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2.5℃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치과의사 건축가 정태종 교수의 건축 도시 공간 눈여겨보기 (10)

URL복사

중국이라는 대륙에서는 상상이 현실이 된다

웬만해서는 비교급의 형용사가 통하지 않는 곳. 대륙은 스케일만 큰 것이 아니다. 언어, 환경, 우리의 생각과 다른 생활양식 등 조금의 불편함을 받아들이면 그들의 역사만큼 쌓인 건축도시공간에 관한 재밌고 특이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상상 그 이상의 일들이 벌어지는 곳을 찾아가 보자.


명청시대 황궁과 붉은 담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감독의 영화 마지막 황제1)에서 어린 푸이가 하늘을 뒤덮은 노란천을 향해 뛰어가던 장면을 잊을 수 없다. 또 사방이 붉은 담으로 끝없이 막힌 자금성의 공간도 잊혀지지 않는다. 이제 베이징의 자금성은 박물관이다. 가보면 규모에 놀라고 몰린 관람객에 놀란다. 그러나 선양의 궁은 북경 자금성과 같은 명청시대 궁이지만 방문객은 적다. 느긋하게 왕궁 내부를 보는 것도 좋지만 주변의 붉은 담만으로도 어떤 곳인지 충분히 느껴진다. 혹시 겨울날 매서운 추위 속에 가로수 나뭇잎은 모두 떨어지고 앙상한 나뭇가지 그림자만 붉은 담에 비칠 때 방문한다면 영화 속 황제의 참담함을 약간이라도 공유할 수 있으리라. 모든 것에는 높았다, 낮았다 하는 사이클이 있다[그림 1].

 

왕징 소호와 주변거리

 


북경은 내가 아는 공간의 스케일과 다르다. 시내에서 지하철을 잘못 내려 한 정거장 걸으면서 후회했다. 북경 왕징 코리아타운 한복판에 마치 산봉우리 같은 현대건축이 들어섰다. 자하 하디드의 왕징 소호(Soho)2). 도시 블록 하나가 건물 하나다. 비가 거의 오지 않는 북경의 건물들이 빛 바랜 것처럼 왕징 소호도 황사와 먼지가 쌓여 오래돼 보인다. 소호 사거리에서 건물까지 걸어가려면 공유자전거의 파도를 넘어야 한다. 주황, 파랑, 노랑, 빨강 등 서로 다른 자전거의 색으로 회사를 구분하는 공유회사 자전거다. 영화 북경자전거 주인공 구웨이와 지안의 흑묘백묘는 이제 컬러가 되었다. 그런데 타고 다니는 자전거보다 거리에 거치된 것이 더 많아 보인다. 끝없이 펼쳐진 자전거를 보면서 지구를 살릴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곳은 건축도 물건도 사람도 너무 많아 탈이다[그림 2].


난징의 가슴 아픈 기억

 


한국인이라 그런지 상하이에 가면 임시정부청사에 가보고 싶듯, 난징을 가면 난징 대학살 추모관3)을 제일 먼저 가게 된다. 이곳은 강렬한 기하학적 형태의 단순한 현대건축이지만 내, 외부에 다양한 추모공간들이 마련돼 있다. 관람자의 동선에 따라 입구에서부터 놓여 있는 직설적인 형태의 조각들은 적나라하게 그 당시 고통의 소리를 지르는 듯하다. 난징의 추모공간은 이 공간을 중심으로 도시 전체로 퍼져나간다. 추모가 공간과 시간에 한정될 수 없을 만큼 그만큼 역사의 크기는 사람들의 가슴에 그리고 도시 전체에 담겨 있다. 비가 내려 낮게 가라앉은 하늘로 인해 더욱 가슴깊이 새겨진다[그림 3].


카지노보다 시대의 낭만을 앉아본다

 


마카오는 도박에서 컨벤션으로 전환하면서 도시의 이미지가 많이 바뀌었다. 그래도 마카오에 간다면 다들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본다. 그러나 마카오는 겉에서 보는 것보다 훨씬 낭만적이며 포르투갈의 영향으로 아시아 그 어디와도 비교할 수 없이 색다른 공간이 많다. 마카오 하면 떠오르는 랜드마크인 세인트 폴 성당은 누구나 다 아는 곳이다. 열심히 사진을 찍는 연인들과 관광객을 피해 느긋하게 계단 옆 그늘에 앉아있으면 낭만의 공간이 나에게 말을 걸어온다. 남중국해 바다와 포르투갈 역사와 매케니즈 음식(Macanese Food)4)이 뒤섞인 특유의 향이 날라와 코끝을 자극한다. 낭만의 향이 낭만의 공간에 퍼진다[그림 4].


뭐든 모이면 뭔가가 된다

 


홍콩은 야누스와 같다. 낮과 밤, 현대건축과 이름 없는 폐허와 같은 건물. 세련된 사람들과 가난한 사람들. 그러나 홍콩은 적어도 가난함이 도시에서 자리를 잡아야 하는 상황인 듯 나름대로 각자의 공간을 형성한다. 숨이 막힐듯이 작은 공간들이 모여 거대한 공동주택이 되고 시간이 지나면서 삶이 겹쳐져서 세월의 옷을 입고도 꿋꿋하게 자신을 드러낸다. 2층 버스, 트램, 스타페리를 타고 거리를 다니다 만나는 익청맨션(Yick Cheong Building)5). 이 건물을 보는 순간 느껴지는 것은 폐허미라고 해야 할까? 건물 사이 작은 나무는 밀림보다도 더 커 보인다. 너무 많은 방문객들로 인해 이제는 개방하지 않는다. 트랜스포머4를 다시 보면서 공간을 느껴보는 수밖에 없다[그림 5].

 

 

※주석

1. https://ko.wikipedia.org/wiki/%EB%A7%88%EC%A7%80%EB%A7%89_%ED%99%A9%EC%A0%9C
2. http://www.onbao.com/dbria/sub.html?cd_com=1021507
3.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801847&memberNo=16605023&vType=VERTICAL
4.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5950990&cid=67006&categoryId=67007
5.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4926971&memberNo=1969&vType=VERTICAL
너무 많은 방문객으로 이제는 개방하지 않는다. 꼭 이렇게 단체로 사진을 찍어서 남겨야 하는가…. 이제는 영화 덕분에 유명해져서 예전의 사람 중심의 공간이 아니다. 유명세는 어디나 치러야 하는가 보다. 홍콩 갈 때마다 혼자 즐기던 곳 하나가 사라졌다.

 

관련기사

더보기
4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아파트 어린이 놀이터는 누구의 것인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아파트 어린이 놀이터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말 같지도 않은 질문이다. 당연히 어린이를 위한 시설이다. 그럼 여기서 어린이란 그 아파트 주민인 어린이만을 지칭하는 것인가? 얼마 전 인천 어느 아파트 놀이터에서 아파트 주민회장이 다른 아파트 아이들이 놀이터에서 논다는 이유로 도둑으로 몰고 경찰서에 신고한 사건이 있었다. 이런 말도 안 되는 내용이 실제로 벌어지는 것이 현실인 우리 사회가 안타깝다. 이 같은 일이 벌어진 우리 사회는 어처구니없는 것을 넘어 이제는 무섭기까지 하다. 우리 사회가 이미 윤리와 도덕이 무너진 것을 알았지만 이번 사건은 또 다른 전환점을 시사하기 때문에 마음이 무겁다. 이번 사건은 어른이 스스로 어른다움을 포기한 사건이기 때문이다. 한 사회에서 어른이 사라지면서 초래될 세상은 한마디로 암담하다. 이 사건은 우리 사회에서 어른들이 사라지기 시작하는 사건이다. 이미 우리 사회는 아이다움이 사라졌다. 80년대 초반, 담배 피우는 청소년을 훈계하던 어른들을 법이 단순히 쌍방과실로 처리하면서 아이다움이 사라지는 계기가 되었다. 시대에 뒤떨어진 무능한 법이 윤리를 넘어서면서 우리 사회에서 윤리와 도덕이 무너지는 계기가 되었다. 어린이들이 어린이 놀


보험칼럼

더보기

2021 치과건강보험 가이드북_보존, 하나도 놓치지 않을 거예요(Part I)

이번 칼럼에서는 이전까지 살펴보았던 보존 보험급여 청구에서 동일부위 치료 동시 시행 시 산정하는 방법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임상에서는 전달마취 또는 국소마취 하에 동일부위를 동시에 시행하는 경우가 많고, 대부분의 진료에 있어서 치료는 보존치료와 보존치료 또는 보존치료와 다른 치료를 동시 시행한다. 따라서 보험급여 청구에서 동시 산정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행위에 따라서 동일부위 동시 시행 시 각각 100%를 산정하는 행위도 있지만, 한 가지 술식만 인정되므로 날을 달리하여 시행해야 하는 경우도 있기에 주의를 요한다. 1. 진정처치 + 치수복조 치아진정처치와 보통처치 차이점은 이전 칼럼을 참고하기로 한다. 보통처치나 치아진정처치 청구 시는 해당 내역설명을 적어주는 게 좋다. 치아진정처치는 전 치료과정에서 1회만 인정이 된다. 임상적으로 우식이 깊어 치수 노출이 우려되어 dycal 등의 재료를 도포하고 ZOE 등의 재료로 임시충전하는 경우 치수복조만 인정된다. 2. 진정처치 + 즉일충전처치 진정처치는 와동형성을 완료하였으나 영구 충전을 할 수 없어 ZOE와 같은 임시충전재를 사용하여 충전하는 경우 산정한다. 반면 즉일충전처치는 와동형성료와 충전료, 재료대


법률칼럼

더보기

의료기관에서 실시하는 유전자검사

■ INTRO 이번 칼럼에서는 치과의료기관에서의 유전자 검사에 대해 다루고자 합니다. 타액 등을 채취하여 치주질환을 검사하는 유전자검사가 치과에도 도입된 지도 수년이 경과하였습니다. 유전자 분석기관에 타액만 전달하면 되는 것이라서 위험성도 낮아 보이지만, 이 검사는 소비자가 검사기관에 직접 의뢰를 할 수 없고,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야만 받을 수 있는 검사입니다. ■ 유전자 검사의 개념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에서는 유전자 검사란 인체유래물로부터 유전정보를 얻는 행위로서 개인의 식별 또는 질병의 예방ㆍ진단ㆍ치료 등을 위하여 하는 검사를 의미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제2조 (정의) 이 법에서 사용하는 용어의 뜻은 다음과 같다. 15. ‘유전자검사’란 인체유래물로부터 유전정보를 얻는 행위로서 개인의 식별 또는 질병의 예방ㆍ진단ㆍ치료 등을 위하여 하는 검사를 말한다.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은 유전자 검사의 정의 뿐만 아니라, 검사의 방법이나 절차 등에 대해서도 전반적인 규제를 하고 있습니다. ■ 소비자 직접 검사(DTC, Direct to consumer)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