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0.7℃
  • -강릉 17.2℃
  • 맑음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19.5℃
  • 흐림울산 17.3℃
  • 구름조금광주 21.2℃
  • 흐림부산 18.0℃
  • -고창 19.4℃
  • 맑음제주 20.7℃
  • -강화 19.1℃
  • -보은 21.8℃
  • -금산 20.2℃
  • -강진군 22.3℃
  • -경주시 17.9℃
  • -거제 19.0℃
기상청 제공

서울지부, 조희연 교육감후보와 간담회

학생주치의-구강검진, 교육청과 긴밀히 협력키로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이하 서울지부)는 지난 11일 오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현 교육감)와 간담회를 갖고, 학생 및 아동 구강보건 증진을 위한 정책제안서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는 △초등학생 치과주치의사업 활성화 △어린이 구강보건 교육과 시설 투자 △학교 불소용액 양치사업 확대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치과의료 지원 등의 내용이 중점적으로 다뤄진 가운데, 그 필요성과 활성화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서울지부 이상복 회장은 “서울시청과 함께 추진해온 ‘학생 및 아동 치과주치의사업’은 학생 및 학부모의 만족도는 물론 사업의 효과가 인정되고 있다”면서 “현재 초등학교 4학년생의 75%까지 대상자가 확대됐으나 100% 실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학교구강검진 및 양치시설 확대, 불소용액 양치사업 등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여러 사유로 학교 교육을 받지 않는 청소년들의 구강건강이 방치되고 있다”면서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치과의료 지원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치과는 금연교육과 바로 연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복 회장은 “서울지부가 추진하고 있는 구강보건사업에 있어 교육청의 적극적인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보건교사의 사기진작 및 협력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김재호?기세호 부회장 또한 “학생주치의 및 학교구강검진 시행에 있어 치과의사회와 협력하면 더욱 효과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면서 “교육청은 물론 학교, 보건교사 등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는 “서울지부가 추진하고 있는 구강보건사업의 중요성에 깊이 공감한다”면서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청도 원활한 업무협조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학생치과주치의사업에 있어서도 교육청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힘을 실었다.


특히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만큼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지원방안은 상당히 긍정적”이라면서 “사각지대에 놓인 학생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청소년의 흡연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치과와 함께 캠페인을 펼치는 것도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희연 후보는 “학교와 치과가 자매결연을 맺고 구강보건 교육 등을 진행하는 방법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이번 간담회는 교육청과 보건교사의 적극적인 협조를 필요로 하는 학생 및 아동치과의치의사업, 학교구강검진 등에 대해 필요성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시간이 됐다.


한편, 서울지부는 이번 간담회에 앞서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각 정당 서울시장 및 교육감 후보 선거캠프에 ‘치과의료 정책제안서’를 전달한 바 있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논 단] 6·13 지방선거와 참여
지방선거가 바로 며칠 후다. 많은 언론이 걱정하듯이 이번 선거는 특히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이미 한쪽으로 기울어진 선거판의 영향도 있고, 정책선거보다는 흑색선전이나, 대통령 인기에 기댄 묻어가기가 팽배한 현실에 더불어 남북대화, 북미대화 등 굵직한 사건들은 지방선거를 더욱 초라하게 만드는 것 같다. 지방정부의 역할이 아직 모호한 데다, 선거전에서 내세우는 정책이란 것이 대개 지역 유권자의 일차적인 욕망, 즉 경제적 욕망을 반영하는 것이 대부분인 지라 관심이 덜 가는 것 같기도 하다. 어쩌면 대선이 아닌 이상 구체적으로 정책을 살펴보지 않은 필자의 기억 문제일 수도 있겠다. 하지만 시민사회가 성숙하고, 민주주의도 한층 성숙해진 이때, 좀 더 적극적으로 지방선거에 임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가장 중요한 것은 무관심과 정치적 냉소주의를 넘어 후보의 정책을 살피고 투표에 참여하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보다 적극적으로 지역의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것들을 고민하고 합당한 정책들이 만들어지도록 정치 활동을 하는 것을 생각해 봐야 한다. 보건의료와 관련해, 지방의 문제를 살펴보면 현실은 매우 심각하다. 한국건강형평성학회가 지난 3월에 발표한 ‘17개 광역시도 및 2

배너

정해진 일과 정해지지 않은 일
출근을 해보니 기공실 싱크대 밑 부분에서 물이 새고 있었다. 하수관 연결 부위에 감아놓는 검정 테이프가 세월이 지나며 삭아서 발생한 일이다. 필자가 손수 검정 테이프를 새로 교체하고 물을 부어 확인한 후에 마무리 지었다. 개원한 지 20년이 되어가니 요즘은 늘 있는 일이다. 개원 초창기에는 인테리어 업자에게 전화하고 빨리 오지 않는다고 하루 종일 노심초사를 했었다. 사실 업자에게 연락이 되어도 업자가 다시 배관공에게 연락을 하여야 하고 그 기술자들이 내원하기까지는 며칠이 걸리는 것이 보통이다. 그럴 때마다 성질이 급한 필자가 직접 고치다보니 이젠 웬만한 것은 직접 고칠 수 있는 실력(?)을 지니게 되었다. 보통 검정테이프 수명이 10년 정도이니 검정테이프로 마감한 공사는 대부분 10년이면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한다. 검정테이프가 사용되는 곳은 다양하다. 우선 전기시설이 많고 다음으로 배수시설 연결부위이다. 압력을 받지 않는 곳이라면 문제 발생 가능성이 적지만 컴프레셔나 석션 등과 같이 압력을 받는 기계의 연결부위나 물이 흐르는 배수관련 부위는 조금만 상해도 누수가 발생하기 쉽다. 그래서 요즘은 문제가 발생하면 우선 검정 테이프가 있는 부위를 먼저 점검한다. 검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9
이 글을 읽고 계시는 원장님들께 여쭤봅니다. 원장님 치과 직원들의 평균 근속 연수는 얼마나 되나요? 6개월, 1년, 3년 등 다양한 답변이 나올 것이라 생각됩니다. 치과 관련 구인구직 사이트를 보면 하루에도 수많은 치과들이 직원을 구인하는 공고를 올리고 있습니다. 구인글을 읽어보면 치과들의 복지가 정말 좋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보장, 주5일 근무는 기본이고, 숙소제공, 매달 인센티브, 근속연수에 따른 추가 보너스, 학비 지원 등 대기업들 못지않게 다양한 복지제도를 마련해둔 치과들이 참 많습니다. 이렇게 좋은 근무환경을 자랑하는 치과들이 많지만, 다른 직종에 비해 직원들의 이직률은 높은 편입니다. 몇 년 전 치과 병·의원의 치과위생사 이직 사유와 직업만족도, 원장 리더십과 치과위생사들의 직무 상관관계 등을 심도 깊게 다룬 연구논문이 발표되어 관심을 받았습니다. 논문 내용 중, 치과위생사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치과위생사의 직장 선택의 우선순위는 무엇일까요?(중복답변 허용)라는 질문에 81.8%에 달하는 90명의 치과위생사가 ‘좋은 근무환경’을 선택했으며 △좋은 임금(76.4%) △직장의 안정성(33.6%)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