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3℃
  • 흐림강릉 28.7℃
  • 구름많음서울 33.4℃
  • 흐림대전 27.5℃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3.4℃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9.0℃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소아치과학회 신임회장에 ‘이난영’ 최초 여성회장 탄생

URL복사

4월 27~28일, 종합학술대회 630여명 참석 … 대만과 업무협약

 

[치과신문_전영선 기자 ys@sda.or.kr] 대한소아치과학회(회장 김종수·이하 소아치과학회) 제65회 종합학술대회 및 정기총회를 지난 4월 27일과 28일 양일간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이날 학술대회에는 일본과 대만 소아치과학회 관계자 47명을 비롯해 63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소아치과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전공심화교육 △구연발표 △포스터발표 △특강 △심포지엄 △임상강연 등 다양한 포맷으로 구성됐다. 특히 대만소아치과학회 Hsuan-lu Alicia Ko 부회장의 ‘The Challenges and Future of Pediatric Dentistry’와 김한석 교수(서울치대)의 ‘Response and Policy Proposal for Pediatric Essential Healthcare Crisis in Korea’ 등으로 구성된 특강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학술대회에서는 대만소아치과학회와의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대만 역시 한국과 마찬가지로 치과의사는 과잉공급된 상태에서 지속적으로 소아환자가 줄고 있는 상황으로, 양기관은 이와 같은 공통의 문제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학문과 정책교류를 이어가기로 했다.

 

 

한편 정기총회에서는 신임회장으로 이난영 교수(조선치대)가 선출됐다. 이난영 신임회장은 △홈페이지 전면개편 △세부인정의제도 시행 △보험이사 역할강화 △회원권익보호 등을 주요 추진사업으로 꼽았다.

 

이난영 교수는 “소아치과의 경우 메디컬에 비해 수검률이 크게 떨어진다. 그만큼 치과를 찾지 않는다는 뜻인데, 수검률을 높이기 위한 대국민 홍보에 각별한 신경을 쏟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에 비해 보험진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학회 차원에서 보험정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보험이사를 2명으로 늘리고, 지속적으로 가산률을 높이고 있는 소아과를 모티브로 삼아 관련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회원권익을 향상시키고 보호하기 위한 정책도 펼친다. 이난영 교수는 “소아치과 전문의 또는 학회 인정의 회원에게 소아치과학회 인증 현판을 제공하고, 진정법과 소아교정 등에 대한 세부인정의제도를 만들어 차별화된 전문성을 갖출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난영 교수는 “소아치과학회 역사상 최초의 여성회장으로 상당한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 역대 선배들의 발자취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저출산이라는 공동의 어려움을 공유하고 있는 소아과학회와 협력을 강화해 임상은 물론이고 정책적 측면에서 해법을 모색하는 등 보다 섬세하고 차별화된 회무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재테크

더보기

수익 나는 저가매수와 리밸런싱 전략 | 기준금리 사이클과 대중심리 멀리하기

현지 시간 기준 6월 18일 미국 엔비디아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총을 넘어 전 세계 1위 시가총액 회사가 됐다. 주변 여기저기서 엔비디아에 대한 투자 수익 인증이 들려오고, 기관들의 엔비디아 목표치가 계속해서 상향되고 있다. 얼마 전 대만에 엔비디아의 CEO 젠슨 황이 내방했는데, 그 인기가 록스타 급이었다고 한다. 국내 투자자가 많이 투자한 미국주식회사 중에서 테슬라와 같이 올해 마이너스 수익을 기록 중인 회사도 일부 있지만, 애플,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등 개인투자자들에게 인기 있는 종목들이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우면서 미국주식 투자의 인기가 날로 커지고 있다. 일주일 전에는 애플, 엔디비아,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총을 합산하면 세계 2위 경제대국 중국의 전체 시가총액을 추월했다. 이처럼 전 세계 투자자들의 미국주식 투자 열풍이 식을 줄 모르고 이어지고 있다. 현재 미국주식시장의 60%를 외국인이 보유하고 있는데, 4년 동안 15%나 증가했고 이는 2000년 나스닥 IT 버블 당시를 능가하는 수치다. 2009년 이후 미국주식의 외국인 보유 비중은 두 배가 늘었는데, 이 기간 S&P500은 695%, 나스닥 100은 1,729% 급등했다. 미국을 제외한


보험칼럼

더보기

알아두면 힘이 되는 요양급여비 심사제도_④현지조사

건강보험에서의 현지조사는 요양기관이 지급받은 요양급여비용 등에 대해 세부진료내역을 근거로 사실관계 및 적법 여부를 확인·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조사 결과에 따라 부당이득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환수와 행정처분이 이뤄지게 된다. 이러한 현지조사와 유사한 업무로 심평원 주관으로 이뤄지는 방문심사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이 되는 현지확인이 있는데, 실제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조사 자체의 부담감 때문에 모두 다 똑같은 현지조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시 주관에 따라 내용 및 절차, 조치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조사가 현지조사인지 현지확인인지, 혹은 방문심사인지를 먼저 정확히 파악한 후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의 현지확인은 통상적으로 요양기관 직원의 내부 고발이 있거나 급여 사후관리 과정에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때 수진자 조회 및 진료기록부와 같은 관련 서류 제출 요구 등의 절차를 거친 후에 이뤄진다. 그 외에도 거짓·부당청구의 개연성이 높은 요양기관의 경우에는 별도의 서류 제출 요구 없이 바로 현지확인을 진행하기도 한다. 그리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방문심사는 심사과정에서 부당청구가 의심되거나, 지표연동자율개선제 미개선기관 중 부당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