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7℃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16.7℃
  • 박무대전 15.4℃
  • 맑음대구 19.0℃
  • 맑음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15.7℃
  • 구름조금부산 19.1℃
  • 구름조금고창 14.2℃
  • 구름많음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5.9℃
  • 흐림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8.2℃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서울시치과의사회, 신입회원에 '웰컴박스' 선물

최신 경영정보 책자에 커피상품권까지 ‘한가득’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이하 서울지부)가 신입회원을 위한 ‘웰컴박스’를 준비, 지난해 11월 이후 서울지부에 가입한 130여명의 회원에게 직접 전달했다.

 

신입회원들의 신규 개원을 축하하는 의미를 담은 웰컴박스에는 △성공개원 길라잡이 책자 △치과진료스탭 직무교육 자료집 △치아건강 365 책자 △치과건강보험가이드북 △서울치과의사신용협동조합 가입 안내 등 경영에 필요한 최신 정보를 취합한 서울지부의 자료집과 스타벅스 기프트카드를 담았다.

 

서울지부 이상복 회장은 동봉된 친서를 통해 “4,600여 회원과 함께 호흡하고 있는 서울지부는 회원 치과의 성공 개원과 경영환경 개선에 도움을 드리고자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면서 “치과경영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유용한 정보를 한데 모은 자료인 만큼 신규 개원의 여러분께 친절한 지침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한 “힘든 상황 속에서도 ‘치과계’라는 한배를 타고 있는 우리의 동료 선후배 치과의사, 그리고 치과의사회가 여러분의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이라면서 “개원현장에 부딪히는 다양한 문제, 혼자서는 해결하기 벅찬 문제가 있다면 언제든 서울지부의 문을 두드려 주기 바란다”는 응원의 메시지도 전달했다.

 

서울지부는 매년 회원들의 소속감 고취를 위해 매년 신입회원에 성공개원 길라잡이 책자 등 개원 정착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전달하며 축하의 뜻을 전해왔다. 그리고 올해는 한결 업그레이드된 선물상자를 준비해 실속있고 유용한 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지부에 애착을 가질 수 있도록 정성을 다했다.

 

한편, 지난달 23일 개최된 서울시 25개구회장협의회에 참석한 서울지부 함동선 총무이사는 “신입회원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이같은 웰컴박스를 제작, 치과로 개별 발송할 예정”이라고 보고해 구회장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함동선 총무이사는 “미가입 치과의사들의 회 가입을 유도하기 위해 구회나 서울지부에서도 노력하고 있지만 요즘은 구회 임원이나 동문들의 방문조차 꺼리는 치과의사들도 많다”면서 “구회에서 회원 가입 유도에 적극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고민하자”고 제안했다.

 

구회장들 또한 “신입회원뿐 아니라 기존 회원들도 관심있을 정도로 알찬 구성”이라면서 “구회에는 가입하고 서울지부에는 가입하지 않은 회원들에게 활용해도 좋을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 칼럼] 반등의 서막, SIDEX 2020
치과계 상반기 주요 보수교육 행사가 대부분 취소된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SIDEX 2020 종합학술대회에 치과의사들의 관심과 신청이 집중되고 있다. 치과계 경기 활성화의 분기점이 되리라 예상되는 데 반해 일부 논란을 빚고 있는 상황에 대해 논하고자 한다. ‘치과의사들이 치과의사들을 위해 준비하는 축제’인 SIDEX는 전시대행업체를 고용하지 않고, 치과의사로 구성된 별도의 조직위원회가 1년간 무보수로 행사를 준비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비영리 사단법인인 대한치과의사협회 산하 서울시치과의사회가 치과계의 발전만을 목적으로 하는 까닭에 이익을 남기려는 지나친 영리추구를 하지 않는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방침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완화되고 각급 학교가 등교를 시행하는 등 코로나 19는 점차 완화되고 있다. 그럼에도 아직까지는 진행형이기에 각종 행사의 개최 여부에 치과의사단체들 및 치과계 업체 모두 혼란이 야기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치과의사들은 매일 대면 치료를 받는 환자들로부터 비말감염 가능성을 염두에 두는 생활방역 태도가 몸에 배어있다. 그렇기에 대형마트나 백화점보다 밀도가 낮은 코엑스 등 전시장 환경은 보다 수월할 수 있으며, 기본

배너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