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 바탕으로 심미치료 해법 찾아

2021.07.12 17:06:26 제927호

심미치과학회 춘계학술대회 온라인 호응

[치과신문_신종학 기자 sjh@sda.or.kr]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이동환·이하 심미치과학회)가 지난달 23일부터 29일까지 온라인으로 춘계학술대회를 진행했다.

 

이번 심미치과학회 춘계학술대회는 ‘심미수혈’을 대주제로, 일반적으로 심미치과 영역에서 주로 다루는 ‘White Esthetics’을 배제하고 자연스러운 치아 심미의 바탕이 되는 치주적 지지구조(Periodontal support)를 평가, 유지, 나아가 회복시키는 것을 집중했다.

 

학술대회는 창동욱 원장(윈치과), 조인우 교수(단국치대 치주과), 김현종 원장(가야치과병원), 이정삼 원장(웃는하루치과) 등 치주 분야의 대가 4명의 연자가 강연을 펼쳤다. 이들 연자들은 단순히 화려한 술기를 보여주는 것이 아닌 치료결과의 장기적인 안정성에 대한 심도 있는 강의로 눈길을 끌었다.

 

먼저 창동욱 원장은 ‘심미수복을 위한 첫걸음, 치조제 보존술’을 주제로 발치 시 상황별 적절한 치조제 보존술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고, 조인우 교수는 ‘Vertical Paradox’를 주제로 vertical incision을 피하면서 수평적, 수직적 골 증대술에 대한 고찰을 했다.

 

김현종 원장은 ‘Decision Making Algorithm for Esthetic Outcomes’를 통해 시술부위에 적절한 진단 기준과 임플란트 식립 시기에 대한 통찰력을 보여줬으며, 이정삼 원장은 ‘Respect Biology in Implant Dentistry prosthetic part’를 주제로 보철물의 critical contour가 임플란트 주위 골의 안정적인 유지를 위해 어떤 형태로 만들어져야 하는 지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춘계학술대회는 450여명의 치과의사, 치과위생사, 치과기공사들이 등록하는 등 높은 호응을 보였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