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3℃
  • 흐림강릉 29.1℃
  • 흐림서울 29.2℃
  • 구름조금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31.1℃
  • 구름조금울산 27.5℃
  • 구름조금광주 31.2℃
  • 구름조금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30.4℃
  • 구름많음제주 30.3℃
  • 흐림강화 26.3℃
  • 구름많음보은 29.3℃
  • 구름많음금산 28.8℃
  • 맑음강진군 30.7℃
  • 구름많음경주시 31.0℃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특집] 바이오세텍 'AC 800'

URL복사

세라믹 브라켓 강도-투광성 강화
바이오세텍, 일본-독일 등 15개국 수출 계약

[치과신문_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주)바이오세텍이 세라믹 브라켓의 강도와 투광성을 혁신적으로 강화시킨 ‘AC 800’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AC 800’은 세라믹 물성 조성 및 사출 성형공법을 통해 S-Line(자가결찰)과 C-Line(일반 세라믹)을 업그레이드해 800Mpa 이상의 강도와 직진투과율 70%의 투광성을 자랑한다.

 

 

S-Line AC800은 하악소구치도 함께 출시됐는데, 이 제품은 S.N.P 메커니즘 세라믹 Door의 mesio-distal 폭을 넓혀 보다 안정적이면서도 내구성이 강한 것이 특징. 치아표면과의 적합도를 최적화시키고 교합면을 향한 twin wing의 각도를 조절해 과개교합 환자에 있어 교합간섭이 현저히 줄어드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올세라믹 자가결찰 브라켓 S-Line은 지난해 2월 FDA 인증을 취득한 데 이어 8월에는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CE인증까지 획득했으며, 일본의 JPAL 인증, 러시아의 GOST-R 인증까지 취득해 전세계 수출길을 열었다.

 

현재 일본, 독일, 프랑스, 스페인, 베트남 등 15개국과 수출계약을 체결했으며, 브라질, 인도, 중국, 동남아시아, 중동 국가와도 계약을 추진하고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주)바이오세텍 윤성희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을 인정받고 있는 국내 교정임상의 등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우수한 품질과 합리적 가격의 제품개발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면서 “앞으로도 고객 한 분 한 분의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이며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더보기
1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보험칼럼

더보기

알아두면 힘이 되는 요양급여비 심사제도_④현지조사

건강보험에서의 현지조사는 요양기관이 지급받은 요양급여비용 등에 대해 세부진료내역을 근거로 사실관계 및 적법 여부를 확인·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조사 결과에 따라 부당이득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환수와 행정처분이 이뤄지게 된다. 이러한 현지조사와 유사한 업무로 심평원 주관으로 이뤄지는 방문심사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이 되는 현지확인이 있는데, 실제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조사 자체의 부담감 때문에 모두 다 똑같은 현지조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시 주관에 따라 내용 및 절차, 조치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조사가 현지조사인지 현지확인인지, 혹은 방문심사인지를 먼저 정확히 파악한 후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의 현지확인은 통상적으로 요양기관 직원의 내부 고발이 있거나 급여 사후관리 과정에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때 수진자 조회 및 진료기록부와 같은 관련 서류 제출 요구 등의 절차를 거친 후에 이뤄진다. 그 외에도 거짓·부당청구의 개연성이 높은 요양기관의 경우에는 별도의 서류 제출 요구 없이 바로 현지확인을 진행하기도 한다. 그리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방문심사는 심사과정에서 부당청구가 의심되거나, 지표연동자율개선제 미개선기관 중 부당청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무면허 의료행위 금지의무

안녕하세요. 법무법인 세종의 하태헌, 이정은 변호사입니다. 이번호에서는 의료법 상 ‘무면허 의료행위 금지 의무’에 대하여, 최근 의사의 지시 없는 간호조무사의 실밥 제거행위가 무면허의료행위인지 여부가 쟁점이 되었던 사건을 통하여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 관계법령 의료법 제27조(무면허 의료행위 등 금지) ①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 수 없으며 의료인도 면허된 것 이외의 의료행위를 할 수 없다. 다만,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범위에서 의료행위를 할 수 있다. 1. 외국의 의료인 면허를 가진 자로서 일정 기간 국내에 체류하는 자 2. 의과대학, 치과대학, 한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치의학전문대학원, 한의학전문대학원, 종합병원 또는 외국 의료원조기관의 의료봉사 또는 연구 및 시범사업을 위하여 의료행위를 하는 자 3. 의학ㆍ치과의학ㆍ한방의학 또는 간호학을 전공하는 학교의 학생 ⑤ 누구든지 의료인이 아닌 자에게 의료행위를 하게 하거나 의료인에게 면허 사항 외의 의료행위를 하게 하여서는 아니 된다. ■ 관련 법리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