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4 (수)

  • 구름조금동두천 9.2℃
  • 맑음강릉 9.3℃
  • 흐림서울 8.5℃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2.6℃
  • 맑음울산 12.5℃
  • 구름조금광주 13.1℃
  • 맑음부산 12.2℃
  • 구름조금고창 12.4℃
  • 구름많음제주 13.7℃
  • 구름많음강화 8.5℃
  • 구름많음보은 9.9℃
  • 구름많음금산 10.5℃
  • 흐림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2.0℃
  • 구름조금거제 12.0℃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심리학이야기

각자도생의 시대인가?

URL복사

치과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 이야기(522)
최용현 대한심신치의학회 부회장

후진국형 화재사고가 또 발생해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한 명이 순직했다. 지면을 통해 고인의 명복을 빈다.

 

늘 그렇듯이 현대식 건물에서 스프링클러는 작동하지 않았고 화재경보 신호는 무시되었다. 게다가 화재 발견자들의 신고도 보안요원들이 무시했다고 한다. 우리사회가 지금 무엇인가 잘못되었음을 보여주는 포인트이다. 조그만 동네 치과도 매년 실시해야 하는 필수 법정 의무교육이 산더미 같은 이 시대에 최고 물류센터에서 스프링클러가 작동되지 않는 것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이 사회는 애매하게 만만한 치과의사들만 못살게 구는 것일까. 일선 치과는 매년 개인정보보호 교육, 성희롱 예방교육, 장애인 인식개선교육, 아동학대 신고의무 교육, 긴급복지 지원 신고 의무자 교육, 결핵 감염 예방교육을 받아야 한다. 작은 동네 치과도 이런 상태인 시대에 대기업 물류센터에서 이런 후진성 화재사고가 발생한 것은 제도와 현실이 따로 작동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제도와 현실이 따로 작동되는 나라를 후진국이라 하고, 회사는 불량회사라 한다. 광주붕괴사고 등 최근 발생하는 일련의 사건들을 보며, 사회 근간을 지탱하는 기본적인 질서와 도덕성이 무너진 결과라 생각한다.

 

과거에 이와 유사한 시기가 있었다. 한국전쟁이 발생하기 직전이다. 당시 선각자들이 전쟁에 대한 우려를 제시하며 대비할 것을 요구했지만, 모두 무시됐고 결국 수많은 희생자를 만든 한국전쟁이 발발했다. 콘센트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은 어쩔 수 없었다 해도 화재신고를 보안요원이 두 번이나 무시한 것은 명백한 잘못이다. 스프링클러가 작동되지 않은 것 또한 시설관리자와 관련 기관의 숨길 수 없는 과실이다. 이 두 가지 사실을 조금 확대 해석을 하면, 지금 우리가 이용하고 있는 모든 건물이 대상이 가능하다. 화재의 시작은 언제 어디서든지 발생 가능하기 때문에 발생한 화재를 어떻게 컨트롤 할 수 있는지 여부가 관건이다. 이번 사건처럼 책임감 있는 보안요원과 시설관리 요원이 없다면 이와 유사한 사건은 언제든지 어디서든지 발생할 수 있다.

 

문제는 사람이며, 그 사람의 책임감은 개인적인 요소도 있지만, 사회적인 분위기도 있기 때문이다. LH사건에서 보듯이 이미 사회적 분위기가 공공의 이익과 직업적 책임감에서 멀어져 개인적 이익으로 흘러가 있다. 절반이 무너진 상황에서 아이러니하게도 모든 것을 개인의 도덕성에 맡겨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 사회적 도덕성이 무너진 상태에서 개인적 도덕성에 매달려야 하건만, 이미 우리 사회는 ‘정의’란 단어가 ‘내로남불’에 밀리며 그 또한 어려운 지경이 되었다. 결국 한국전쟁이 발생하고 각자도생을 해야 했던 때와 유사한 상황이 되어가고 있다.

 

필자의 부모님은 평생을 두 분이 같이 택시를 타지 않으셨다. 한국전쟁을 겪은 아버지와 흥남부두에서 영화‘국제시장’의 소재인 피난민 마지막 배를 탔던 어머니는 늘 만약의 사고를 대비하며 사셨다. 커피숍이나 식당을 가셔도 언제나 탈출을 빨리할 수 있는 입구 쪽에 앉으셨다. 한국전쟁의 트라우마가 두 분을 아무도 믿지 않고 스스로 살아야 하는 ‘각자도생’으로 만들었기 때문이었다.

 

지금은 그때와는 다르지만, 우리 사회에서 위험에 대한 경고가 모두 무시되고 있다. 개인적 혹은 집단적 이익을 위해 공공의 이익이나 사회 정의가 경시되면서 개개인들은 ‘각자도생’으로 살아야 하는 위기를 맞았다. 이런 사건이 몇 번 더 반복되면, 슬프지만 필자도 커피숍에서 입구 쪽에 자리를 잡는 날이 올듯하다. 물론 한 마리 제비가 여름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지만 두세 마리가 더 보이면 문제가 달라진다.

 

오늘 우리나라 총부채가 5,000조원을 넘었다는 기사와 금리 인상을 조만간 할 것이란 기사가 보인다. 한국은행은 집값 급락을 경고했다. 사회 전반에 위기와 경보들이 들리건만 모두가 무시하고 있다. 물론 일선 치과에게 강요되는 현실과 동떨어진 수많은 필수교육처럼 탁상행정이 만들어낸 규제들이 너무 많아지다 보니 하나도 제대로 지키기 어려워졌거나 포기해버렸을 가능성도 있다. 광주 붕괴사고에 이은 쿠팡화재사고가 더 큰 사고의 전조 현상이 아니기를 바랄 뿐이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아파트 어린이 놀이터는 누구의 것인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아파트 어린이 놀이터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말 같지도 않은 질문이다. 당연히 어린이를 위한 시설이다. 그럼 여기서 어린이란 그 아파트 주민인 어린이만을 지칭하는 것인가? 얼마 전 인천 어느 아파트 놀이터에서 아파트 주민회장이 다른 아파트 아이들이 놀이터에서 논다는 이유로 도둑으로 몰고 경찰서에 신고한 사건이 있었다. 이런 말도 안 되는 내용이 실제로 벌어지는 것이 현실인 우리 사회가 안타깝다. 이 같은 일이 벌어진 우리 사회는 어처구니없는 것을 넘어 이제는 무섭기까지 하다. 우리 사회가 이미 윤리와 도덕이 무너진 것을 알았지만 이번 사건은 또 다른 전환점을 시사하기 때문에 마음이 무겁다. 이번 사건은 어른이 스스로 어른다움을 포기한 사건이기 때문이다. 한 사회에서 어른이 사라지면서 초래될 세상은 한마디로 암담하다. 이 사건은 우리 사회에서 어른들이 사라지기 시작하는 사건이다. 이미 우리 사회는 아이다움이 사라졌다. 80년대 초반, 담배 피우는 청소년을 훈계하던 어른들을 법이 단순히 쌍방과실로 처리하면서 아이다움이 사라지는 계기가 되었다. 시대에 뒤떨어진 무능한 법이 윤리를 넘어서면서 우리 사회에서 윤리와 도덕이 무너지는 계기가 되었다. 어린이들이 어린이 놀


보험칼럼

더보기

2021 치과건강보험 가이드북_지각과민처치 및 보철물의 제거와 재부착

이전 칼럼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지각과민처치는 2005년 보험 급여화 이후 급여청구에 있어서 많은 변화가 있어왔다. Q. 하루에 ‘지각과민처치 가’를 몇 개의 치아까지 할 수 있나요? A. 지각과민처치 기준은 1치당이며, 일반적으로 하루 6치까지 산정한다. 이때 치아는 연속적이지 않아도 된다. Q. 지각과민처치 가도 재료대 신고를 해야 하나요? 약재 및 재료대는 행위료 이외에 별도 산정할 수 없다. 단 재료대 구입신고는 하지 않아도 된다. Q. 지각과민처치 가는 환자가 계속 시리다는 불편감을 호소하는데 몇 번까지 할 수 있나요? A. 지각과민처치 가는 치당 2~3회 정도 인정할 수 있다. 이때 지각과민처치 가의 시행 간격은 정해져 있지 않다. 환자의 예후를 지켜보시면서 시행 간격을 정하면 된다. Q. 인레이 크라운을 위해 치아 삭제를 시행한 치아에 환자분이 시리다는 증상을 호소하는데, 지각과민처치 가를 시행할 수 있나요? A. 충전 및 보철 등의 과정 중에 시행한 지각과민처치는 급여 청구 불가하다. Q. 치주치료를 시행한 후 시리다는 불편감을 호소하는 환자에서 지각과민처치 가를 시행할 수 있나요? A. 치주치료 후 1주일이 지났다면 지각과민처치 가를 급여 청


법률칼럼

더보기

의료기관에서 실시하는 유전자검사

■ INTRO 이번 칼럼에서는 치과의료기관에서의 유전자 검사에 대해 다루고자 합니다. 타액 등을 채취하여 치주질환을 검사하는 유전자검사가 치과에도 도입된 지도 수년이 경과하였습니다. 유전자 분석기관에 타액만 전달하면 되는 것이라서 위험성도 낮아 보이지만, 이 검사는 소비자가 검사기관에 직접 의뢰를 할 수 없고,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야만 받을 수 있는 검사입니다. ■ 유전자 검사의 개념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에서는 유전자 검사란 인체유래물로부터 유전정보를 얻는 행위로서 개인의 식별 또는 질병의 예방ㆍ진단ㆍ치료 등을 위하여 하는 검사를 의미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제2조 (정의) 이 법에서 사용하는 용어의 뜻은 다음과 같다. 15. ‘유전자검사’란 인체유래물로부터 유전정보를 얻는 행위로서 개인의 식별 또는 질병의 예방ㆍ진단ㆍ치료 등을 위하여 하는 검사를 말한다.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은 유전자 검사의 정의 뿐만 아니라, 검사의 방법이나 절차 등에 대해서도 전반적인 규제를 하고 있습니다. ■ 소비자 직접 검사(DTC, Direct to consumer)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