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5.1℃
  • 흐림서울 15.7℃
  • 흐림대전 15.7℃
  • 흐림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9.3℃
  • 흐림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5.7℃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5.2℃
  • 흐림보은 12.4℃
  • 흐림금산 14.6℃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이수구 이사장의 ‘미국대륙횡단 여행기’ (8)

거대한 바위석탑 데빌스타워

9월 16일. 아침 식사 후 8시경 약 120마일 떨어진 와이오밍주의 데빌스타워(Devils Tower) 국립공원을 향해 출발했다.


데빌스타워에서 우리가 머물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호텔까지는 또 125마일 떨어진 거리다. 데빌스타워 같은 유명 관광지에는 주유소가 있겠지 하고 그냥 지나쳤는데, 아뿔싸 근처까지 가도 주유소가 보이지 않아 할 수 없이 왔던 길을 되돌아가 주유를 하는 해프닝이 있었다. 혹시라도 미국 대륙 횡단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분들은 고속도로를 주행하다가 기름이 충분히 남아있다고 생각되어도 주유소가 보이면 항상 가득 채워두고 운전하는 것을 권하고 싶다. 만약 다음 목적지까지 거리는 많이 남아있는데 주유소가 보이지 않으면 그 초조함을 견뎌내기가 쉽지 않을 것이며, 혹시라도 예기치 않은 기상이변이라든지 도로상황의 변화로 계획했던 길을 우회하는 일이 생겼을 때, 기름이 부족해진다면 낭패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데빌스타워는 높이가 약 260m에 이르는 자연의 석탑으로 화산 활동의 잔류물인 굳은 용암과 암경의 침식 작용으로 이루진 화산암이다. 스티븐 스필버그가 제작한 영화 ‘미지와의 조우’의 배경으로도 유명한 이 거대한 바위 석탑은 160㎞ 밖에서도 보일 정도로 거대하다. 1906년 9월 24일 데오도르 루즈벨트 대통령에 의해 미국 최초의 국립 기념물로 제정되었으며, 오랫동안 여러 인디언 부족들의 숭배 대상이 된 바위다. 지금은 암벽 등반을 즐기는 알피니스트들의 명소로도 알려져 있다. 관광을 하고 120마일 정도 더 드라이빙 한 후 올리브 글렌 골프코스에서 운동을 즐긴 뒤, 홀리데이인 익스프레스에서 여장을 풀었다.

 


9월 17일. 약 300마일을 달려 옐로스톤(Yellowstone)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와이오밍주의 Cody로 향했다. 시간이 되면 Twilight Golf 한 라운드 할 생각이었는데 바람이 너무 불고 날씨가 좋지 않아 일찍 베스트 웨스턴 호텔 식당에서 저녁 내기 훌라 게임을 해서 저녁값을 모은 후, 호텔에 추천을 받아 8th street라는 식당을 갔다. 스테이크와 스파게티 맛이 아주 좋아서 앞으로도 식당을 갈 때는 꼭 호텔에서 추천받아 가야겠다고 입을 모았다.


Cody는 정유업이 발달한 와이오밍주 북서부에 위치한 유전지대의 조그마한 도시로 옐로스톤을 관광하기 위해서는 이곳에서 1박을 하고 가는 코스로서 숙박객 모두가 내일 날씨에 관심이 많았고 호텔에서도 새벽 6시부터 아침이 준비되어 다음 날 긴 하루의 일정을 일찍부터 준비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되었다.

 

 

 

 

 

 

 

이 수 구

 

                                                  (사)건강사회운동본부 이사장
                                                                ·前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
                                                                ·前 서울시치과의사회 회장


 

 

본지는 (사)건강사회운동본부 이수구 이사장(前대한치과의사협회·서울시치과의사회 회장)의 미국대륙횡단 여행기를 연재한다. 이수구 이사장은 지난해 9월 3일부터 24일까지 미국대륙횡단에 나섰다. “대학 동기 내외와 함께 동부에서 서부를 가로지르는 여행이었다”면서 “오랜 꿈이자 버킷리스트였던 나의 소중한 경험을 치과의사 후배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73세의 나이에도 꿈을 꾸고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이 좋은 자극제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뜻도 덧붙였다.  <편집자주>

관련기사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 칼럼] 입병, 구내염 치료
입병이라 불리기도 하는 구내염은 가을로 접어드는 환절기에 자주 찾아오는 구강 내 질환으로 치과적으로도 중요하기 때문에 앞으로 비중있게 다루려 한다. 입병, 구내염은 임상적으로 다양한 양상이 나타나는데 궤양이 심한 경우 악성 구강암으로 진단이 될 수 있다는 무서움을 생각하면 간과할 수 없다. 간단한 경우가 아니라면 치과의사도 시간을 가지고 경과에 따라 수차례 치유양상을 관찰해야 하는데, 조직검사 혹은 별도의 구강암 진단검사 등을 해야 할 수도 있다. 비중있게 다루어야 하는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그간 많은 환자들이 치과를 찾지 않고 스스로 자가진단을 해서 약국에서 연고 등의 치료제를 구입해 자가치료를 해온 바 있다. 하지만, 입병, 구내염 치료제의 경우 성분별로 크게는 스테로이드 계열(페리덱스 연고 등), 국소마취제 계열(페리톡겔 등), NSAIDs 계열(아프니벤큐액 등) 및 살균 방부제 계열(페리터치 등) 치료제 등으로 분류할 수 있으나 각기 치료기전이 달라 환자의 증상과 질환의 특성에 따라 적용할 수 있는 경우에 차이가 좀 있다. 예를 들어, 심한 통증이 있는 부분에는 국소마취제 계열의 치료제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 감염성 구내염이 있는 경우에는


배너

배너
‘의료법 시행규칙 제42조의 2, 2항’은 사악한 악법이다
내년 1월 1일부터 비급여 진료가격을 개설자(원장)가 ‘직접’ 환자에게 설명해야 하는 것으로 의료법 시행규칙이 개정되었다. 한마디로 이것은 ‘사악한 악법’이다. 현실 무시를 넘어 적어도 자신은 장사꾼이 아니라고 생각하며 스스로 품위를 지키고 있는 선량한 의료인의 자존심을 짓밟는 악법이다. 환자와 의사는 돈이 매개가 아니다. 질환이 매개이고 그에 따른 결과가 돈이다. 의사는 돈을 벌기 위해 환자를 진료하는 것이 아니고 진료를 하니 돈이 들어오는 개념이다. 돈을 벌기 위해 진료를 한다면, 불법이 아니면 무슨 짓을 해도 무방하기 때문이다. 의료를 천직으로 알고 자긍심을 지닌 이들에게 이 개정은 악법 중의 악법이다. 환자에게 원장 스스로 비급여 가격을 직접 설명하게 하는 것은 경술국치 때 일본이 한국인에게 강제로 신사 참배를 시킨 것과 다르지 않다. 적어도 환자에게는 의사가 직접 치료비를 말하지 않는 것은 그동안의 자존심이었다. 이것은 옛날부터 훌륭한 서당 훈장님과 의원은 수업료와 치료비를 형편대로 받는 것이 미덕이었기 때문이다. 수업료를 낼 때가 되면 부모님이 형편에 맞춰 쌀이든 보리든 호박이든 문 앞에 놓고 갔었다. 악덕 의원이 아니라면 일단 먼저 약을 주고 나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