월 7일 조선대학교 치과대학 교수회의실에서 학회 주무이사들이 모여 간소한 기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Q. 턱관절 질환, 구내염 등 주요 구강내과 질환에 대해 당부하고 싶은 점이 있다면. 
턱관절 질환, 구내염 등은 치과의 전문적인 진료영역에 해당하는 질환이다. 최근 SNS를 통해 잘못된 지식이 범람하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에게 전파되고 있다. 최적의 치료를 위한 치과의사를 중심으로 올바른 홍보를 지속해야 할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국민 여러분께서는 잘못 전달된 치과상식을 확인하고 치과의사를 통해 치과질환에 대한 최적의 치료를 받기 바란다. 

 

Q. 최근 구강내과학회와 본지(치과신문)가 MOU를 체결하고, 치과계 내부는 물론 대국민 홍보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기대하는 부분이 있다면. 
치과신문에 구강내과의 전문적인 진료 부분에 대한 연재를 통해 신문 및 온라인 매체를 통한 올바른 지식을 치과의사 및 국민들에게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네이버를 비롯한 주요 포털사이트를 통해 기사검색되는 치과신문을 통해 일반인들의 접근도와 홍보효과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11월 9일 턱관절의 날의 대국민 홍보를 통해 구강내과에서 시행하고 있는 진료영역의 이해를 도모하고 의사 및 한의사를 비롯한 직능 간 갈등을 빚고 있는 진료영역의 문제를 온라인 매체를 통해 홍보하는데 치과계가 힘을 합쳐 노력했으면 좋겠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