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7℃
  • 흐림강릉 14.5℃
  • 서울 12.8℃
  • 구름조금대전 12.8℃
  • 맑음대구 14.0℃
  • 흐림울산 14.5℃
  • 구름조금광주 12.1℃
  • 맑음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11.6℃
  • 맑음제주 15.0℃
  • 구름많음강화 12.1℃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기본에 충실한 KSO 치료철학 ‘더욱 빛나’

美 ABO 기준 까다로운 인준심사 ‘눈길’

한국임상교정치과의사회(회장 구본찬·이하 KSO)가 지난해 12월 정회원 인준절차를 마무리하고 김도현 회원을 비롯한 총 7명의 정회원 승격을 최종 승인했다. KSO의 정회원 인준절차는 국내 교정계에서도 매우 까다롭기로 정평이 나 있는데, 이번 인준으로 KSO는 80여명의 정회원을 두게 됐다.

 

일단 KSO의 정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소정의 입회 절차를 거쳐, 준회원 자격을 취득해야 한다. 준회원은 KSO 정회원 2명의 추천서를 받은 교정과 전문의라면 지원 가능하다. 문제는 준회원에서 정회원이 되기까지의 단계다. KSO는 내규를 통해 준회원 유지기간을 5년으로 한정하고 있다. 5년 안에 인준시험을 거쳐 정회원이 되던가, 그렇지 않으면 KSO를 떠나야 한다. 인준시험 역시 미국 교정과 전문의, ABO에 준하는 심사과정을 거쳐야 한다.

 

KSO가 이처럼 까다로운 인준절차를 고집하는 이유는 아픈 사람을 치료한다는 의료인으로서의 사명감을 지키기 위함이다. 특히 ‘먹튀치과’ 사건이 연이어 터지는 등 치과계에 대한 사회적 이미지가 추락하고 있는 요즘, 기본을 지키기 위한 KSO의 철학은 더욱 돋보이는 게 사실이다. 이번에 인준시험을 통과한 김도현 회원 역시 “양질의 교정치료로 환자를 돌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 오던 중 선배의 권유로 KSO에 가입하게 됐다”고 밝히고 있다.

 

물론 그 과정이 쉬운 것만은 아니었다. 김도현 회원은 “정회원 인준을 받기 위해서 치료 전후의 자료를 정리하고, 엑스레이와 모델을 비교해 보면서 치료가 잘 진행됐는지 평가하느라 밤을 지새운 적도 있다. 하지만 적절한 교합을 이루기 위해 더 세심하게 피니싱하는 등 인준과정을 통해 더욱 큰 교훈을 얻기도 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렇게 까다로운 정회원 인준 절차는 적극적인 학회활동에 확실한 동기부여가 된다. 특히 매월 진행되는 월례회의 경우 국내외 최고의 연자를 초빙, 최신 치료 트렌드를 공유하는 자리로, 이른 새벽시간 개최에도 불구하고 매달 전 회원의 60% 정도가 꾸준히 참여하는 등 큰 호응 속에 진행되고 있다.

 

KSO 구본찬 회장은 “KSO의 인준과정이 까다롭다고 소문이 나면서 도전하기도 전에 지레 겁을 먹는 경우도 있는데, 최고의 진료를 제공하겠다는 일념만 있으면 누구든지 통과할 수 있는 과정이다. 물론 매달 동료들과 함께 공부하고, 토론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KSO의 정회원 인준을 비롯한 이 모든 과정은 교정의사로서 한 단계 성숙하는 계기가 된다는 것만은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