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악재에도 지난해 수백억원 흑자 전망

2022.01.20 10:17:29 제953호

오스템 “횡령사고 불구, 현금유동성 충분” 강조

[치과신문_신종학 기자 sjh@sda.or.kr] 직원 횡령사건으로 진통을 겪고 있는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이하 오스템)가 지난 19일 공시를 통해 “횡령손실 추정액을 반영하더라도 2021년 당기순이익은 수백원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모 일간지는 오스템 횡령사고와 관련한 보도에서 지난해 3분기까지 오스템이 보유한 현금과 예금 등이 2,062억원이며, 2020년 연간 매출액이 4,293억원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오스템 측은 “당사의 2021년 3분기 말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자산 등 포함)은 별도기준 2,926억원, 연결기준 4,553억원”이라면서 2020년 연간 매출액에 대해서는 “4,293억원은 별도기준이고, 연결기준 매출액은 6,316억원에 이른다”고 해명했다.

 

또한 이 보도에서는 “자회사까지 포함하면 2021년 말까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7,000억원, 1,000억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것에 대해 오스템 측은 “현재 당사가 추정한 바로는 보도된 내용과 대비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상당 수준 초과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결산이 확정되는 대로 공정 공시를 통해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오스템은 지난해 3분기까지 매출액 5,862억원, 영업이익 952억원, 당기순이익 740억원을 기록했다. 

 

피의자 이모씨가 횡령한 전체 금액은 2,215억원이고, 이 중 335억원은 현재 회사로 환수됐기 때문에 회사 밖으로 유출된 실제 횡령액은 1,880억원이라고 볼 수 있다. 최근까지 경찰의 수사와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피의자 이모씨가 횡령한 금액 중 주식투자 등으로 손실한 금액이 76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어, 오스템 측은 손실된 금액을 제외한 나머지 횡령금액은 전액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스템 측은 “2021년 3분기까지 당기순이익 실적을 기준으로 본다면, 이번 횡령사건으로 회계상 손실금액은 수십억원 정도”라며 “더욱이 현재 예상하고 있는 2021년 4분기 실적은 3분기와 비슷할 것으로 보여 분기 당기순이익에 해당하는 금액만큼 증가하게 돼 2021년 당기순이익은 수백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회사는 충분한 현금을 보유하고 있고 매월 현금흐름도 130억원 이상 증가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재무구조는 매우 튼튼하다”며 “실제로 R&D, 생산, 영업, 제품공급은 모두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오스템은 이번 직원 횡령사건과 관련해 재발방지책을 철저하게 마련한다는 방침도 거듭 강조했다.

 

오스템 측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내부통제시스템을 강화해 완벽한 재발방지대책과 확고한 경영개선계획을 수립·시행하겠다”며 “최고의 내부통제시스템을 갖춤으로써 전 세계 임플란트 업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