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가 제안하는 심미 임플란트 해법 ‘기대만발’

2021.10.01 10:50:52 제937호

김현종 SID 조직위원장, 성공대회 다짐
11월 7일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치과신문_전영선 기자 ys@sda.or.kr] 신흥이 다음달 7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임플란트 국제 심포지엄 SID 2021을 개최한다. 올해로 12회를 맞이한 SID는 매년 다양한 주제로 임상가들의 이목을 집중시켜왔다. 그런 SID가 선택한 올해의 주제는 ‘S-thetic Implant Dentistry 2021’이다.

 

이와 관련 SID 김현종 조직위원장은 “타이틀 결정에 항상 많은 신경을 쏟는다. 관심을 사로잡으면서도 너무 선정적으로 보이지 않으려 노력한다”며 “SID에서 심미는 다룬 적이 없어서 이번 기회에 정리를 해보려 한다. 전치부는 구치부와 조금 다른 개념으로 접근해야 하는데, 이번 SID 2021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조직위원장의 추천 강연도 심미와 관련된 ‘도와줘 SID! 증례 속 길찾기’다. 성무경 원장(목동부부치과)과 이양진 교수(서울치대), 김도영 원장(김&전치과), 이중석 교수(연세치대)가 공모된 심미 임플란트 케이스에 대한 조언을 해주는 강연이다. 김현종 조직위원장은 “덴탈비타민을 통해 SID 2021 심미 임플란트 케이스 공모를 진행했고, 이를 통해 개원의들이 고민스러워 하는 심미 케이스를 모았다”며 “강연에서는 임상가들이 고민하는 증례를 유형별로 분류하고 분석해서 연자들의 비슷한 경험을 토대로 솔루션을 공유하려 한다.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을 것 같아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SID의 백미라 할 수 있는 라이브 서저리도 빠질 수 없는 부분이다. SID 2021에서는 김현종 조직위원장이 직접 ‘Immediate implant placement with subepithelial CT graft’를 주제로 라이브 서저리에 나선다. 김현종 조직위원장은 “전치부 임플란트가 심미적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연조직 이식이 동반돼야 한다. 그럼에도 연조직을 채득하고 적용하는 과정에 대한 막연한 부담 때문에 주저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라이브 서저리에서는 연조직 채득과정이 단순하면서 술 후 환자의 불폄감도 적은 연조직 이식법을 보여주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화려하고 스케일이 큰 수술은 아니지만, 실제 임상에서 많이 접할 수 있어 오히려 더 효과적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현종 조직위원장은 “심미라는 대주제를 관통하는 학술대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수술세션의 ‘심미 내공을 키우는 PDCA (Plan, Do, Check, Act) 사이클’처럼 진단과 치료계획, 실제 임상과정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을 위해 시행하는 구체적인 노력들을 통해 증례를 보는 시야를 넓히고 자신감을 키울 수 있었으면 한다”면서 “좋은 내용이면서도 현실성을 갖춘, 임상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내용으로 기획하려 노력했다.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재미있게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SID 2021의 사전등록은 DVmall에서 할 수 있다. 사전등록비는 3만원이며, 등록비 전액은 DV포인트로 적립된다. 또한 SID를 통해 모인 등록금은 신흥연송학술재단을 통해 전국 치과대학에 기부된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