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3℃
  • 흐림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25.5℃
  • 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조금보은 23.9℃
  • 맑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3.5℃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제12회 치과신문 광고대상] 올해의 대상은 '오스템임플란트'

지난달 14일 제12회 치과신문 광고대상 시상식
재료·장비·학술 등 8개 부문 시상

치과계 지면광고의 혁신과 발전을 이끌고자 지난 2007년 마련된 ‘치과신문 광고대상’이 올해로 12회를 맞아 지난달 14일 시상식을 가졌다. 올해 영예의 대상은 세계적 임플란트 기업을 넘어 토탈 프로바이더로 자리를 굳히고 있는 ‘오스템임플란트’가 차지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치과신문 발행인인 서울시치과의사회(이하 서울지부) 이상복 회장과 공보담당 최대영 부회장 등 서울지부 회장단 및 임원과 수상회사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으며, 대상을 비롯해 총 8개 부문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치과신문 편집인인 신동렬 공보이사의 사회로 진행된 시상식에서 이상복 회장은 “‘치과신문 광고대상’은 치과산업의 발전과 올바른 광고문화 정착에 기여하고, 치과신문과 치과기재업체 간의 상생을 도모한다는 취지로 지난 2007년 제정됐다”며 “12회를 맞이한 현재까지도 치과계 전문언론 중 유일무이한 업체 중심의 시상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대회사를 전했다.

 

치과신문 광고대상 공동심사위원장인 최대영 부회장은 “지난 6월 제12회 치과신문 광고대상 시상식을 위한 준비에 들어간 치과신문은 심사위원회를 구성, 그간 두 차례의 위원회와 세 차례의 실무회의를 거쳤다”며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치과신문에 실린 1,200여개의 전면광고를 대상으로 1차 심사를 거쳐 78개의 광고가 본선에 올랐고, 재료·장비·학술 부문에서 각각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선정, 부문별 최우수작 중 심사위원회의 2차 투표를 거쳐 대상을 선정했다”고 그간의 심사과정을 설명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각 부문별 최우수 및 우수, 대상 그리고 심사위원특별상 등 총 8개 부문에 대한 시상이 있었다.

 

올해 대상을 차지한 오스템임플란트의 ‘오스템 인테리어’ 광고는 ‘치과 개원에 필요한 모든 것을 One-Stop으로 제공하는 Total Solution Provider’라는 컨셉으로, 오스템의 인테리어 전문가가 고객에게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에 포커스를 맞췄다.

 

시상식에는 오스템 엄태관 대표가 수상에 나섰다. 엄태관 대표는 “무엇보다 대상이라는 영광을 얻게 돼 서울시치과의사회 및 치과신문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오스템은 성공적인 치과 진료에 필요한 기술 개발은 물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이 광고에도 잘 표현될 수 있도록 제작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재료부문 최우수상은 신원덴탈의 ‘HyFlex EDM’ 광고가 차지했으며, 우수상은 바이오세텍 ‘S-Line 시리즈’ 광고에게 돌아갔다. 장비부문 최우수상은 디오임플란트의 ‘디오 디지털 덴티스트리’ 광고가 선정됐고, 우수상은 덴티스의 ‘PURI AQUA’ 광고가 차지했다.

 

학술부문 최우상에는 네오바이오텍의 ‘네오 월드 심포지엄’이 선정됐으며, 우수상은 ‘SID 2018-RISK BUSTERS’ 광고를 선보인 신흥에게 돌아갔다. 마지막으로 심사위원특별상은 메가젠임플란트가 ‘메가젠 포럼’ 광고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 새롭게 치과신문 광고대상 공동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된 세명대학교 광고홍보학과 정연우 교수는 “이번 수상작들은 전문지 인쇄광고가 가지고 있는 태생적인 한계에도 불구하고, 핵심적 경쟁 우위점을 잘 전달한 광고들이 눈에 띄었다”며 “압축적 카피 등 군더더기 없이 절제된 표현을 통해 시시콜콜 장점을 나열하는 것보다 더 큰 울림을 주었다고 평가한다”고 심사평을 전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사 설] 투명치과 사태까지 간 치과계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특별할인이란 이벤트 광고를 통한 대규모 환자모집을 했다. 치과치료의 특성상 진료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밀려오는 환자를 감당하기 위해 많은 의사와 직원들을 고용해야 했다. 더군다나 투명교정 치료는 오랜 기간 치료해야 하기 때문에 환자들은 누적되고 그 수를 감당하기 버거웠을 것이다. 한꺼번에 받은 할인된 교정 진료비로는 직원 인건비를 비롯한 제반 경비 등을 감당하기도 어려웠을 것이다. 이런 비윤리적이고 상업적인 치과에서 급여조차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생각에 직원들도 미련 없이 떠났다. 진료를 제대로 받을 수 없는 환자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언론을 통해 투명치과의 피해사례가 수차례 보도되었다. 2016년 굿라인치과, 2017년 화이트치과 올해 투명치과에 이르기까지 연이어서 대규모 먹튀치과 사건이 터지자, 표창원 의원실은 ‘투명치과 피해사례 간담회’를 개최하고 국회차원에서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정부 및 유관단제들에게 사태해결을 촉구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해당 원장은 무차별적인 할인을 통한 환자유인알선 행위 등의 의료법 위반은 물론 피해환자들의 직접적인 고소·고발로 검찰에 송치되었다. 현재는 무인증 의료기기 사용까지 더해졌다. 피해를 본 환자
[논 단] 아픈 환자, 치료하는 치과의사, 돌보는 치과
치과에 내원하는 모든 환자는 아픈 사람이다. 자신의 질환에 대해서 불안감을 가지고 있고, 치과치료에 대한 공포를 가지고 있으며, 본인의 상황에 대해서 분노가 쌓이게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상황에 적응하지 못하고 당황하면서 모든 것을 포기하는 약한 입장을 보이기도 한다. 이러한 환자의 상태는 심리적 상황이 표현되면서 치과의사나 종사자들에게 공격적이거나 평소와 다른 행동을 보이기도 하고, 낯설고 불편함에 대해 무기력해지기도 한다. 환자가 된다는 것은 일상적인 경험이 아니다보니 당혹감과 불편함을 경청해 주기를 치과의사에게 바라게 된다. 그러나 치과에서 ‘아픈 환자’는 그들이 앓고 있는 ‘질환(disease)’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 치과는 사람을 돌보는 시설이 아니라 ‘질환’을 고치는 기관이며, 치과의사는 병을 다루는 전문가이다. 다만 치과의사는 치과의사가 만나는 환자들이 질환 자체가 아니라 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 보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그렇지만 궁극적으로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서 치과의사는 ‘질환’을 관찰하고 감정에 흔들리지 않으면서 치료하도록 훈련받은 전문가이기도 하다. 이러한 차이에 의해서 환자와 치과의사는 감정적 대립과 서운함이 생길 수 있고, 이

배너

… (제목을 정할 수가 없다)
유명 포털사이트 뉴스를 검색하다가 사회면에 치과원장이 스스로 세상을 여읜 기사를 접하고 놀라고 안타까운 마음에 한동안 생각이 멈추었다. 지면이나마 고인의 명복과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한다. 기사에 의하면 52세 원장님이었다. 비보에 마음이 아팠지만 작고하신 원장님보다는 선납한 환자들의 피해 구제에 포커싱되어 있는 듯한 기사가 마음을 더욱 무겁게 하였다. 물론 환자를 생각하는 기자의 입장은 이해가 되지만 필자는 52세에 스스로 생을 정리해야만 했던 상황에 더욱 가슴이 아프다. 게다가 유족들이 가장을 잃은 슬픔보다 치료비를 선납한 환자들에게 시달릴 것이 더욱 안타깝다. 조금만 생각을 바꾸면 다른 선택도 많았을 것을… 전부 내려놓으면 되는 것을… 그냥 산에서 자연인으로 살 수도 있는 것을… 한 생각 바꾸면 시간이 해결해주는 것을…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요즘 같은 불경기에 병원운영에 힘든 원장님이 어디 한 둘이겠는가. 동네치과는 동네치과대로, 대형치과는 대형치과대로 경영이 힘든 것이 요즘 사정이다. 동네치과는 한자리에서 아무리 오랫 동안 병원을 운영하고 있어도 주민들이 잘 모른다. 주민들이 자주 바뀌기 때문이다. 2010년 이후부터는 환자들이 대부분 SNS를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