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6.5℃
  • 서울 25.3℃
  • 흐림대전 25.6℃
  • 흐림대구 25.7℃
  • 박무울산 26.3℃
  • 흐림광주 26.1℃
  • 구름조금부산 27.8℃
  • 흐림고창 25.1℃
  • 흐림제주 27.5℃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5.3℃
  • 구름조금거제 27.2℃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경기치과의사회 재선거 '나승목 후보' 무투표 당선

URL복사

선관위, 최유성 후보 등록무효 결정-향후 법정공방 예고

[치과신문_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경기도치과의사회 회장단 재선거에서 나승목 후보가 무투표 당선됐다.

 

지난 24일까지로 마무리된 후보자 등록에는 최유성 회장후보(전성원 부회장후보)와 나승목 회장후보(하상윤 부회장후보)가 등록을 마쳤으나, 경기지부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연태·이하 선관위)는 최유성 후보에 대해 등록무효 결정을 내렸다. 이후 선관위는 나승목 회장후보, 하상윤 부회장후보에 당선증을 전달하는 것으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선관위는 "최유성 후보가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 강남구에 개원할 당시, 부천 모 치과의 봉직의로도 경기지부 및 협회비를 납부했다고 소명했지만 이는 회칙과 선거관리규정에 위반된다"고 해석했다.

 

회칙 제10조에 따르면 회원은 본회 회칙, 규정 및 결의사항을 준수할 의무가 있으며 입회비, 연회비 및 기타 부담금을 소속분회를 경유해 납부하도록 명시돼 있다. 또한 선거관리규정 제42조 2항 3호에서는 협회, 지부, 분회 완납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정하고 있어 규정에 따른 서류제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봤다.

 

선관위는 후보등록 마감 후 이어진 후보자 등록심사에서 재적위원 7명 중 6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결과정을 거쳤다. 최유성 후보 등록무효, 그리고 단일 후보자를 당선인으로 결정하는 2개의 안을 논의했고, 두 안건 모두 각각 찬성 4표, 반대 1표, 기권 1표로 나승목 후보의 당선을 결정했다.

 

한편, 당선 후 당선무효, 후보등록 무효결정을 받은 최유성 후보는 지난 3월 17일, 수원지법에 ‘당선무효효력정지 및 재선거 실시금지가처분’(2020카합 10111) 신청을 낸 것으로 확인돼 향후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재테크

더보기

자산배분 투자에서 ‘현금’ 비중의 의미

자산배분 투자에서 현금의 역할은 앞선 연재의 기하평균 수익률과 포트폴리오 분산에서 조금 다룬 적이 있다. 섀넌의 동전던지기 게임은 앞면과 뒷면이 나올 확률이 각각 반반이며, 투자자는 동전을 던져서 앞면이 나오면 2배를 받고, 뒷면이 나오면 반만 돌려받는 게임을 계속하는 것이다. 매번 100%의 이익을 보거나 50%의 손실을 본다. 이 게임의 산술평균 기댓값은 1.75이지만 기하평균 기댓값은 1.00이다. 동전던지기 게임을 무한대로 할수록 기하평균 기댓값에 수렴하고 원금은 제자리에서 불어나지 않는다. 섀넌은 매번 주사위를 던질 때마다 자산의 절반을 베팅하며, 나머지 절반은 현금으로 보유하는 식으로 게임을 변경했다. 산술평균 기댓값은 1.125로 낮아졌지만, 기하평균 기댓값이 1.06으로 늘어났다. 반복할 때마다 6%의 복리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게임이 된 것이다. 이렇게 50:50 리밸런싱 전략을 사용하면 투자금이 우상향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복리로 장기투자해서 목돈을 불려 나가기 위해서는 산술평균 수익률이 아닌 기하평균 수익률로 투자성과를 판단하고 투자의사 결정과정 중에 기하평균 수익률을 높이려는 노력을 실제로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론적으로


보험칼럼

더보기

치근활택술과 치주소파술 청구

이번 호에는 치주치료 중 치석제거 다음으로 많이 시행되고 있는 치근활택술과 치주소파술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이 두 가지 치주치료 항목은 건강한 치주조직의 회복이라는 동일한 치료목표를 위해 비슷한 기구를 사용해 시행된다는 점에서 임상적으로는 매우 유사한 술식이라 할 수 있다. 실제 과거 치과건강보험에서는 이 두 술식이 같은 이름을 사용하고 있었다. 2001년에 치주소파술(간단) 항목이 삭제되고 대신 치근활택술 항목이 신설되기 전까지 치근활택술 항목은 없고 치주소파술 항목이 간단과 복잡으로만 구분돼 있었던 것이다. 치근활택술과 치주소파술의 임상 적용에 있어서는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건강보험 적용 과정에서는 단계별 치료 원칙에 맞춰 산정하도록 해야 한다. 치석제거, 치근활택술, 치주소파술, 그리고 치은박리소파술의 순서로 필요한 단계까지 차례대로 시행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리고 동일부위에 다음 상위단계의 치료로 넘어가는 경우는 1주일 이상의 간격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물론 같은 치주치료를 다른 부위에 시행하는 경우는 내원 간격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간혹 구강내소염술 시행 후 치주소파술을 바로 시행하는 경우가 있는데, 구강내소염술은 외과항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언론 오보에 의한 치과의사 명예훼손

■ INTRO 종합편성채널 MBN의 시사교양프로그램 ‘진실을 검색하다 써치’의 지난 7월 8일자 방송이 치과의사(특히 구강악안면외과의사)의 고유 진료영역을 왜곡하여 치과의사의 진료범위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을 야기하였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해당 방송은 대리수술 피해자의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재연화면을 내보냈는데, 그 과정에서 “정작 수술을 하기로 했던 의사는 그 수술에 들어오지도 않았던 겁니다. 대표원장 대신 수술을 한 건 치과의사였습니다”라는 성우의 멘트와 함께 스튜디오 화면으로 전환하였습니다. 문제는 이후 등장하는 진행자와 패널의 발언이었습니다. 진행자가 “치과의사가 성형수술을 해요?”라며 과도한 액션을 취하자, 패널은 “자기가 받은 면허 외에 다른 치료를 했다면 무면허가 된다”고 맞받아친 것입니다. 마치 치과 구강악안면외과의사의 구강악안면 부위에 대한 수술행위가 무면허 진료행위인 것처럼 방송한 것입니다. MBN 써치는 자극적인 방송을 구성하기 위하여 악의적으로 사실을 왜곡하여 방송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자신들의 이익을 위하여 구강악안면외과의사 내지 치과의사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치과의사의 진료범위를 왜곡하였다는 지적을 받게 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