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관치료학회 정일영 신임회장 취임

2021.11.11 15:02:28 제942호

“회원-비회원 소통 강화, 쉽고 편안한 근관치료 중점”

[치과신문_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정일영 교수(연세치대)가 대한치과근관치료학회(이하 근관치료학회) 제16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지난달 30일 근관치료학회 추계학술대회 및 학회 창립 30주년 기념행사에 이어진 총회를 통해 선출, 앞으로 2년간 학회를 이끌어가게 됐다.

 

정일영 신임회장은 “지난 30년간 근관치료학회가 역대 회장, 임원, 그리고 많은 회원의 노력으로 국내외에서 주목받는 학회로 성장했음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면서 “근관치료를 좋아하거나 관심이 많은 치과의사는 물론 근관치료에 익숙하지 않거나 무심했던 치과의사도 쉽게 다가올 수 있는 학회로 만들겠다”는 취임 일성을 전했다.

 

가장 중점을 두는 부분으로는 회원 및 비회원과의 소통을 꼽았다. “회원과 비회원과의 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치과의사들이 자신의 관심이나 수준에 맞춰 쉽고 편하게 근관치료를 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일반화된 온라인 강의의 장점은 앞으로의 학술대회에서도 살려가겠다는 의지도 덧붙였다.

 

학술대회에 대한 관심을 끌어올릴 수 있는 변화도 도모할 계획이다. 정일영 회장은 “일반 치과의사들이 어떤 부분을 궁금해하는지 먼저 파악하고, 교수뿐 아니라 개원가 오피니언 리더들을 학술위원으로 위촉해 보다 쉽고 재미있는 강연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또한 가장 빨리 다가오는 근관치료학회 춘계학술대회에 대한 관심과 참여도 당부했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