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흐림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9.2℃
  • 흐림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조금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8.3℃
  • 맑음제주 29.5℃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8.3℃
  • 구름많음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로벨, 최용훈 교수 세미나 오는 23일

URL복사

YAP레이저-골수강내 마취의 만남

로벨코리아(이하 로벨)가 오는 23일 송파구치과의사회관에서 ‘나의 임상 고백-YAP레이저와 완벽한 골수강내 마취를 만난다’를 주제로 강연회를 개최한다. 이번 강연회에는 최용훈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보존과)가 연자로 나설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근관치료 시 레이저의 활용과 QuickSleeper5를 활용한 신개념 골수강내 국소마취의 효과에 대해 다루게 된다. QuickSleeper5는 해면골의 중앙에 마취제를 주입하기 때문에 다른 마취 기술보다 효과적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QuickSleeper5를 사용한 골수강내 마취의 장점은 우선 시술이 편리하다는 것. 골수강내 마취는 블록마취를 대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즉각적인 마취효과로 대기시간이 없고, 최대 8개의 치아까지 마취가 가능하다. 설측 또는 구개측에 추가 마취가 필요 없다는 점도 주목된다. 특히 마취에 대한 부담이 큰 소아환자의 경우 통증에 대한 부담을 줄여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국소마취를 할 수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QuickSleeper5는 특허받은 특수 니들의 베벨면, 이상적인 주입속도, 신경이 분포돼 있지 않은 해면골에 마취액을 주입해 마취 시 통증을 거의 유발하지 않는다. 특히 협점막이나 혀 등 연조직의 마비증상이 없어 일상생활에 바로 복귀할 수 있는 등 치과 치료 시 마취에 대해 환자들이 느끼는 부담감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이 같은 장점을 지닌 QuickSleeper5를 활용한 효과적인 임상에 대해 다룰 최용훈 교수는 이번 세미나에서 근관치료 및 치주치료와 관련한 다양한 고민거리를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보험칼럼

더보기

알아두면 힘이 되는 요양급여비 심사제도_④현지조사

건강보험에서의 현지조사는 요양기관이 지급받은 요양급여비용 등에 대해 세부진료내역을 근거로 사실관계 및 적법 여부를 확인·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조사 결과에 따라 부당이득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환수와 행정처분이 이뤄지게 된다. 이러한 현지조사와 유사한 업무로 심평원 주관으로 이뤄지는 방문심사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이 되는 현지확인이 있는데, 실제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조사 자체의 부담감 때문에 모두 다 똑같은 현지조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시 주관에 따라 내용 및 절차, 조치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조사가 현지조사인지 현지확인인지, 혹은 방문심사인지를 먼저 정확히 파악한 후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의 현지확인은 통상적으로 요양기관 직원의 내부 고발이 있거나 급여 사후관리 과정에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때 수진자 조회 및 진료기록부와 같은 관련 서류 제출 요구 등의 절차를 거친 후에 이뤄진다. 그 외에도 거짓·부당청구의 개연성이 높은 요양기관의 경우에는 별도의 서류 제출 요구 없이 바로 현지확인을 진행하기도 한다. 그리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방문심사는 심사과정에서 부당청구가 의심되거나, 지표연동자율개선제 미개선기관 중 부당청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무면허 의료행위 금지의무

안녕하세요. 법무법인 세종의 하태헌, 이정은 변호사입니다. 이번호에서는 의료법 상 ‘무면허 의료행위 금지 의무’에 대하여, 최근 의사의 지시 없는 간호조무사의 실밥 제거행위가 무면허의료행위인지 여부가 쟁점이 되었던 사건을 통하여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 관계법령 의료법 제27조(무면허 의료행위 등 금지) ①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 수 없으며 의료인도 면허된 것 이외의 의료행위를 할 수 없다. 다만,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범위에서 의료행위를 할 수 있다. 1. 외국의 의료인 면허를 가진 자로서 일정 기간 국내에 체류하는 자 2. 의과대학, 치과대학, 한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치의학전문대학원, 한의학전문대학원, 종합병원 또는 외국 의료원조기관의 의료봉사 또는 연구 및 시범사업을 위하여 의료행위를 하는 자 3. 의학ㆍ치과의학ㆍ한방의학 또는 간호학을 전공하는 학교의 학생 ⑤ 누구든지 의료인이 아닌 자에게 의료행위를 하게 하거나 의료인에게 면허 사항 외의 의료행위를 하게 하여서는 아니 된다. ■ 관련 법리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