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5℃
  • 구름많음강릉 22.7℃
  • 흐림서울 22.9℃
  • 대전 22.7℃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4.0℃
  • 흐림부산 22.7℃
  • 맑음고창 24.1℃
  • 흐림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2.6℃
  • 맑음보은 21.8℃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4.5℃
  • 구름조금경주시 23.1℃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덴탈코러스, 나눔과 함께한 아름다운 화음

지난달 23일, 제29회 정기연주회 ‘성황’

치과계 대표 문화아이콘 덴탈코러스(회장 이준형)가 지난달 23일 광림아트센터 장천홀에서 제29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했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김철수·이하 치협)와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이하 서울지부), 그리고 경기도치과의사회(회장 최유성·이하 경기지부)가 후원한 이번 연주회에서는 △한국합창 △모차르트 유명합창 △남성·여성합창 △퀸 메들리 등 다양한 장르의 합창곡이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진달래꽃과 아지랑이, 황혼의 노래 등 한국합창으로 시작된 연주회는 여성합창과 남성합창으로 이어지며 열기를 더했다. 특히 △We will rock you △Love of my life △Another one bite the dust △Bohemian rhapsody △We are the champion 등 록 그룹 퀸의 히트곡을 덴탈코러스만의 색으로 재해석해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또한 마지막 곡으로 ‘칠복이가 사랑한 그녀’를 무대에 올렸는데, 합창과 함께 ‘최진사댁 셋째 딸’을 뮤지컬 식으로 풀어내기도 했다.

 

연주회 수익금은 저소득 중증 장애인의 구강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스마일재단에 기부됐다. 이날 연주회 중간 스마일재단 김건일 이사장에게 후원금을 전달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덴탈코러스 이준형 회장은 “매년 정기연주회를 통해 거둔 수익을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치과의사들이 함께 만들어 더욱 의미가 있는 스마일재단을 통해 저속득 중증 장애인이 환하게 웃을 수 있는 데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오늘 공연에 참석해준 많은 분들도 스마일재단과 함께 작지만 빛나는 나눔을 실천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정기연주회를 후원한 서울지부에서는 이상복 회장과 김재호·윤정아 부회장, 노형길 SIDEX사무총장, 김윤관·조서진 홍보이사 등이 현장을 직접 찾아 정기연주회 개최를 축하하고, 멋진 공연을 펼쳐준 것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 칼럼] 치과 개원가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코로나 치료제 혹은 백신이 개발될지 모른다는 반가운 뉴스와 함께 답답한 개원가의 풍경을 적어두고 싶다. 많은 전문가가 감기 등이 확산하는 가을이 오기 전, 여름에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잠잠할 것이라 예상해왔다. 그러나 지난 광복절 연휴 이후 질환이 확산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확대 시행됨에 따라 이 예상은 어긋났다. 연초부터 수개월 동안 지속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해 대다수 국민은 극도의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 가정주부들은 등교하지 않는 자녀, 문을 닫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으로 육아에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밖에 없다. 또한 가장들은 재택근무로 답답함을 호소하기도 한다. 직장인들도 저녁 9시면 음식점이 문을 닫고, 모임 자체가 급격히 줄어들어 스트레스(?)를 풀 곳이 없다고 한다. 예년에 비해 길어진 장마와 태풍으로 올여름 우울한 날씨는 이 피로감을 배가하고 있다. 이렇다 보니 치과 개원가에도 불특정 통증이나 치료 후 불편감을 호소하는 환자들의 숫자가 늘고 있다고 한다. 이런저런 짜증이 가득한 목소리로 불편감을 호소하거나, 내과, 이비인후과의 방문이 어려운 탓인지 얼굴 주위의 여러 통증이 치과적 문제라고 단정하고 방문하는 환자도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