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관계종사자, 방사선사>의사>치과의사 順

2021.11.23 16:20:22 제944호

질병청, 피폭선량 연보 발간…피폭 ‘주의’ 2020년 709명

[치과신문_전영선 기자 ys@sda.or.kr] 의료기관에서 방사선 피폭 노출기준을 초과해 ‘주의’ 통보를 받은 의료기관 종사자가 709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사선관계종사자는 방사선사, 의사, 치과의사 순으로 많았다.

 

질병관리청은 의료기관 진단방사선 분야에 근무하는 관계종사자가 한 해 동안 받은 방사선 노출량을 분석한 ‘2020년도 의료기관 방사선관계 종사자의 개인피폭선량 연보’를 발간했다.

 

연보에 따르면 2020년 의료기관 진단방사선 분야 방사선관계종사자수는 9만7,801명으로 2016년보다 22.1% 늘었다. 5년간 평균 증가율은 약 5.1%였으며, 직종별로는 방사선사가 가장 많았고, 그 뒤로 의사, 치과의사, 치과위생사, 간호사, 간호조무사, 업무보조원 순이었다.

 

올해 3월을 기준으로 전국 4만1,260개 의료기관에서 총 9만7,745대의 X-선 장치가 사용되고 있었다. 연간 평균 방사선 피폭선량은 0.40mSv로 전년 대비 11%(0.05mSv) 줄었다. 연도별로는 △2016년 0.44mSv △2017년 0.48mSv △2018년 0.45mSv △2019년 0.45mSv △2020년 0.40mSv 등으로 나타났다.

 

연간 선량한도(50mSv)의 1/100 이하 수준이지만 △프랑스 0.25mSv △일본 0.28mSv △독일 0.32mSv 등과 비교하면 아직도 높은 수준이다. 특히 분기 5mSv를 초과해 ‘주의’ 통보된 종사자는 709명으로 전체 방사선관계종사자의 0.7%에 달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