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8 (목)

  • -동두천 1.6℃
  • -강릉 4.1℃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6.2℃
  • -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5.1℃
  • -강화 0.1℃
  • -보은 2.3℃
  • -금산 3.5℃
  • -강진군 6.2℃
  • -경주시 4.7℃
  • -거제 5.4℃
기상청 제공

모두가 고민하는 임플란트의 성공과 실패

덴티움, 다음달 24일 부산부터 전국 순회 세미나

매년 많은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는 덴티움 세미나가 올해는 ‘임플란트 실패 사례 극복’이라는 새로운 주제로 유저들을 찾아간다. 첫 스타트는 부산이다. 다음달 24일 부산을 시작으로 5월 경남, 7월 서울, 10월 청주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부산치과의사신협 세미나실에서 개최되는 세미나에는 이승근 원장(공릉서울치과)이 연자로 나서, 임플란트 식립 시 겪는 실패와 문제점의 극복과정을 강의와 토론, 실습 등 다양한 포맷을 통해 풀어나간다. 특히 실습에서는 덴티움의 △Sinus kit △Implant Guide Kit △Help Kit를 이용해 임플란트 식립과 제거를 함께 진행하면서 참가자들의 이해를 돕고, 상악 구치부 식립 시 많은 어려움을 겪는 Sinus Lateral Approach technique에 대한 전 과정도 직접 보여줄 예정이다.

 

강의장 외부에서는 덴티움의 다양한 Kit 및 제품들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전시공간도 마련될 예정으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사전등록은 덴티움 홈페이지(www.dentium.co.kr) 및 유선(070-7098-6349)으로 가능하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사 설] 치협 회장단 선거무효확인 소송
우려하던 바가 현실이 되었다. 지난 5일 서울동부지방법원은 직전 치협 회장단 선거 때 선거권을 행사하지 못했던 치과의사들이 치협을 상대로 제기한 선거무효확인 소송에 대해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 지난해 치러졌던 제30대 치협 회장단 선거 당시 선거인명부에 1,000명이 넘는 회원이 빠진 부분은 가장 심각한 문제로 간주돼 왔다. 선거무효소송 1심 판결문을 분석한 후 치협 조영식 총무이사는 “애초 1,000여명에 달하는 미투표자가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에 선거무효가 된다는 취지가 가장 클 것으로 판단했지만 판결문 분석결과 가장 큰 사유로 지적된 사항은 문자투표만으로 선거를 제한한 데다 잘못된 문자투표로 선거권이 행사되지 못했다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선거무효확인 소송이 원고 승소판결이 난 이상, 항소를 하든지 재선거를 하든지 선택해야만 했었다. 항소를 한다고 해도 업무정지가처분 신청을 해놓은 상황이라 재판부가 인용하게 된다면, 협회장 업무정지로 공백이 불가피해지기 때문에 신중한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항소를 하느냐, 재선거를 하느냐의 갈림길에서, 김철수 집행부는 법원 판결 후 임시이사회와 전국시도지부장협의회 등을 거쳐 항소 포기와 재선거로 방향을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3
흔히 팀워크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분야는 스포츠입니다. 어떤 스포츠 경기에서나 팀의 성공을 좌지우지하는 것은 선수 개인의 역량보다는 선수들을 진흙처럼 잘 뭉칠 수 있게 하는 힘, 즉 팀워크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다면 최고의 팀워크를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훌륭한 리더를 갖는 것입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감독이었던 ‘거스 히딩크’ 아시죠? 히딩크 이전에 우리나라 축구의 문제점은 무엇이었나요? 역량 있는 선수는 많았지만 인맥에 의한 선발 등 과정부터가 공정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경기 중반으로 넘어가면서 급격히 떨어지는 체력과 정신력에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히딩크 감독은 선수선발 과정부터 철저히 실력주의로 공정하게 선발하려고 했습니다. 때문에 기회가 없다고 생각했던 선수들도 선발기회를 갖기 위해 더욱 열심히 했다고 합니다. 히딩크 감독의 개혁에 반대하는 사람도 많았지만, 그는 자신만의 소신을 가지고 과감하게 개혁을 추진했습니다. 그는 선수들에게 감독이자 상사이면서 선수들의 마음속에는 리더로, 때론 형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다가갔고, 모두를 ‘나의 사람’으로 만들었습니다. 선수들이 힘들어 할 땐 두 어깨를 감싸 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