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4.1℃
  • 흐림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3.8℃
  • 맑음광주 25.4℃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2.3℃
  • 구름조금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2.1℃
  • 맑음강진군 22.7℃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구강내과, 턱관절

아시아턱관절-고대 안암병원 턱관절포럼 연수회 연다

URL복사

다음달 10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턱관절장애, 초보자도 마스터 기회”

[치과신문_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아시아턱관절포럼 제20기 연수회 및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턱관절포럼 제20기 연수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오는 7월 10일 오후 4시 25분부터 온라인 화상회의 ‘ZOOM’을 이용한 강연회로 진행되는 이번 연수회는 ‘초보자도 즉시 임상적용 가능하게 하는 턱관절장애의 진단 및 치료 마스터’ 기회를 제공한다. 주최 측은 “턱관절장애 치료는 그 원인이 제거돼야 치료의 성적이 좋게 나온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이번 온라인 연수회는 초보자도 바로 임상적용이 가능할 수 있도록 최신 턱관절 치료의 핵심을 소개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연수회의 주제는 ‘턱관절 치료, 우리 병원에서도 할 수 있다’로, △턱관절장애의 각종 치료법을 선택하기 위한 최신 진단법(김영균 교수·분당서울대병원) △턱관절장애 치료의 약물치료와 물리치료(이상화 교수·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턱관절장애에 있어 스플린트 치료 마스터(류재준 교수·고려대 안암병원) △턱관절장애 환자에 대한 보험청구, 물리치료 자격을 얻는 방법(권태훈 원장·새한세이프치과) 강연이 이어진다. 이어 정훈 박사(정훈치과)는 ‘보존적 치료법으로 치료 안되는 증례의 감별법 및 최신 치료법’을 주제로, 턱관절 세정술을 위한 감별진단법과 최신 턱관절세정술, 턱관절 윤활제 주입, 이갈이 치료법, 효과적인 보톡스 이용법 등을 깊이있게 다룬다는 계획이다.

 

특히 연수회 참가자 가운데 선착순 5명에 한해 정훈 턱관절 클리닉 임상 참관 기회도 제공한다. 7월 17일 오전 8시 30분부터 11시까지 정훈치과에서 진행되며, 국내 턱관절장애 치료의 권위자로 꼽히는 정훈 원장의 증례별 치료방법과 노하우를 직접 전수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정훈 원장의 임상 참관은 현장등록은 불가하며 30만원의 등록비가 있다. 이번 연수회는 치과의사 보수교육 점수 2점이 인정되며, 심평원 턱관절치료 인증기관 등록이 가능한 교육 이수증이 발급된다. 사전등록은 오는 30일까지, 등록비는 4만원이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보험칼럼

더보기

알아두면 힘이 되는 요양급여비 심사제도_④현지조사

건강보험에서의 현지조사는 요양기관이 지급받은 요양급여비용 등에 대해 세부진료내역을 근거로 사실관계 및 적법 여부를 확인·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조사 결과에 따라 부당이득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환수와 행정처분이 이뤄지게 된다. 이러한 현지조사와 유사한 업무로 심평원 주관으로 이뤄지는 방문심사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이 되는 현지확인이 있는데, 실제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조사 자체의 부담감 때문에 모두 다 똑같은 현지조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시 주관에 따라 내용 및 절차, 조치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조사가 현지조사인지 현지확인인지, 혹은 방문심사인지를 먼저 정확히 파악한 후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의 현지확인은 통상적으로 요양기관 직원의 내부 고발이 있거나 급여 사후관리 과정에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때 수진자 조회 및 진료기록부와 같은 관련 서류 제출 요구 등의 절차를 거친 후에 이뤄진다. 그 외에도 거짓·부당청구의 개연성이 높은 요양기관의 경우에는 별도의 서류 제출 요구 없이 바로 현지확인을 진행하기도 한다. 그리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방문심사는 심사과정에서 부당청구가 의심되거나, 지표연동자율개선제 미개선기관 중 부당청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무면허 의료행위 금지의무

안녕하세요. 법무법인 세종의 하태헌, 이정은 변호사입니다. 이번호에서는 의료법 상 ‘무면허 의료행위 금지 의무’에 대하여, 최근 의사의 지시 없는 간호조무사의 실밥 제거행위가 무면허의료행위인지 여부가 쟁점이 되었던 사건을 통하여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 관계법령 의료법 제27조(무면허 의료행위 등 금지) ①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 수 없으며 의료인도 면허된 것 이외의 의료행위를 할 수 없다. 다만,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범위에서 의료행위를 할 수 있다. 1. 외국의 의료인 면허를 가진 자로서 일정 기간 국내에 체류하는 자 2. 의과대학, 치과대학, 한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치의학전문대학원, 한의학전문대학원, 종합병원 또는 외국 의료원조기관의 의료봉사 또는 연구 및 시범사업을 위하여 의료행위를 하는 자 3. 의학ㆍ치과의학ㆍ한방의학 또는 간호학을 전공하는 학교의 학생 ⑤ 누구든지 의료인이 아닌 자에게 의료행위를 하게 하거나 의료인에게 면허 사항 외의 의료행위를 하게 하여서는 아니 된다. ■ 관련 법리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