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근관치료학회, 추계학술대회 한일 공동심포지엄까지 소화

2020.12.21 17:07:38 제899호

학술행사, 온라인으로 못할 것이 없다!

 

[치과신문_전영선 기자 ys@sda.or.kr] 대한치과근관치료학회(회장 김진우·이하 근관치료학회)의 2020년 추계학술대회가 지난달 28일 온라인으로 4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근관치료학회는 코로나19 상황인 지난 6월에도 온라인 학술대회를 개최했으며, 이때의 경험을 토대로 참가자들의 접근과 편의를 높이는 좀 더 완성도 있는 추계학술대회를 만들었다. 먼저 연자들이 사전 스튜디오 녹화를 통해 안정적으로 강연을 준비할 수 있도록 배려했고, 본 학술대회 이후에도 2주간 등록자들이 원하는 시간에 강연을 듣고 보수교육점수를 이수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동시에 강연이 끝날 때마다 실시간으로 연자와 좌장, 온라인 청중이 토론과 질문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해 자칫하면 생동감이 떨어질 수 있는 온라인 학술대회의 한계를 극복했다. 또한 해마다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진행되던 공동학술대회도 진행해 양국간의 학술교류를 이어나갔다.


학술대회는 ‘다양한 NiTi 파일의 선택기준’을 주제로 한 신동렬 원장(강남루덴플러스치과)과 곽영준 원장(연세자연치과)의 공동강연으로 시작됐다. 계속해서 △조신연 교수(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의 ‘근관장 설정, 조금 더 정확하게’ △정일영 교수(연세치대)의 ‘근관치료 후에 사라지지 않는 통증’ 등의 강연을 통해 임상의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줬다.


한일 공동학회 세션에서는 일본 Terauchi 박사와 이빈나 교수(전남치대)의 강연을 통해 근관치료의 최신 경향을 살펴보고 이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진우 회장은 “근관치료학회 학술대회는 지금까지 많은 개원의가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왔던 만큼 임상의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훌륭한 강연들로 채워졌다”며 “코로나19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생동감을 살린 온라인 학술대회, 그리고 한일 공동학술대회까지 성공적으로 치러진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소개된 학술프로그램은 오는 28일까지 VOD를 통해 다시 청취할 수 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