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스, 한국형 투명교정 시스템 ‘세라핀’ 마케팅 강화

2022.06.13 14:59:47 제971호

‘세라핀’ 치료효과 입소문…세미나 참석자 지속 늘어

 

[치과신문_전영선 기자 ys@sda.or.kr] 덴티스(대표 심기봉)가 한국형 투명교정 시스템 ‘세라핀’에 각별한 공을 쏟고 있다.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린 SIDEX 2022에서도 코엑스 C홀에 자리한 덴티스 부스에 ‘세라핀’ 홍보를 위한 디지털전략팀을 배치함과 동시에, ‘세라핀’의 생산, 마케팅 등을 총괄하고 있는 덴티스의 자회사, 티에네스(대표 장원건)를 D홀에 위치시키며 홍보를 강화했다.

 

향후에도 덴티스는 ‘세라핀’의 차별화를 앞세워 관련 마케팅을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2년이 넘는 치료기간동안 착용해야 하는 모든 투명교정장치를 한 번에 제공하는 외산과 달리, 20개 단위로 투명교정장치를 나눠 공급함으로써 중간평가를 가능하게 한 것이 ‘세라핀’의 가장 큰 강점이다.

 

덴티스는 이와 같은 ‘세라핀’의 차별점을 강조하기 위해 매달 서울과 부산 등 전국에서 관련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덴티스 관계자는 “‘세라핀’의 특장점과 치료효과 등이 입소문을 타면서 매달 개최하고 있는 세미나의 참석자도 꾸준히 늘고 있다”며 “세미나 참석 수요를 정확하게 파악해 세미나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덴티스는 ‘세라핀’에 대한 국내 치과계의 반응을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늘어날 수요에 대비한 공장 자동화 시스템도 갖췄다. 덴티스 관계자는 “이 추세라면 어느 순간 ‘세라핀’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생산설비 자동화는 추후 예상되는 수요증가에 유연하게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국내에서 ‘세라핀’의 치료효과를 입증할 수 있는 임상데이터를 축적하면서 이를 바탕으로 유럽과 미국 등 해외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덴티스는 현재의 생산설비 자동화 시스템을 더욱 발전시켜 완벽한 대량생산체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