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5 (목)

  • -동두천 24.8℃
  • -강릉 20.6℃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5.2℃
  • 대구 22.0℃
  • 울산 22.1℃
  • 광주 23.8℃
  • 부산 23.1℃
  • -고창 24.4℃
  • 흐림제주 24.8℃
  • -강화 24.9℃
  • -보은 24.8℃
  • -금산 23.3℃
  • -강진군 23.9℃
  • -경주시 21.2℃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덴티움, 유로페리오 참가로 유럽 마케팅 본격화

임플란트와 디지털 토탈 솔루션 전면 내세워

덴티움이 지난달 20일부터 23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된 ‘유로페리오’ 전시회에 참가, 많은 참가자들의 관심 속에 성황리에 마쳤다. 유럽치주과학회가 주최하는 치주학·임플란트 치과분야 전시인 ‘유로페리오’는 3년마다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치주학 분야 학술대회다. 이번 학술대회는 독일, 프랑스, 영국, 터키 등 111개국이 참가해 큰 성황을 이뤘다.

 

이번 전시회에서 덴티움은 임플란트 시스템뿐 아니라 주력 제품인 가이드 서저리 솔루션을 선보였다. 임플란트에서는 이미 큰 호응을 받고 있는 ‘SuperLine Ⅲ’가, 가이드 서저리 솔루션에서는 덴티움의 지속적인 연구 개발로 탄생한 디지털 가이드에 대한 관심도가 높았다. 덴티움 전시부스 한 켠에 마련된 핸즈온 부스에서는 참가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덴티움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서는 자사의 주력제품인 디지털 서저리 3종 키트를 선보였다. 참가자들의 반응을 통해 덴티움 가이드 솔루션의 유럽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논 단] 통합치과 헌소사태, 어디로 가나
아무리 생각해도 별일이 아닌 걸 크게 만드는 느낌이다. 두 컷의 사진이 눈길을 끈다. 협회장이 보존과학회장과 통합치과학회장을 만나서 중재하고 가처분·헌소 철회를 당부했다지만 후속조치가 없는 것으로 보아 순탄치 않다. 사태는 ‘명칭 트라우마’에서 기원한다. 협회와 UD치과그룹의 소송 때 외부시각으론 밥그릇 싸움이라고 폄훼당했는데, 또 그 조짐이 보인다. 치과계는 전문의 제도를 헌소로 시작했고, 불법 네트워크 그룹치과와 치열한 소송전을 벌였으며, 선거무효 소송을 했다. 소송 고통역치가 높아지고 학습효과 덕인지 대의원총회 결의를 개떡으로 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는 자명하다. 우선 소송의 길이다. 어찌 보면 1㎜를 따지는 치과의사의 생리에 맞다. 헌소 철회가 안 되면 인용이든 불인용이든 협회와 보존학회는 최악의 상태에 접한다. 이를 정철민 위원장은 ‘존폐의 위기’로까지 표현했다. 그만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그의 통찰이 너무 앞서간 느낌은 있지만 일리가 있다. 만약 인용 시에는 분열을 초래할 것이고 다자간 후속 소송과 책임론이 뒤따르기 때문이다. 총회결의가 마음에 안 들면 소송에 기대는 나쁜 관행의 연속이다. 재선거소송으로 협회 예산을 낭비한 것이 엊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10
사업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내가 만든 물건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판매할 수 있을까가 가장 큰 고민일 것입니다. 물건을 판매하는 것과 치과처럼 사람을 진료하는 것을 비교한다는 것이 좀 그렇지만 경영이라는 측면에서 본다면 비슷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하면 더 많은 신환을 우리 치과에 내원하게 할 수 있을까? 이게 치과 경영자 입장에선 가장 큰 고민이자 숙제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치과들은 홈페이지나 블로그를 통한 인터넷 마케팅을 하거나 치과를 방문하는 환자들에게 가격할인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방법들이 단기적으로는 치과 경영에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그렇지만 장기적인 해결방법은 아닙니다. 단적인 예로 가격할인만을 내세운 치과들의 경우 개원 3년 이상을 넘기지 못하고 문을 닫는 사례가 많으며, 인터넷 광고의 경우 굉장한 비용이 소요되지만 소요된 비용대비 효과는 크지 않다는 기사를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있습니다. 큰돈을 쓰지 않고도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누구나 알고 있고, 쉽다 생각하지만 구성원이 다 같이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