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16.7℃
  • 구름조금대전 16.2℃
  • 맑음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18.4℃
  • 구름많음부산 17.5℃
  • 흐림고창 16.3℃
  • 박무제주 18.1℃
  • 맑음강화 14.7℃
  • 구름조금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0℃
  • 구름조금경주시 12.0℃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심리학이야기

재(財)의 시대, 상대적 가치와 절대적 가치

치과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 이야기(441)

요즘 우리 사회는 법무부장관 임명으로 또 다시 크게 두 흐름의 세력으로 갈린 듯 하지만 사실은 정치적인 관점이라기보다는 가치관의 차이라고 해석하는 것이 옳을 듯하다. 개개인이 가치를 정하는 기준을 가치관이라 한다. 가치 기준으로 각각 자신들이 경험과 생각, 사상, 철학, 종교 등이 모두 합쳐져서 가치를 평가하는 가치관이 형성된다. 그런 가치에는 상대적 가치와 절대적 가치가 있다. 극단적으로 장발장처럼 배가 고파서 빵을 훔친 경우에는 죄가 아니라고 판단하는 경우가 상대적 가치이고, 도둑질은 마찬가지라는 생각이 절대적 가치관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대부분 국가법은 절대가치를 기준으로 하고 상대가치의 여유를 주기 위해 집행유예를 택한다.


동양철학에서 오행적 관점에서 보면 관(官) 중심에서 재(財) 중심사회로의 이동이다. 사람들이 삶에서 추구하는 것은 부와 귀이다. 부귀이다. 부를 재물(財)이라 하고, 귀를 관직(官) 혹은 권력이라 한다. 조선시대는 철저한 관의 시대였다. 관직이 모든 것을 장악하던 시절이다. 자본주의가 시작된 근·현대 시대는 부(財)의 중요성이 커지는 혼재된 사회였고, 지금 사회는 이미 완전한 부(財)의 시대로 변하였다. 다만 사회 변화보다 개인 생각과 사상 변화가 느리기 때문에 개개인 가치 기준이 관에서 재로 넘어가지 못한 것이 지금 상태라 할 수 있다. 성리학적으로 보면 이(理)와 기(氣)의 차이이다. 理는 이상적 규범과 도리, 윤리이지만 정적이고 맑다. 반면 氣는 동적이고 적극적이고 빠르고 활력이 있지만 탁하다. 지금 시대는 理의 시대에서 氣의 시대로 바뀐 것이다. IT와 AI, 스마트폰이 우리의 삶을 빠르게 변화시켰다.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을 임명할 때 명백하게 죄가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에 임명한다고 하였다. 사회가 재(財)의 시대로 변했기 때문이다. 관(官)의 시대에서는 죄가 명백히 밝혀질 때까지 기다려서 밝혀진 다음에 임명하겠다는 생각과 사고를 한다. 그런 루머에 휩싸인 것 자체도 잘못이기 때문이다. 청렴에서 淸(맑음)에 위배되기 때문이다. 근주자적 근묵자흑(近朱者赤 近墨者黑:붉은 것을 가까이하면 붉어지고 먹을 가까이하면 검어진다)으로 매우 삼가했기 때문이다.


동양철학에서 財의 기능은 두 가지가 있다. 재생관(財生官)이 있고, 재극인(財剋印)이 있다. 상생에서 재생관은 재물을 관을 위해 사용하는 것이다. 수업료(財)를 내고 열심히 공부하여 관직(官)에 나가는 것과 같이 쓰임이 있는 곳에 집중하면 결과(官)를 나타낸다는 의미이다. 재극인은 재물(財)이 인성을 망가트리는 것으로 재물의 쓰임이 잘못되면 성격이 나빠지거나 도덕성이 무너져서 나쁜 길로 빠지게 되는 것이다. 관(官)의 시대는 관인상생으로 인성의 도움을 받으니 삶에서 비록 가난하여도 여유가 있고 소소한 행복을 누릴 수 있었다. 모두가 가난하니 비교하고 시기할 대상도 없었다. 재의 시대는 삶이 윤택해지고 풍요로워졌지만 끝없는 비교와 경쟁 속에서 여유를 상실하고 미래에 대한 불안을 안고 산다. 옳고 그름이 아니다. 생각과 삶의 형태의 변화일 뿐이다. 관의 시대에서는 초등학교에서 학생끼리 싸움을 하면 선생(官)님이 훈육하고 학부모(財)들이 사과하고 끝났다. 하지만 재의 시대에서는 관이 무너져서 초등학생 싸움에서 경찰서에 가서 잘잘못을 가리고도 안 되면 재판까지 간다.


상대가치가 옳은지 절대가치가 옳은지는 동전의 앞과 뒤이다.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고 얻고 잃는 것이 다를 뿐이다. 컴퓨터를 살 때 애플을 살지 MS를 살지의 차이이다. 호환성과 대중성을 생각하면 MS이고 전문성을 생각하면 애플이다. 이미 세상은 재(財)의 시대이다. 염치와 체면보다 결과와 이익의 시대이다. 결과를 위해 과정이 무시된다. 미국에서 트럼프와 같이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어 보이는 사람이 대통령이 된 것도, 일본에서 아베 같은 군국주의자가 총리를 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우리 사회가 혼란이 오는 것도 관의 시대가 유독 길었기 때문이다.


다만 필자의 걱정은 착하게 산 사람들이 보상을 받는 것이 관의 시대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사람이 잘사는 것처럼 보이는 곳이 재의 시대인 것이다. 물론 마음은 별개이지만.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칼럼] 회원의 축제, 지부 행사 SIDEX
의료법은 제28조(중앙회와 지부) 제5, 6항에 보건복지부 장관의 승인과 시도지사 등에 신고를 통해 분회 및 지부를 설치한다는 근거를 적고 있다.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 산하 18개 지부 및 그에 따른 분회 등은 단순하게 치협 정관에 근거한 것이 아닌 의료법에 기반을 둔 단체라는 뜻이다. 동 조 제3항은 의료인은 당연히 치협의 회원이 되고, 정관을 준수해야 한다고 적고 있고, 그에 따른 치협 정관 제9조는 ‘회원의 의무’ 중 등록, 신상변동 및 회비납부 등과 관련하여 필히 소속 지부를 거치도록 명시하고 있다. 또한, 정관 제8장은 제52~57조를 통해 지부 및 분회 운영에 관한 근거를 명시하여 치협과 회원을 연결시키는 고리로서의 지부와 분회의 역할을 분명하게 적시하고 있다. 정보통신 기술이 나날이 발달하고, 협회장 직선제가 도입되는 등을 이유로 치협이 회원들과 직접 소통하면서 회원 한명 한명의 민원을 해결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쉽게 기대하지만, 치협은 치협의 역할이 있고, 지부 및 분회는 또 나름대로의 역할이 있다. 치협이 큰 힘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지부, 분회가 튼튼한 구조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해 회원들이 눈에 보이는 곳에서 직접적인 도움을 받는다는
[치과신문 논단] 어느 치과기공사의 죽음
출근길, 차창 너머 보이는 맑은 하늘이 싱그럽다. 간혹 보이는 구름 사이로 먼지 하나 없는 푸른 하늘이 어느덧 진녹색으로 변한 가로수와 어우러져 더욱 눈이 시리다. 늘 황사와 미세먼지로 뒤덮였던 5월 하늘… 오늘은 눈이 부시도록 깨끗하고 투명하다. 휑하던 거리에 하나둘 사람들이 늘어나고, 도로를 가득 메운 출근길 차들을 보니, 일상은 어느새 우리 곁에 온 듯하다. 급격하게 환자가 줄었던 치과도 조금씩 찾아오는 환자들의 발길에 분주해지기 시작했다. 코로나19라는 긴 어둠의 터널 끄트머리에서 이제부터는 일상이라고 축복하는 듯한 푸르고 맑은 하늘을 보면서도 마냥 기쁘지만은 않다. 얼마 전 SNS를 통해 알게 된 한 분의 부고 때문이다. 이제 50대에 접어든 어느 기공사의 죽음. 얼굴 한 번 본 적 없는 생면부지의 사람이지만 1인 기공소 소장으로 ‘밤중에’ 홀로 기공물을 만들다가 심장마비로 돌아가셨다는 얘기를 듣고는 내내 마음이 무거웠다. 기공사들의 작업환경이 열악하고 노동시간이 불규칙하며 장시간 노동에 시달린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비슷한 연배의 기공사가 과로로 인해 유명을 달리했다는 소식은 이번 코로나로 맞은 수백명의 안타까운 죽음보다 더 나를 슬프게 한다.

배너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