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
  • 구름조금강릉 5.7℃
  • 구름조금서울 2.7℃
  • 연무대전 3.5℃
  • 구름많음대구 3.8℃
  • 연무울산 4.4℃
  • 연무광주 3.3℃
  • 흐림부산 3.4℃
  • 흐림고창 3.0℃
  • 연무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5.5℃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5.1℃
기상청 제공

오한솔 포토에세이

오한솔 포토에세이_Tiffany Blue

 

Tiffany Blue
2015 / Saint Petersburg, Russia

 

Nikon D800 | 35㎜ | F1.4 | 1/1000sec | ISO-100 / http://instagram.com/hansol_foto

 

 

러시아의 건축은 유럽의 다양한 도시들과 사뭇 달랐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는 짧게 3일만 머물렀지만, 원색으로 장식된 벽면과 과할 정도로 화려한 곡선들이 이루는 조화는 여전히 머릿속에 강렬한 인상으로 남아 있다. 터키석의 짙은 매력을 가진 색채의 페인트가 건물의 외벽을 장식하고 있었고, 흰색 직사각형의 창문들은 규칙적인 패턴으로 정갈한 러시아 건축을 보여 주었다. 그 아래편으로는 주말 오후 러시아 사람들의 일상이 펼쳐졌다.

 

 

 

 

 

 

 

 오한솔

 치과의사이자 사진작가. 서울대치의학대학원 졸업 후 현재 화순군보건소에서 공보의로 근무 중. 재학시절 치과신문 학생기자로도 활동한 바 있다. 

 

 

<주요활동>

2014, 2015, 2016. 제42,43,44회 대한민국 관광사진 공모전 입선

2016. 대한민국 한옥공모전 사진부문 특별상

2017. 제16회 길 사진 공모전 동상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우수상

        제24회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금상

        제5회 아름다운 우리국토 사진공모전 우수상

        제3회 극지사진 공모전 대상

2018. 단체전 - 제10회 이탈리아 영화제 ‘이탈리아 여행사진전’ @강남 부띠크모나코

        단체전 - 제6회 명동 국제아트페스티벌 룸부스전, 영상전 @명동 L7호텔

        개인전 - ‘COSMOPOLITAN’ @해방촌 Gallery NAMIB

2019. 니콘이미징코리아 지원작가

        내셔널지오그래픽 트래블러 촬영작가 - 터키 아디야만


[치과신문 논단] 장애인치과주치의제도 시범사업을 환영하며
우리나라의 장애인구는 약 5%이며, 이 중 30%는 일상생활뿐 아니라 구강관리가 어려운 중증장애인이다. 주지하다시피 장애인들은 구강건강이 열악하며, 치과 이용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런 와중에 올해 부산시에서 장애인치과주치의제도 시범사업이 시작된 점은 매우 긍정적이다. 장애인 치과진료를 하면서 아쉬움을 느꼈던 많은 치과의사들에게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여기서 만족하기보다는 제도를 안착시키고 보다 발전시키도록 노력해야 하며, 치매 등을 포함한 장애범위의 확대, 좀 더 포괄적이고 일상적인 예방과 관리, 장애인구강보건체계의 확립 등의 과제도 꾸준히 추진해야 할 것이다. 그와 더불어 장애에 대한 우리의 인식개선이 필요하다. 장애인은 신체적이든 정신적이든 사람의 몸에 손상(impairment)을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손상으로 무언가를 할 수 없는 상태(disable)에 빠지게 되고, 다른 사람들은 할 수 있는 것을 할 수 없게 되기 때문에 결국 사회적으로 불리한 처지(handicap)에 빠지게 된다는 것이 전통적인 관점이었다. 장애운동가 김도현 씨는 그의 책 ‘장애학의 도전’에서 이런 장애에 대한 관점을 비판한다. 무언가 할 수 없게 되는 원인을 해당 개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