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신문 논단] 밀레니엄 버그

2021.11.19 13:07:32 제944호

송윤헌 논설위원

1999년 12월 31일. 2000년 새해를 맞이하기 직전에 지구촌의 수많은 사람들은 두려움과 불안에 떨었다. 그 중에는 Y2K로 인한 혼란과 정전사태 등에 대비하여 가정용 발전기 등을 구입하고 생필품을 비축하겠다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신문과 방송에서는 혹 발생할지도 모르는 ‘Y2K 가상 시나리오’들을 여러 차례에 걸쳐서 보도하기에 바빴다.

 

가상 시나리오의 주요 내용들은 △원자력 발전소에서 오작동이 일어나서 전력 공급이 끊기거나 방사능 누출 사고가 일어난다 △신용카드와 은행의 전산망이 마비되어 금융 시스템에 일대 혼란이 일어난다 △병원의 의료기기가 오류를 일으켜서 중환자가 사망하고 환자들의 전산기록이 엉망이 된다 등 우리 일상생활의 여러 분야에 걸쳐서 커다란 혼란이 초래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심지어 컴퓨터 오작동으로 3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거나 핵폭탄을 관리하는 컴퓨터가 오작동을 일으켜 핵전쟁으로 인류가 멸망한다는 이야기로 종말론까지 나오기도 하였다.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가 내부 장애로 멈춰선 지난 10월 25일 오전 11시 20분부터 40여분간 대한민국 전국에 대혼란이 일어났다. 온라인수업은 멈추었고, 재택근무 시 업무는 마비되었다. 배달주문, 카드결제, POS결제, QR체크 등이 작동하지 않는 일이 일어나고, 주식거래 등도 되지 않았다. 2000년 1월 1일에도 일어나지 않은 일이 2021년 현실에서 나타났다. 전산장애로 인한 문제는 최근에도 빈번하게 발생한다. 토요일인 10월 30일 고속버스터미널에서 매표 시스템에 1시간 넘게 오류가 발생해 극심한 혼잡이 빚어졌다. 11월 12일 항공사의 여객서비스 시스템 마비로 항공기 탑승이 지연돼 국내 주요 공항을 찾은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추석 연휴 첫 날인 9월 18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수진자 자격조회 서비스가 먹통이 되면서 병원들은 진료에 차질을 빚었다. 우리나라의 병원과 국민과의 인터넷 시스템 연결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완벽하다. 수진자 자격조회와 DUR 시스템을 가지고 긴급상황에서 마스크 배분과 백신신청 등의 업무가 즉각적으로 가능했던 것도 사실이다. 시스템 구축 시 구축목적 이외에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공언을 했지만 긴급상황에서는 결국 이미 구축된 시스템을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반대로 그 시스템에 문제가 생기거나 이용할 수 없는 인터넷 불통이나 정전 등의 사태가 발생하면 우리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문제도 발생한다.

 

사회는 이미 현금 없는 사회로 가고 있다. 젊은 사람이 많은 대도시에 현금 없는 매장이 생기기 시작했고, 그 편리성에 이미 익숙해지고 있다. 의료시스템도 이미 IT의존도가 초연결상태라고 봐야 한다. 2018년 KT 아현지사 화재 때 신촌세브란스 전산이 마비되었고, 심지어 강남세브란스까지 영향을 받았다. 그러면서 인터넷망을 이중화하라는 이야기가 나왔고, 이번 KT 때도 이중망을 구축한 대형 프랜차이즈는 문제가 없었다고 하지만 현실적으로 소규모 병원에서 구축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초연결 시대의 인터넷 먹통은 재앙에 가깝다. 이번 사태에서 다른 부분들은 불편함이 생겼다고 치부할 수 있으나, 소방, 치안, 의료 같은 사회적 인프라는 끔찍한 결과가 나타날 수도 있다. 공단과 심평원은 모든 상황을 대비하는 준비를 해야 하고 특히 소규모 병의원에 대해서는 국가와 통신사가 예상치 못한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범사회적 방안을 마련해 주어야 할 것이다.

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