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
  • 구름조금강릉 5.7℃
  • 구름조금서울 2.7℃
  • 연무대전 3.5℃
  • 구름많음대구 3.8℃
  • 연무울산 4.4℃
  • 연무광주 3.3℃
  • 흐림부산 3.4℃
  • 흐림고창 3.0℃
  • 연무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5.1℃
기상청 제공

심리학이야기

안개 낀 가을 아침의 단상

치과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 이야기(445)

새벽에 거실로 나오니 창밖이 안개로 뒤덮여 건너편 아파트가 보이지 않는다. 늦가을의 쌀쌀한 기온과 어우러져 감성적 분위기를 자아냈다. 피부에 스치는 차가운 느낌과 이불로 감싼 따스한 느낌이 좋아 한동안 거실에 생각 없이 앉아 있었다. 조용하고 번잡함이 없는 편안함을 아침 안개가 연출해주었다.

 

필자에게는 조용한 시간이지만 세상 만물은 바쁘게 하루를 시작하는 시간이기도 하다. 날개를 지닌 동물은 밤사이 이슬에 젖은 날개를 말리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직장인들은 출근을 위해 조금 더 자고 싶은 잠을 깨우는 시간이다. 지금은 사라진 풍경이지만 필자가 고등학생 시절에는 도시락을 2개씩 싸주기 위해 집집마다 어머니들이 새벽밥을 짓기 위해 좀 더 일찍 일어나던 시간이다. 아침 안개를 보며 마시는 커피 한 잔이 더욱 예술이다. 찻잔에서 전달되는 따뜻함, 코끝에 맴도는 커피향, 혀에 감도는 커피맛이 더욱 풍미를 더한다. 이것은 1년 중에 오직 찬 기운을 머금은 늦가을 아침 이때만 느낄 수 있는 정취인데 아침 안개까지 분위기를 만들어 주었으니 금상첨화였다. 겨울에는 찬 기운보다 추위기 때문에 이 느낌이 안 난다. 오늘은 오후 진료로 오전에 글 쓰는 것을 제외하면 여유가 있는 시간이니 몇 시간은 더 이런 감상을 누릴 수 있을 듯하다.


방금 스마트워치가 알람을 울린다. 한 시간 동안 운동하지 않았으니 상체를 5번 움직이는 허리운동을 하라고 카운팅을 시작했다. 글을 쓰려고 주제를 생각하고 타이핑을 친 것이 벌써 한 시간이 지난 모양이다. 스마트워치를 구입하고 며칠 후 환자를 진료하는 동안에 스마트워치에서 1시간 동안 운동하지 않았다는 알람이 울렸다. 그 순간 많은 것을 깨달았다. 필자가 환자를 진료하는 정도의 움직임을 기계는 움직이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 필자의 진료행위가 객관적인 육체노동이 아님을 워치가 가르쳐 주었다. 진료행위는 육체노동이 아닌 감정노동이고 정신노동인 것을 새롭게 깨달았다.

 

그동안 필자는 환자를 진료하는 행동이 육체노동이 적지 않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스마트워치가 보낸 1시간 동안 운동하지 않았으니 운동을 하라는 알람은 그동안 지닌 생각들이 잘못됐다는 것을 일깨워주었다. 진료시간에는 운동량이 부족하고 진료가 끝나면 피곤해 쉬게 되니 하루에 필요한 절대 운동량이 부족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진료가 끝나고 오는 피곤함도 사실은 육체적 피곤함보다는 정신적 피곤함이었다. 지금은 지방에 병원장으로 계신 예전에 같이 근무하셨던 선생님의 추천으로 구입한 스마트워치가 필자의 몸상태와 운동량상태를 객관적으로 깨닫게 해주었다. 워치는 하루 운동 절대량 부족으로 가르쳐 주었다. 필자 생각에서 진료시간은 운동시간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것을 가르쳐주었다. 환자를 진료하다 쉴 때 컴퓨터 앞에 앉아서 모니터를 보았는데 이젠 그 시간에 걷거나 스트레칭을 해야 하는 것을 알았다.

 

사소하지만 중요한 깨달음을 준 스마트워치를 사라고 권유하신 선생님께 고마운 마음을 전달한다. 물론 이것보다는 늘 모든 일에 앞서서 추진하시고 실행하는 모습에서 필자가 많이 배우고 자극받는 고마움이다. 필자 자신의 생각에 갇혀있었음을 일깨워주는 분들은 고맙다. 물론 스마트워치가 정적인 운동을 계산하지는 못할 것이지만 심박 수와 호흡량과 운동량을 같이 체크하는 듯한 메시지가 뜨는 것을 보면 나름 많이 발전한 듯하다.


이제 필자도 AI가 시키는 대로 움직이는 것을 보니 4차 산업혁명이 시작된 것이 분명하다. 글을 쓰는 동안 미국에 취업한 딸로부터 카카오 전화가 왔다. 직장 클라이언트로부터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투덜거리는 것을 30분 맞장구쳐주었다. 필자가 유학하던 90년대 중반에는 전화비가 비싸서 팩스로 편지를 주고받았다. 한국에 아직 이메일이 없던 시절이었다. 20년 만에 미국과 무료로 전화하는 시대가 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이제 AI가 시작됐으니 더 빠르게 세상은 변할 것인데 얼마나 필자가 따라갈 수 있을지 생각해본다. 요즘 80세를 넘기신 장모님께서 스마트폰으로 카카오톡을 새로 시작하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우리는 70~80세에 무엇을 새로 시작해야 할까?

 


[치과신문 논단] 장애인치과주치의제도 시범사업을 환영하며
우리나라의 장애인구는 약 5%이며, 이 중 30%는 일상생활뿐 아니라 구강관리가 어려운 중증장애인이다. 주지하다시피 장애인들은 구강건강이 열악하며, 치과 이용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런 와중에 올해 부산시에서 장애인치과주치의제도 시범사업이 시작된 점은 매우 긍정적이다. 장애인 치과진료를 하면서 아쉬움을 느꼈던 많은 치과의사들에게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여기서 만족하기보다는 제도를 안착시키고 보다 발전시키도록 노력해야 하며, 치매 등을 포함한 장애범위의 확대, 좀 더 포괄적이고 일상적인 예방과 관리, 장애인구강보건체계의 확립 등의 과제도 꾸준히 추진해야 할 것이다. 그와 더불어 장애에 대한 우리의 인식개선이 필요하다. 장애인은 신체적이든 정신적이든 사람의 몸에 손상(impairment)을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손상으로 무언가를 할 수 없는 상태(disable)에 빠지게 되고, 다른 사람들은 할 수 있는 것을 할 수 없게 되기 때문에 결국 사회적으로 불리한 처지(handicap)에 빠지게 된다는 것이 전통적인 관점이었다. 장애운동가 김도현 씨는 그의 책 ‘장애학의 도전’에서 이런 장애에 대한 관점을 비판한다. 무언가 할 수 없게 되는 원인을 해당 개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