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흐림동두천 25.8℃
  • 구름조금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조금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조금부산 27.1℃
  • 구름조금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8.6℃
  • 맑음강화 26.6℃
  • 맑음보은 25.8℃
  • 맑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6.8℃
  • 구름조금거제 26.1℃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INSIGHT OF WEBINAR’ 호응 속 마무리

URL복사

풍성한 콘텐츠와 이벤트 ‘적중’ 500여명 참여

 

[치과신문_전영선 기자 ys@sda.or.kr] 덴티스(대표 심기봉)가 지난달 온라인을 통한 임상강연 ‘INSIGHT OF WEBINAR’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번에 진행된 웨비나는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대면 세미나 참석에 대한 부담을 덜고자, 새로운 포맷의 온라인 강연으로 기획됐다. 덴티스가 엄선해 제안하는 다양한 덴탈 솔루션을 각 분야의 저명한 임상연자들을 통해 제시하고, 그간 선보인 핵심제품과 솔루션을 아낌없이 전달하는 데 주력했다.

 

웨비나 참석자들은 △무엇보다 시간에 얽매이지 않아서 편했다 △실시간 참석은 못하더라도 강연 종료 후 24시간 동안 ‘강연 다시보기’ 볼 수 있어 좋았다 △실질적인 임상노하우를 얻을 수 있었다 △평소 고민하던 부분에 대한 솔루션을 얻었다 등 만족감을 표하는 후기를 남겼다.

 

특히 전인성 원장(서울H치과), 서상진 원장(창원예인치과), 김재윤 원장(연수서울치과), 최용관 원장(엘에이치과), 김동환 원장(서울복음치과) 등 연자들의 다양한 임상노하우를 중심으로 커리큘럼이 구성됐다는 점에도 만족도가 높았다.

 

웨비나에서는 △SQ 임플란트를 이용한 GBR에서의 치료전략 △SAVE WIDE CAP △SQ SINUS GUIDE KIT △나만 어려운 GBR 성공하기 △SQ GUIDE △SAVE SEPTUM KIT △ZENITH L2 등을 주제로 임상증례를 분석하며 참석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이외에 안전하면서도 뛰어난 절삭력을 자랑하는 ‘SQ SINUS GUIDE’와 광촉매 VOC 저감필터를 장착해 빠른 속도와 출력 안정성을 보이는 3D프린터 ‘ZENITH L2’ 등 최신 제품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웨비나에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500여명의 치과의사가 참여하는 등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사전등록만 해도 추첨을 통해 총 5명에게 무통마취기 ‘DENOPS’를 지급하는 경품이벤트를 진행하는가 하면, △소문내기 이벤트 △매회차마다 주제와 관련한 초성퀴즈 이벤트 △체험 및 샘플 이벤트 △설문 후기 이벤트 및 상담신청 등이 진행돼 관심을 집중시켰다.

 

덴티스 관계자는 “라이브 영상시청은 물론이고, 추가시청에 대한 조회수가 매우 높았다”며 “참석자들이 작성한 시청후기를 통해서도 높은 만족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보험칼럼

더보기

알아두면 힘이 되는 요양급여비 심사제도_④현지조사

건강보험에서의 현지조사는 요양기관이 지급받은 요양급여비용 등에 대해 세부진료내역을 근거로 사실관계 및 적법 여부를 확인·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조사 결과에 따라 부당이득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환수와 행정처분이 이뤄지게 된다. 이러한 현지조사와 유사한 업무로 심평원 주관으로 이뤄지는 방문심사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이 되는 현지확인이 있는데, 실제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조사 자체의 부담감 때문에 모두 다 똑같은 현지조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시 주관에 따라 내용 및 절차, 조치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조사가 현지조사인지 현지확인인지, 혹은 방문심사인지를 먼저 정확히 파악한 후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의 현지확인은 통상적으로 요양기관 직원의 내부 고발이 있거나 급여 사후관리 과정에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때 수진자 조회 및 진료기록부와 같은 관련 서류 제출 요구 등의 절차를 거친 후에 이뤄진다. 그 외에도 거짓·부당청구의 개연성이 높은 요양기관의 경우에는 별도의 서류 제출 요구 없이 바로 현지확인을 진행하기도 한다. 그리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방문심사는 심사과정에서 부당청구가 의심되거나, 지표연동자율개선제 미개선기관 중 부당청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처방전’ 발급 시 유의점

안녕하세요. 법무법인 세종의 하태헌, 이정은 변호사입니다. 의료법은 환자를 직접 진찰한 의사, 치과의사 또는 한의사가 아니면 처방전을 작성하여 환자에게 교부하거나 발송하지 못하도록 정하고 있고, 의사, 치과의사 또는 한의사에게 직접 진찰을 받은 환자가 아니면 누구든지 그 의사, 치과의사 또는 한의사가 작성한 처방전을 수령하지 못하도록 정하고 있습니다. 이때 의사가 존재하지 않는 ‘허무인’ 명의로 처방전을 교부하는 것도 위 의료법 위반에 해당하는지 대해, 구체적인 사건을 들어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 관계법령 의료법 제17조의2(처방전) ① 의료업에 종사하고 직접 진찰한 의사, 치과의사 또는 한의사가 아니면 처방전[의사나 치과의사가 ‘전자서명법’에 따른 전자서명이 기재된 전자문서 형태로 작성한 처방전(이하 “전자처방전”이라 한다)을 포함한다. 이하 같다]을 작성하여 환자에게 교부하거나 발송(전자처방전에 한정한다. 이하 이 조에서 같다)하지 못하며, 의사, 치과의사 또는 한의사에게 직접 진찰을 받은 환자가 아니면 누구든지 그 의사, 치과의사 또는 한의사가 작성한 처방전을 수령하지 못한다. ■ 사실관계 피고인 A는 발기부전치료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