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구름많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1.9℃
  • 구름많음서울 0.8℃
  • 흐림대전 0.1℃
  • 구름많음대구 1.2℃
  • 구름조금울산 3.5℃
  • 구름많음광주 2.9℃
  • 흐림부산 7.1℃
  • 흐림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11.3℃
  • 흐림강화 -2.9℃
  • 구름조금보은 -3.3℃
  • 흐림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2.7℃
  • 구름조금경주시 -1.4℃
  • 흐림거제 5.3℃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편집인칼럼

[사 설] 회원의 한 표가 치과계를 바꾼다

3월 28일, 제30대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 선거일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각 후보 진영은 막판 표심잡기에 여념이 없으며 유권자들의 최종 선택만을 기다리고 있다. 처음으로 치러지는 직선제인 만큼 1만3,900명의 유권자들에게 낯선 후보자들의 검증은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었다. 선관위에서는 13회의 지부토론회를 개최하며 지부에서 후보자들의 생생한 토론을 통해 검증과정을 거쳤지만 성과는 지지부진했다. 13회 토론회 동안 참석한 유권자의 수는 모두 합해도 1,000명을 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직선제의 유권자들이 후보자 검증을 위해 발품은 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것은 과거의 정책토론회를 참고삼더라도 이미 예견된 것인지도 모르겠다. 후보자들은 선거 중반까지만 해도 각종 공약설명회나 정책콘서트 등으로 자신들의 공약을 홍보하는 것에 집중했지만 적극 지지층을 제외한 무관심층 또는 부동층의 마음은 쉽게 움직이지 않았다. 선거가 막판으로 몰리자 후보자는 유권자들에게 자신을 알릴 기회가 줄어들었고, 치과계 전문지를 통한 언론플레이에 의지할 수밖에 없었다. 한번도 경험이 없는 직선제에서 일반 유권자들의 투표성향이 분석된 적이 없어 후보자들은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관계로 선거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치과경영

더보기

오한솔 포토에세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