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5 (월)

  • 맑음동두천 32.7℃
  • 구름많음강릉 30.8℃
  • 구름조금서울 35.2℃
  • 맑음대전 34.9℃
  • 구름조금대구 34.1℃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4.2℃
  • 구름많음부산 30.2℃
  • 구름많음고창 31.2℃
  • 구름조금제주 30.9℃
  • 맑음강화 33.2℃
  • 구름많음보은 34.5℃
  • 구름많음금산 32.8℃
  • 구름많음강진군 32.0℃
  • 구름조금경주시 31.8℃
  • 흐림거제 30.8℃
기상청 제공

디오, 3D프린팅 소재 5개 라인업 구축

글로벌 치과용 3D프린팅 시장 혁신 주도 기대 

디오(대표 김진백)가 치과전용 3D프린팅 첨단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 이로써 디오는 디지털 치과 진료에 최적화된 프린팅 프로세스를 확립, 치과는 물론 관련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디오는 지난해 3월 △Temporary Crown △Surgical Guide △Castable Resin △Dental Model 등 생체적합 광경화성 치과 전용 3D프린팅 소재를 독자적으로 개발 했다. 이어 올해 4월에는 ‘Denture Base’ 소재 인허가를 완료, 국내서는 유일하게 5가지 3D프린팅 소재(C&B, SG, Cast, Model, Denture)를 개발부터 생산·판매까지 라인업을 구축해 독보적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디오 측에 따르면 세포독성, 점막자극, 전신독성의 생체적합성 시험 입증을 완료해 소재의 안정성 검증을 모두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디오 관계자는 “5가지 3D프린팅 소재는 3D프린터 ‘DIO PROBO’로 출력하면 뛰어난 강도와 경도를 지니면서 빠른 출력시간과 우수한 정밀도의 고품질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고 전했다.

 

DIO PROBO는 Temporary Crown을 30분내에 출력할 수 있고, Surgical Guide 60분, Castable Resin 30분, Dental Model 60분, Denture Base 60분 이내로 빠른 출력이 가능하다. 또한 ‘PROBO Cure’로 5분만 기계적 물성이 우수한 결과물을 얻을 수 있어 공정시간도 획기적으로 단축시킨다.

 

3D프린팅 소재 라인업 특징을 보면, 먼저 ‘DIOnavi.-C&B’는 치과용 크라운과 브릿지 등 3D프린팅 보철물 출력 레진으로, 세계적인 GLP 시험기관인 TUV SUD에서 10개월의 오랜 기간 동안 세포 독성 외 8종의 생물학적 안정성 검사를 완료한 검증 된 소재다. 현재는 VITA Shade Guide에 따라 A1, A2, A3의 3가지 쉐이드로 구성되어 있고, 향후 개선된 제품 개발과 함께 다양한 쉐이드 라인업도 확대할 예정이다.

 

‘DIOnavi.-SG’는 굴곡강도, 경도 등의 물리적 성질을 통해 철저하게 품질 관리되고 있으며, 오랜 기간 출력 테스트를 통해 확인 된 3D프린터 DIO PROBO로 출력하면 보다 높은 치수의 정밀도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DIOnaiv.-Model’은 상담용과 작업용 모델을 프린팅 할 수 있고, 적합과 마진을 고려한 모델 재료의 낮은 수축률이 강점이다. 동시에 기존의 인상모델과 동등한 수준의 편안한 시인성을 제공한다. 국내는 기존의 오렌지 색 외에 이번 달부터 그레이 색상(DIOnavi.-Model02) 라인업을 확대해 사용 목적에 맞춰 사용자의 선택 폭을 높였다.

 

또한 새롭게 개발된 ‘DIOnavi.-Cast02’는 주조용 패턴으로 기존 DIOnavi.-Cast 소재보다 출력 정밀도를 더욱 향상시켰다. 소환 후 잔류물이 남지 않는 100% 소환용 프린팅 소재로 △Partial frame △Metal Crown △Orthodontic device 등 모든 주조 작업용으로 탁월하다는 것.

 

마지막으로 ‘DIOnavi.-Denture’는 덴처 표준규격 굴곡강도 기준 50MPa보다 높은 80MPa 이상의 철저한 품질관리로 평균 굴곡강도 값이 115MPa 수치를 보일 정도로 우수한 기계적 강도와 풀덴처 및 파샬 덴처 모두 제작 가능하다.

 

디오 박영민 이사는 “디오의 3D프린팅 소재는 오랜 기간의 연구 성과로 개발됐다. 특히 ‘DIOnavi.-Denture’는 내수성이 좋아 물 흡수도 및 용해도가 우수하고, 장시간 사용 시에도 Denture Base 형상의 뒤틀림이 적다. 광경화성 레진 소재로 돼 있어 리라이닝이 용이하고, DIOnavi-C&B와 결합력이 좋아 용도에 맞게 같이 사용한다면 더욱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디오 마케팅 총괄 임상욱 상무는 “현재 디지털 치과진료를 선도하고 있는 얼리어답터를 중심으로 소재의 우수성을 충분히 인정받고 있어 매우 고무적”이라며 “출시 직후부터 소재에 대한 우수한 평가로 관심이 쏠리고 있어 글로벌 3D프린팅 소재 시장에서도 선도적 지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치과신문 사설] 민주주의의 꽃! 선거
민주주의의 중요한 결정은 선거로 결정된다. 그래서 선거를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부른다. 아베 신조 총리의 일본 집권 연립정부가 참의원 선거에서 과반수를 넘겨서 승리했지만, 개헌 의석을 확보하는 데는 실패했다. 지난 21일 치러진 제25회 참의원 선거에서 집권 자민당과 파트너인 공명당, 그리고 개헌 동조세력인 일본유신회는 개헌에 필요한 의석의 3분의 2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의 최대 정치적 목표인 군대 보유를 허하는 개헌은 그의 임기인 오는 2021년까지는 사실상 어렵게 됐다. 이런 이유로 이번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집권당이 승리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는 말이 나오기도 한다. 당연한 말이겠지만 이 선거결과는 일본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일본인 모두가 그 책임을 나눠서 짊어져야 한다. 대한민국도 내년에는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총선거가 치러진다. 우리 치과계 역시 내년에는 치협과 각 시도지부 회장단 선거가 치러진다. 선거일자가 다가올수록 선거에 대한 글은 조심스러워지기 마련이라 미리 선거에 대한 당부의 글을 써 보기로 한다. 내년 총선은 국회나 정당을 위한 선거가 아닌 진정 대한민국을 걱정하고 어려운 상황에 처한 이





배너
선택과 결과
7년 전 베스트셀러였던 ‘로마인 이야기’의 한국어판 서문에서 저자 사오노 나나미는 “이웃나라끼리 친한 곳은 없다”라고 말하며 한국인과 일본인을 떠나 동양인이라는 관점에서 서양사를 읽어보라고 권했다. 그녀의 말처럼 호주와 뉴질랜드, 프랑스와 독일 등 가까운 나라는 친하지 않다. 역사적으로 얽히고설킨 것이 많기 때문이다. 친한 일본 친구가 많은 필자에게 최근 극우주의자 아베의 극단적 선택은 그리 달갑지 않다. 물론 미국이 트럼프가 전부가 아니듯 아베가 일본을 대변하진 않는다. 그러나 역사는 항상 누군가의 선택에서 변화가 시작되어왔다. 사마천의 사기에서 누군가의 선택은 늘 역사를 바꾸었다. 괴철이 조언한 3국 분할을 한신이 받아들였다면 유방은 한나라 건국이 어려웠고, 우리는 또 다른 삼국지를 읽었을 것이다. 진나라 승상 이사가 사구정변에서 지록위마 간신 조고의 유혹을 뿌리쳤다면 진나라는 망하지 않았을 것이다. 사면초가에서 항우가 훗날을 위하여 오강을 건넜다면 유방이 전쟁에 질 수도 있었다. 오월동주의 부차가 오자서의 충고를 들었다면 망하지 않았을 것이다. 역사는 매순간마다 행한 선택이 결과를 바꾸는 것을 보여주었다. 일본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과 협상에서 유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