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목)

  • 맑음동두천 28.7℃
  • 구름조금강릉 22.6℃
  • 연무서울 29.6℃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2℃
  • 맑음광주 28.8℃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6.9℃
  • 맑음강화 25.9℃
  • 맑음보은 28.2℃
  • 맑음금산 28.7℃
  • 맑음강진군 26.8℃
  • 맑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심리학이야기

스승의 날과 녹음기

치과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 이야기(422)

글을 쓰는 오늘은 스승의 날이다. 스승의 날은 가르침을 주는 스승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하여 만든 날이다. 하지만 요즘은 스승의 날을 달가워하지 않는 분위기이다.

 

선생님들도 학부모들도 모두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김영란법이 탄생하고 안 주고 안 받는 것으로 정리는 되었지만 그렇다고 마음마저 정리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김영란법은 교실에서 캔커피 하나도 주고받을 수 없는 상황을 만들었다. 물론 이렇게 되기까지 사회가 수많은 사건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세상 모든 일이 그렇듯이 침묵하는 다수보다는 말하는 소수가 더욱 눈에 띄기 때문이다. 정도에서 벗어난 한 두 명의 일탈된 행동이 다수의 모습으로 비춰지면서 배가 산으로 간 것이라 생각된다. 요즘은 그 정도가 아니고 유아원에 아이를 보낼 때 폭행을 당하는지를 감시하기 위해 주머니에 소형 녹음기를 넣어 보내는 것이 상식으로 되었다. 인격이 완성되지 않은 젊은 보육교사 몇몇이 행한 패륜 행위가 결국 아이 어머니들에게 불신을 심어 주었고 그 결과가 주머니 녹음기로 나타났다. 보육원을 다녀온 아이 주머니에서 녹음기를 꺼내 매일 점검해야 하는 어머니들에게 선생에 대한 존경심을 바라는 것은 무리를 넘어 불가능한 이야기다. 교권이 무너지면서 요즘 같은 기형적인 학교 교실이 만들어졌는데 녹음기를 주머니에 넣고 보육원에 가는 아이들이 성장했을 때는 지금보다 더 나쁜 상황이 되어 있을 것이다.

 

스승이란 지식만을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인격을 만드는 역할이 더 중요하건만 인격에 대한 부분은 사라지고 오로지 지식 습득을 위한 기능으로 전락하면서 지금 같은 상황이 만들어졌다. 사회가 극단적으로 변화하면 적응되지 않은 문제점들이 튀어나오게 된다. 스스로 자정작용이 되지 않으며 나타나는 현상이다. 그래서 사회는 스스로 자정작용을 하면서 천천히 발전해야 한다. 정치적이나 의도적 목적에 의하여 강제적으로 개입하면 부작용이 유발되고 스스로 자정할 수 있는 능력을 상실하게 된다. 요즘 우리 사회 전반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자연법은 옳고 그름이 없다. 순리적 흐름이다. 사람은 항상 자신이 옳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상대는 그르다. 성인이 아닌 보통사람은 항상 옳을 수 없다. 성인은 옳고 그름을 넘어 중도로 간 사람들이다. 중도란 한쪽 극단에 치우치지 않음을 말한다. 옳고 그름으로 보는 것이 아니고 다양성으로 인식한다. 그때야 비로소 원수를 사랑할 수 있고 대가 없는 베풂도 가능하다.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면 의식 속에서 피아(아군과 적군)라는 편이 갈린다. 나의 옳음을 방해하는 자가 생기면 무찔러서 승리하여야 하기에 투쟁의식이 생긴다. 대다수 사람들은 늘 자신의 옳음을 증명하기 위해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무찌르고 산다. 누군가와 분쟁이 생겼다면 그것은 자신이 옳기 때문에 생긴다. 가까운 배우자나 자녀부터 직장 혹은 커피숍이나 음식점에서 만나는 타인에 이르기까지 매순간마다 자신의 옳음을 증명하기 위해 무찌르며 산다. 마음속에 무찔러야 하는 대상이 생기고 시행으로 옮기면 분쟁이 발생하고 참으면 스트레스가 된다.

 

생각의 옳고 그름은 자연법처럼 절대성을 지닌 것이 아니다. 각자가 처한 위치와 지닌 경험과 추억을 바탕으로 성립된 상대적인 옳음이다. 원수를 원수로 보면 절대 사랑할 수 없다. 원수를 다양성으로 인식해야 사랑도 가능해지고 용서도 가능해진다. 자신이 옳으면 원수가 생긴다. 자신의 생각이 옳은지에 대해 검토하는 것이 철학이다. 자신의 생각이 옳다는 것을 버리는 것이 수행이다. 자신이 옳고 그름이 없이 신에 의탁하면 종교이다. 사회에서 성적보다 인성이 우선되어야 개인이 행복해진다. 개발도상국 시절 우리 사회에서 자살이란 생소한 단어였다. 행복에서 인성은 필요충분조건이지만 1등은 옵션이다. 오래 살아야 하는 지금 시대에 부모들이 단기적인 1등에 아이들 행복이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면 그때 비로소 스승을 보는 눈이 떠질 것이다. 그때가 되어야 진정으로 마음으로 스승에 대해 감사하게 될 것이다.

 








배너
스승의 날과 녹음기
글을 쓰는 오늘은 스승의 날이다. 스승의 날은 가르침을 주는 스승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하여 만든 날이다. 하지만 요즘은 스승의 날을 달가워하지 않는 분위기이다. 선생님들도 학부모들도 모두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김영란법이 탄생하고 안 주고 안 받는 것으로 정리는 되었지만 그렇다고 마음마저 정리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김영란법은 교실에서 캔커피 하나도 주고받을 수 없는 상황을 만들었다. 물론 이렇게 되기까지 사회가 수많은 사건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세상 모든 일이 그렇듯이 침묵하는 다수보다는 말하는 소수가 더욱 눈에 띄기 때문이다. 정도에서 벗어난 한 두 명의 일탈된 행동이 다수의 모습으로 비춰지면서 배가 산으로 간 것이라 생각된다. 요즘은 그 정도가 아니고 유아원에 아이를 보낼 때 폭행을 당하는지를 감시하기 위해 주머니에 소형 녹음기를 넣어 보내는 것이 상식으로 되었다. 인격이 완성되지 않은 젊은 보육교사 몇몇이 행한 패륜 행위가 결국 아이 어머니들에게 불신을 심어 주었고 그 결과가 주머니 녹음기로 나타났다. 보육원을 다녀온 아이 주머니에서 녹음기를 꺼내 매일 점검해야 하는 어머니들에게 선생에 대한 존경심을 바라는 것은 무리를 넘어 불가능한 이야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