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3 (일)

  • 맑음동두천 -2.9℃
  • 흐림강릉 0.4℃
  • 흐림서울 -0.5℃
  • 연무대전 1.9℃
  • 흐림대구 1.6℃
  • 흐림울산 3.7℃
  • 구름많음광주 4.9℃
  • 흐림부산 6.4℃
  • 구름많음고창 2.1℃
  • 제주 9.5℃
  • 흐림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0.6℃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0.1℃
  • 흐림거제 4.7℃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925���������������������������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멈춤과 항룡유회(亢龍有悔)
지난해 여름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정상에서 촬영된 사진 하나가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정상 직전에서 많은 인파로 병목현상이 발생하여 몇백 명이 대기하며 줄이 길게 늘어서 있는 사진이다. 이 사진에는 ‘영혼의 산’이란 이름의 히말라야가 주는 영감도 세계 최고봉 등정이라는 감동도 없었다. 등반 상업주의가 자연을 파괴한다는 느낌마저 주는 사진이었다. 고산 등반규칙을 어긴 대가는 혹독하여 등반시간 지연으로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였다. 항룡유회(亢龍有悔)라는 말이 있다. “너무 높이 오른 용은 후회를 남긴다” 공자는 너무 높이 오르지 말고, 올랐다면 극히 삼가고 조심스러운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고 충고하였다. 등산에서 오른다는 것은 반드시 내려와야 하는 것을 포함하고 있다. 정상에 오르는 것으로 끝이 아니고 내려오는 하산의 시작이 된다. 모든 등반에서 가장 위험한 때가 하산할 때이다. 어떤 등반 전문가는 위험을 감지하고 정상을 목전에 100m를 두고도 하산했다고 한다. 그가 진정한 전문가이다. 수술이 아무리 잘되어도 환자가 숨을 쉬지 않으면 실패한 수술이다. 멈출 때를 알고 실행하면 진정한 프로다. 정상 직전에 멈추기 위해서는 두 가지를 지녀야 가능하다. 무리하더라도

재테크

더보기

오한솔 포토에세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