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
  • 흐림강릉 5.2℃
  • 구름조금서울 4.5℃
  • 흐림대전 6.4℃
  • 대구 6.0℃
  • 울산 6.4℃
  • 광주 5.1℃
  • 흐림부산 7.6℃
  • 흐림고창 3.8℃
  • 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0.1℃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대한치주과학회 허익 집행부 ‘1월’ 출범

지난 12월에는 ‘치주학회 60년사’ 발간·배포

[치과신문_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대한치주과학회(이하 치주학회)가 지난 1일부터 허익 회장 체제로 새롭게 출발했다. 치주학회는 허익 신임 회장이 2021년 1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2년간 제31대 회장직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치주학회 회장단은 허익 회장을 비롯해 김원경(서울아산병원)·계승범(삼성서울병원)·이재목(경북치대)·이용무(서울치대)·김도영(김&전치과)·김남윤(김남윤치과)·설양조(서울치대) 부회장단이 함께 한다. 학회지 편집장에는 신승윤(경희치대), 총무이사에는 정종혁(경희치대), 학술이사에는 김창성(연세치대) 교수가 포진됐다. '내실 있는 정진'을 제1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는 허익 신임회장은 "무엇보다 언택트 시대에 불가피한 난제가 많아 이를 슬기롭게 해결하는 게 가장 큰 과제"라며 △대국민 치주질환에 대한 계몽 및 장애인 스케일링 봉사 계승 △국내외 다양한 학술 정보 제공 및 의료분쟁 발생 시 해결방안 공조 등 대회원 서비스 강화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 시스템 구축 및 원활한 운영 등 핵심 추진 사업을 밝혔다. 한편 치주학회는 지난 12월 학회 창립 60주년을 기념하는 ‘대한치주과학회 60년사’를 발간, 배포했다. 지난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치과경영

더보기

오한솔 포토에세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