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금)

  • 흐림동두천 21.9℃
  • 흐림강릉 26.7℃
  • 흐림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조금고창 23.8℃
  • 구름조금제주 27.3℃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0.4℃
  • 구름조금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치과보철학회, 차원이 다른 온라인 학술대회로

URL복사

5월 1~8일, 해외연자 특강, 패널 디스커션, 라이브서저리 등 풍성

[치과신문_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대한치과보철학회(회장 권긍록·이하 보철학회) 제85회 학술대회가 오는 5월 1일부터 8일까지 온라인과 현장강연을 접목해 개최된다. 

 

학술대회 첫날인 1일은 전공의 교육에 필수적인 내용으로 구성한 Pre-congress프로그램만 연세대 백양누리관에서 대면으로 진행하며, 주요 학술프로그램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보철학회는 “Ontact era, New horizons of prosthodontics를 대주제로, 언택트의 일상을 뛰어넘어 보철학적 노하우를 공유하는 새로운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기초적인 보철치료 술식은 물론 임플란트 및 Digital dentistry에 대한 필수적이고 풍부한 내용을 온라인으로 전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관심을 모으는 Special Lecture에는 3명의 해외연자가 초청됐다. 임플란트 학계 세계적인 석학으로 꼽히는 미국 콜롬비아대학교 Dennis TARNOW 교수가 연자로 나선다. ‘Interdisciplinary Management of Aesthetic Problem Cases’를 주제로 전치부 임플란트 심미수복의 40년 노하우를 선보인다. 일본 동경의과치과대학의 Hitoshi KATO 선생의 ‘Main Occluding Area에 기초한 실전교합이론’ 강연, 미국 텍사스 A&M대학 조석환 교수의 ‘Texas Real Occlusion Treatment’ 강연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정성 보철 및 총의치 보철에 관한 지견을 듣고 임상적 해결책을 모색해보는 ‘Master forum’에는 한중석 교수의 ‘자연치와 임플란트 수복에서 고정성보철물의 장기간 예후에 관한 고찰’, 정창모 교수의 ‘총의치 치료를 위한 경험적 임상팁’ 주제 강의가 진행된다. 

 

보철학회의 인기 프로그램으로 손꼽히는 패널디스커션은 임플란트와 디지털 덴티스트리에 대한 궁금증을 집중 해부한다. 보철과, 구강외과, 치주과적 관점에서 서로의 노하우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실패한 임플란트에서 배운다’는 주제로 박휘웅 원장, 윤현중 교수, 이동운 교수가, ‘구강스캐너 아직도 인상채득에만 사용하나요?’라는 주제로 김하영 원장, 오경철 교수, 이현종 교수가 패널로 참여하여 열띤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보철학회 학술대회의 대미는 라이브서저리다. ‘성공적인 임플란트 보철을 위한 원가이드 수술과 KS implant의 활용’을 주제로 한 김기성 원장의 가이드 서저리가 온라인의 한계를 뛰어넘는 생생함을 전달할 전망이다. 

 

한편, 보철학회는 “코로나로19로 인해 지친 회원과 치과의사들의 마음을 달래줄 알찬 내용으로 구성했다”면서 “참가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보험칼럼

더보기

알아두면 힘이 되는 요양급여비 심사제도_④현지조사

건강보험에서의 현지조사는 요양기관이 지급받은 요양급여비용 등에 대해 세부진료내역을 근거로 사실관계 및 적법 여부를 확인·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조사 결과에 따라 부당이득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환수와 행정처분이 이뤄지게 된다. 이러한 현지조사와 유사한 업무로 심평원 주관으로 이뤄지는 방문심사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이 되는 현지확인이 있는데, 실제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조사 자체의 부담감 때문에 모두 다 똑같은 현지조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시 주관에 따라 내용 및 절차, 조치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조사가 현지조사인지 현지확인인지, 혹은 방문심사인지를 먼저 정확히 파악한 후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의 현지확인은 통상적으로 요양기관 직원의 내부 고발이 있거나 급여 사후관리 과정에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때 수진자 조회 및 진료기록부와 같은 관련 서류 제출 요구 등의 절차를 거친 후에 이뤄진다. 그 외에도 거짓·부당청구의 개연성이 높은 요양기관의 경우에는 별도의 서류 제출 요구 없이 바로 현지확인을 진행하기도 한다. 그리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방문심사는 심사과정에서 부당청구가 의심되거나, 지표연동자율개선제 미개선기관 중 부당청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무면허 의료행위 금지의무

안녕하세요. 법무법인 세종의 하태헌, 이정은 변호사입니다. 이번호에서는 의료법 상 ‘무면허 의료행위 금지 의무’에 대하여, 최근 의사의 지시 없는 간호조무사의 실밥 제거행위가 무면허의료행위인지 여부가 쟁점이 되었던 사건을 통하여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 관계법령 의료법 제27조(무면허 의료행위 등 금지) ①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 수 없으며 의료인도 면허된 것 이외의 의료행위를 할 수 없다. 다만,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범위에서 의료행위를 할 수 있다. 1. 외국의 의료인 면허를 가진 자로서 일정 기간 국내에 체류하는 자 2. 의과대학, 치과대학, 한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치의학전문대학원, 한의학전문대학원, 종합병원 또는 외국 의료원조기관의 의료봉사 또는 연구 및 시범사업을 위하여 의료행위를 하는 자 3. 의학ㆍ치과의학ㆍ한방의학 또는 간호학을 전공하는 학교의 학생 ⑤ 누구든지 의료인이 아닌 자에게 의료행위를 하게 하거나 의료인에게 면허 사항 외의 의료행위를 하게 하여서는 아니 된다. ■ 관련 법리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