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20.8℃
  • -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2.7℃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19.7℃
  • 광주 23.0℃
  • 흐림부산 20.6℃
  • -고창 23.0℃
  • 제주 23.1℃
  • -강화 21.0℃
  • -보은 21.4℃
  • -금산 21.7℃
  • -강진군 21.9℃
  • -경주시 19.8℃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디오, 온라인으로 세계 파트너사와 소통

‘DIO Partners’ Online Meeting’ 개최
코로나19 극복위한 새로운 전략 모색

[치과신문_신종학 기자 sjh@sda.or.kr] 디오(대표 김진백)가 지난 10일 ‘DIO Partners' Online Meeting’을 열고, 해외 각국의 파트너들과 온라인을 통한 소통의 장을 열었다. 이번 디오 파트너스 온라인 미팅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대처 방안을 모색하기위해 진행됐다.

 

‘New Era, New Strategy ; WIN TOGETHER’를 주제로 열린 이날 온라인 미팅에는 포르투갈, 스페인, 이탈리아, 헝가리를 비롯한 유럽 국가의 파트너들과 이란, 인도네시아,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 16개국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온라인 미팅은 디오 김진철 회장이 모두 발언에 나서 코로나19로 치과계에도 위기경영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현재,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자는 의미에서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전략’을 강조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어 본격적인 회의에서는 △Introduction and Sharing Strategies <Innovation; DIO FullArch> △Success Stories △Open Discussion<Next 5 years> 등 각 국가별 파트너사의 노하우와 팁을 가감 없이 공유하고, 각 국가별 사업 확대를 위한 방안도 제시됐다.

 

디오 해외사업부 총괄 김태영 전무는 “각자의 도시, 국가들이 처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각자가 그에 맞는 고유한 해결방식을 가지고 있겠지만, 이번 디오 파트너스 온라인 미팅은 새로운 세상을 어떻게 맞이할 것인가에 대해 세계 각국의 다양한 목소리를 접할 수 있는 매우 좋은 기회였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매출 위축으로 힘든 시기에 용기를 잃지 않고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디오는 매월 1회 정기적으로 ‘DIO Partners' Online Meeting’을 열고, 비즈니스 모델 성공사례 및 아이디어를 공유할 계획이다.


배너
[치과신문 논단] 명분과 실리는 균형과 이탈이 반복적으로 움직이게 된다
영화 ‘남한산성’은 병자호란 당시의 전시 상황을 배경으로 만들어졌으나 전쟁씬보다는 주화파 최명길과 척화파 김상헌의 불꽃 튀는 논쟁을 긴장감 있게 풀어나가면서 몰입도를 극대화시킨 영화라는 평이다. 2018년 3월, 제40대 의협회장 선거에서는 ‘투쟁을 통한 개혁’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운 현 협회장이 당선되었다. 의사들은 강경한 투쟁을 원했고, 실제 공약으로는 의료제도 개혁 분야에서 건강보험 단체계약제 추진, 비급여 전면 급여화 및 예비급여 철폐, 수가 정상화, 의약분업 제도 개선 등을 내세워 선거에서 승리를 하였다. 지난 6월 건강보험 수가협상에서 최초 세 단체(치협, 의협, 병협) 결렬로 건정심에서 2021년 수가를 의결하게 됐다. ‘수가협상’이라고 쓰고, ‘수가통보’라고 읽는다는 이야기와 수가 결정과정의 문제점, 건정심의 구조적 한계 안에서 충분히 예견된 상황이었다. 더구나 수가인상률을 1.99%로 묶고도 보험료율을 결정하지 못할 정도로 내년 건강보험재정 상황은 코로나19를 비롯한 여러 가지 변수가 너무 큰 상황이다. 그런데 의협의 3년 연속 협상결렬이라는 최초의 결과에 대해서 내부적인 우려의 의견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당선 직후부터 수가협상 불참과 건정심



배너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