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 비급여 보고 ‘의무화’ 선제적 대응 돌입

2022.01.21 14:35:34 제952호

정기이사회, 비급여 헌소 공개변론 공동 대응
정부기관-시민단체 간담회 등 중점 계획 수립
비급여투쟁본부 문자발송 조사위 구성키로

 

[치과신문_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박태근·이하 치협)는 지난 18일 정기이사회에서 비급여 진료비 보고 의무화 진행경과를 보고하고 대응방안 등을 모색했다.

 

치협 비급여대책위원회(위원장 신인철)는 1월 중 보건복지부 구강정책과 및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추진해 치과계 현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의견 반영을 위한 상시 소통창구를 마련할 방침이다. 특히 이를 토대로 비급여 공개 방식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하는 등 향후 보고 의무화 저지에 강력히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의협 등 의약단체와 공조는 물론, 치협 시도지부와도 협력해 개원가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관련 제도의 문제점을 쟁점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지난해 11월 ‘비급여수가 강제공개 저지 투쟁본부(대표 장재완)’가 치협 회원의 개인정보를 수집해 문자를 발송한 것과 관련한 정확한 사건 경위 확인을 위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조사위원회 구성은 이사회에서 격론 후 표결로 통과됐다. 위원장에는 법제담당 강충규 부회장이 선임됐고, 위원 구성은 일임했다.


치협은 이번 조사위원회 구성이 2021년도 정기 감사와 관련한 배종현 감사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치협 배종현 감사는 치협 이사회와 장재완 부회장을 상대로 △당사자는 경위서를 감사에게 제출할 것 △이사회는 신속히 논의, 조사해 그 내용을 공개하고 감사에게 제출할 것 등의 요청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치협은 당시 박창진 원장 등 일부 치과의사 회원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에 대한 서면 공개질의에 대해 ‘협회는 회원의 휴대폰 번호를 제공한 사실이 없다’는 답변을 전한 바 있다.

 

이 외에 치협은 정기이사회에서 32대 집행부 중점 추진 공약사항이자 치과 종사인력 구인난 해결 일환으로 추진 중인 ‘구인·구직사이트 구축·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음을 보고하고, 사이트 네이밍 공모 및 설문조사를 위한 이벤트 실시 등 올해 하반기 공식 오픈을 목표로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치협 박태근 회장은 “임인년 새해가 비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고 하듯 새로운 도약을 위한 의미 있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고 임원들을 격려했다.

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