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7.5℃
  • 흐림서울 2.7℃
  • 대전 2.6℃
  • 흐림대구 3.5℃
  • 흐림울산 6.6℃
  • 광주 5.5℃
  • 흐림부산 8.3℃
  • 흐림고창 3.7℃
  • 제주 11.3℃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1.1℃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오스템, GMEX 2019서 디지털 존 인기

OneGuide, OneMill 4x 등 문의 쇄도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이하 오스템)가 지난달 31일부터 9월 1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GAMEX 2019 치과기자재전시부스에 참가해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GAMEX 2019 오스템 부스에서 가장 크게 인기를 얻은 제품은 ‘OneGuide’였다. OneGuide는 임플란트 시술 시 정확도가 뛰어나 시술이 편리할 뿐 아니라 예후가 좋아 임상의들로부터 크게 인기를 얻고 있는 임플란트 가이드로, 이번 전시회에서도 디지털에 대한 관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오스템 측은 “지난해 4월 상악동 전용 OneCAS KIT에 이어 7월 좁은 골폭과 좁은 치간 간격에 효과적으로 사용이 가능한 ‘OneMS KIT’를 출시하면서 OneGuide 라인업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졌다”고 전했다.

 

오스템 전시부스의 상징으로 자리 잡은 ‘디지털 존’에서는 다양한 디지털 제품들에 대한 참가자들의 데모시연이 줄을 이었다.

 

그 중 초정밀 밀링머신 ‘OneMill 4x’에 대한 문의가 쇄도했다는 게 관계자의 전언이다. OneMill 4x는 정밀도가 높고, 작업시간을 크게 단축시켜 빠른 보철 제작이 가능하다는 게 큰 장점이다. 또한 보철물 결과의 오차 폭이 매우 낮고, 다양한 소재의 재료를 적용할 수 있다는 점도 주목된다. 

 

구강스캐너 ‘Trios3’는 유·무선 타입의 장점을 직접 체험해보기 위한 참가자들로 북적였다. Trios3는 불필요한 스캔영역을 자동으로 삭제해 수작업 시 발생 가능한 오류를 최소화 시키면서도 정확도가 매우 높아 참가자들의 문의가 쇄도했다.

 

이 밖에 임플란트, 제약 등 부스도 참가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SA와 HA 표면처리 우수성을 집약시킨 TSⅢ BA와 임플란트 시술 키트류도 주목받았다.

 

 

또한 오스템 인테리어 상담도 활발하게 이뤄졌다. 신규 및 이전을 계획하고 있는 많은 참가자들이 입지 선정부터 개원까지 모두 케어해주는 오스템 인테리어 사업에 대해 크게 만족스러움을 표했다는 게 관계자의 전언이다.

 

한편, 전시기간 중 오스템 부스 내에서는 다양한 주제로 특강이 이뤄져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재민 원장(미래로치과)이 양일간 한 차례씩 OneMill 4x와 Trios3로 누구나 쉽게 하는 원데이 보철 수복치료에 대해 임상증례를 통해 강의를 진행했으며, 오스템 SW사업실 신태하 실장과 손영진 팀장이 연자로 나서 오스템이 지난 7월 정식 출시한 전자차트 ‘OneClick’의 장점을 소개했다.

 

마지막 특강은 서정우 원장(One Dental Solution)이 연자로 나서 임상의와 환자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디지털 덴처 솔루션 ‘Magic-4’에 대한 임상 노하우를 공유하기도 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치과신문 사설] 치과계 선거와 급여 청구
치과계가 선거 열풍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다음달 6일 경기도치과의사회 회장단 선거를 시작으로, 서울시치과의사회 회장단 선거가 같은 달 12일 진행되고,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단 선거가 마지막으로 오는 3월 10일 치러지게 된다. 소통, 상생, 화합을 기본으로 치과계의 가장 급선무로 해결해야 할 난제인 구인난과 경영난 등의 해결을 위해 여러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좋은 정책이 많이 나와 개원가의 시름을 덜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선거는 단체의 장을 선출하는 축제다. 그 과정에서 모든 후보자 진영은 공약을 만들기 위해 의견을 모으고, 정책토론회에서 후보자 본인과 상대 후보의 정책 실현 가능성을 점검한다. 선거는 이러한 갑론을박과 피드백으로 좀 더 나은 공약, 좀 더 발전한 정책 제시, 회무의 실천성과 연결성을 검증하는 장으로 활용돼야지 상대 후보를 무조건 비방하고 중상모략해서는 안 된다. 선거공약 중에서 꼭 짚어야 할 항목이 보험수가다. 비보험 진료가 많았던 과거에 비해서 보험진료의 비중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보험급여와 관련된 사항들을 꼼꼼하게 챙겨서 치과계 파이를 꾸준히 늘려가는 정책을 연구해야 할 것이다. 비보험 진료도 실손보험을 가입한 환자들로 보
[치과신문 논단] 실사구시, 실학, 그리고 치의학 연구원
점심을 겸해 고교 동기가 방문했다. 필자의 출판기념회 초대장을 보냈더니 피치 못할 선약이 있다고 미리 축하한다고 왔다. 그는 동기회 활동이 액티브하고 반경이 넓다. 생업인 약국도 주민건강 최일선 보루란 자부심으로 밤 11시까지 한다. 자연히 출간서적이 화제에 올랐다. 그가 “집사람이 독서를 좋아해서 블로그에 전문서평을 쓰는데, ‘실사구시’가 안 된다”며 말끝을 흐렸다. 책만 파고드는 것은 벌이에 도움이 안 된다는 소리로 들렸다. 나도 평소 주변 후배들에게 교수·연구원 안 될 거면 가방끈 길어야 소용없다 소리를 해왔기에 그 말에 공감했지만, 고상한 기품의 친구부인이 떠올라 “그래서 외향적인 자네와 천생연분이 아니냐?”고 했더니 자기 연애할 때 에피소드를 한참 늘어놓았다. 실사구시(實事求是)는 사실에 입각하여 진리를 탐구하려는 태도다. 보통 추사 김정희를 떠올리지만 이미 한서(漢書)에 나온 말로 청대 고증학 학자들의 학문방법론으로 되살아났다. 요약하면 정밀한 훈고를 구한다는 것이 첫째고, 둘째는 몸소 행해 실천해야 한다는 것(實踐躬行)이다. 이런 과학적 학문태도는 생활과 유리된 형이상학적 공리공론(空理空論)을 떠나 ‘실학’ 학파를 낳게 했다. 그러나 일반 대중에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