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 박태근 회장, 안동분회 회원 의견 수렴

2022.06.23 11:25:31 제973호

지난 13일, 분회원 30여명과 간담회

 

[치과신문_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 박태근 회장은 지난 13일 일반 회원들의 의견 수렴을 위해 안동분회를 찾았다. 이날 간담회는 치협 집행부와 지역 분회가 서로 격려와 응원을 전하며, 치과계 현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는 시간이 됐다.

 

안동분회와 간담회에는 치협 박태근 회장, 경북치과의사회(이하 경북지부) 전용현 회장, 유정수 부의장, 전상용 총무이사와 안동분회 박정호 회장, 신두교·박재춘 고문 등 회원 30여명이 함께했다.

 

치협 박태근 회장은 “오늘처럼 현장에서 회원 여러분의 눈빛만 봐도 회무 원동력을 얻는 기분”이라며 “간담회에서 수렴한 의견을 추진력으로, 회원에게 보답하는 회무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경북지부 전용현 회장은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경북지부 13개 분회와 대면이 어려웠으나, 이번 간담회로 아쉬움을 덜어낼 수 있게 됐다”며 “경북지부는 지난해 12월 ‘경북지부 사회소통공헌단’이 기부금단체로 지정받는 등 성과가 있었다. 집행부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남은 임기에도 회원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는 지난 대선에서 화두가 됐던 임플란트 보험 확대와 과도한 행정규제로 최근 주목받고 있는 진단용 방사선 안전관리책임자 교육 주기, 틀니 재제작에 관한 급여 기준 등에 관한 질의가 있었으며, 치협 측의 상세한 답변이 이어졌다.

 

안동분회 박정호 회장은 “코로나19라는 터널을 지나 일상을 회복하는 시기에 치협과 간담회를 진행하게 돼 기쁘다”며 “이를 계기로 소통의 폭을 넓히고 회원의 불편과 고충이 줄어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