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감 살린 온라인 학술대회 ‘눈길’

2020.11.23 11:18:20 제896호

치과보존학회, 추계학술대회 620명 참석 ‘호평’

 

[치과신문_전영선 기자 ys@sda.or.kr] 대한치과보존학회(회장 이광원·이하 보존학회)의 2020년도 추계학술대회가 지난 7일과 8일 양일간 6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치러졌다. 보존학회는 올해 초 춘계학술대회를 이미 온라인으로 치른 바 있다. 이번 추계학술대회에서도 이 경험을 십분 살려, 성공적인 온라인 학술대회를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보존학회는 연자들의 강연을 스튜디오에서 사전 녹화한 반면, 좌장의 진행과 연자의 답변은 실시간으로 진행해 현장감을 높이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또한 학술대회 개최 전날부터 등록자들의 접속을 유도, 여유 있게 포스터를 둘러보고 질문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온라인 포스터 발표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노력했다.

 

7일 오전 9시 30분 개회식을 시작으로 8일까지 진행된 학술대회는 보존과 전문의뿐 아니라 일반 개원의도 관심을 가질만한 흥미로운 강연들로 채워졌다. 첫날은 김도현 교수(연세치대)의 근관 내 첩약에 대한 최신지견을 비롯해 이진규 교수(경희치대)의 우식치아에서 치수노출 시 접근법, 그리고 이태연 교수(여의도성모병원)의 저작 시 아픈 치아의 진단과 치료 등의 강연이 진행됐다.

 

둘째 날은 △유기영 원장(남상치과)의 ‘근관치료, 너에 대해 생각해봤어’ △김동환 원장(서울복음치과)의 ‘디지털 치의학을 시작하기 전 고려사항’ △안진수 교수(서울치대)의 ‘생체모방과학과 치과접착의 미래’ △유연지 교수(서울치대)의 ‘Molar-incisal malformation의 진단과 치료’ △조형훈 교수(조선치대)의 ‘치근단 수술의 실패:무엇이 문제인가’ 등의 강연으로 구성됐다.

 

온라인 포스터발표에서는 우수포스터로 수복분야에 이혜수(서울치대), 고유라(중앙보훈병원) 전공의가, 근관치료분야에서는 최민지(전북치대), 오한슬(연세치대), 성새미(연세치대) 전공의가 각각 수상자로 선정됐다. 보존학회 이광원 회장은 “이제는 뉴노멀이 된 온라인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이번 학술대회를 준비했다”며 “예측이 어려운 어떠한 난관이 닥치더라도 지금처럼 학술탐구라는 학회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보존학회는 학술대회 개최 후에도 일주일간 강연내용을 청취할 수 있도록 온라인 사이트를 오픈하는 등 회원들의 만족도 향상을 위한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