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 구름조금동두천 -6.4℃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1.9℃
  • 구름조금고창 -1.6℃
  • 맑음제주 5.4℃
  • 구름조금강화 -5.5℃
  • 구름조금보은 -3.7℃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치과의사 정태종 교수의 건축 도시 공간 눈여겨보기(22)

겨울왕국 사람들이 디자인하는 방법

덴마크 코펜하겐(Copenhagen)을 떠나 스웨덴 말뫼(Malmoe), 예테보리(Gothenburg)를 거쳐 노르웨이 오슬로(Oslo)와 베르겐(Bergen), 다시 스웨덴의 스톡홀름(Stockholm)을 거쳐 핀란드 헬싱키(Helsinki)로 가는 북유럽 3국 여행은 지리적으로 광활하고 각 도시가 멀리 떨어져 있어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하여 여행한다.

 

코펜하겐의 야간버스는 여름에는 백야를 뚫고 밤새 달려 오슬로로 데려간다. 겨울의 오슬로에서 베르겐의 기차여행은 그야말로 환상적인 피요르드와 오로라를 선물한다. 스톡홀름에서 헬싱키 간의 선상 크루즈는 바다의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북유럽은 추운 나라라 건축도 폐쇄적이고 묵직하다. 하지만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경쾌함은 내부공간에서 잘 드러난다. 겨울왕국 그들만의 건축어휘를 찾아본다.

 

극지방의 야간버스에서 백야를 만나다

코펜하겐에서 탄 야간버스는 4시간 정도 달려 스웨덴 예테보리에 도착한다. 닐스 토프(Nils Torp)의 닐스 에릭슨 터미널(Nils Ericson Terminal)1)은 특별한 공간이 없어 보인다. 졸린 눈을 뜨고 버스에서 나와 허리를 펴는데 아직도 어둑한 느낌이다. 한밤중인데도 완전히 깜깜하지 않다. 백야의 개인적 느낌은 밝은데 무척 졸리다는 것이다. 점심 후 낮잠시간이 이와 비슷한 걸까? 비어있는 예테보리 터미널 뒤쪽으로 뿌옇게 비치는 어둑한 빛과 터미널을 밝히는 형광등 사이로 밤은 끼어있는 채로 지새우고 있다. 다시 버스를 타고 8시간을 몸을 접고 노르웨이 오슬로로 향한다[그림 1].

 

빙하의 형상화

오슬로 역 건너편 흰색의 빙하가 보인다. 그 위에 깔린 듯 놓여있는 유리와 대리석 상자. 그리고 그 위에 무언가 움직이는 것이 보인다. 그 유명한 스노헤타(Snøhetta)2)의 오슬로 오페라하우스(Oslo Opera House)3)이다. 멀리서 보면 빙하처럼 보인다. 신선하다. 건축물이 대지에 잘 안착되어 수천년 동안 그 자리에 있던 것처럼 보인다. 가까이 가보니 경사로(Ramp)를 이용하여 내외부를 연결하였다. 외부 경사로의 백색 대리석은 외부 공간을 기울어진 광장으로 만들었고, 단순한 형태는 강렬한 형태에 힘이 실린 듯 보인다. 내부는 목재와 패턴을 이용하여 외부와는 전혀 다른 공간을 펼친다. 다 좋은데 부산 오페라하우스 등 한국프로젝트는 기존의 오슬로 작품을 그대로 가져온 듯해서 아쉽다[그림 2].

 

평화의 색은 붉은색인가?

오슬로(Oslo) 시내에서 노벨 평화 센터(Nobel Peace Center)4)에 들어가면 눈이 휘둥그레진다. 이런 빨간색을 전체 공간에 사용하다니 데이비드 아디아예(David Adjaye)5)의 감각은 탁월하다. 외부에서는 전혀 인지할 수 없는 색감. 외부는 석재를 이용한 일반적인 건축물인데 내부는 파격 그 자체다. 보수적인 듯 일상적이며 자연스러운 보이는데 그 안에 숨겨진 파격. 이런 것이 북유럽만의 디자인이다. 숨겨져 있는 것이 진리가 아니듯이 노출되어 있는 것도 가짜는 아닐 것이다. 평화는 피를 먹고 살아서 붉은색인가?[그림 3].

 

현대판 움막교회

알바 알토(Alva Aalto)의 핀란디아 콘서트홀(Finlandia Concert Hall & Congress Hall)6), 스티븐 홀(Steven Holl)의 현대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 Kiasma)7)도 중요한 건축물이지만, 티모 앤 투오모 수오마라이넨(Timo and Tuomo Suomalainen) 형제의 암석의 교회(The Church of the Rock)라고 불리우는 템펠리아우키오 교회(Temppeliaukion Church)8)야말로 핀란드 건축의 정수를 보여준다. 세련된 현대건축 어휘보다 굴처럼 판 자연의 흔적이 그대로 노출된 상태에서 루버를 이용하여 형태를 만들고 빛을 들여 자연스러우면서도 세련된 공간을 만들어 냈다[그림 4].

 

음표들의 조합

시벨리우스의 바이올린 협주곡이 들려오는 듯한 착각 속에 엘라 힐투넨(Eila Hiltunen)의 시벨리우스 기념비(Sibelius Monument)9) 앞에 섰다. 1960년대에 600여개의 스틸 파이프를 이용하여 파도와 같은 형상을 만들어 낸 것이 놀랍다. 멀리서 보는 것보다 가까이에서 파이프의 내부를 통해 내뿜는 빛이 더 큰 이야기를 하는듯하다. 마치 작곡가가 음표를 이용하여 조합을 만들고 그 결과가 음악이듯이 건축도 단위 유닛(Unit)이 모여 건축물이 된다는 것, 분야를 가로지르는 은유가 공명됨을 느낀다[그림 5].

 

*주석

1) https://en.wikipedia.org/wiki/Nils_Ericson_Terminal

2) https://snohetta.com/#/projects/15/true/all/image/743/

3) https://en.wikipedia.org/wiki/Oslo_Opera_House

4) https://en.wikipedia.org/wiki/Nobel_Peace_Center

5) https://en.wikipedia.org/wiki/David_Adjaye

6) https://sunnykist.tistory.com/38

7) https://en.wikipedia.org/wiki/Kiasma

8) https://en.wikipedia.org/wiki/Temppeliaukio_Church

9) https://en.wikipedia.org/wiki/Sibelius_Monument_(Helsinki)

 

관련기사



배너
[치과신문 편집인 칼럼] 코로나 백신접종 치과의사가 솔선수범하자
지난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2월 중부터 순차적으로 우리 국민이 코로나 백신 무료접종을 맞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백신 접종에 대해 주요 언론은 지난해부터 시작된 어두운 터널의 끝이 보인다고 표현한 반면, 일부 언론은 백신 접종 부작용 논란을 보도해 국민들에게 의구심을 갖게 하고 사회적 혼란의 불씨를 당기는 것 같아 우려와 함께 글을 쓰게 되었다. 코로나 백신은 지난해부터 시작된 이 전쟁의 키 체인저임에 틀림이 없다. 지난해 수개월이면 끝날 것 같았던 ‘코로나 전쟁’은 이제 만으로 1년이 넘어가는 시점에 이르렀고, 국민의 삶은 경제적으로나 정서적으로도 매우 피폐한 상태다. 한 때, 마스크 및 진단 키트 품귀 현상이 빚어졌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 또한 정립되지 못할 정도로 혼란스러웠다. 하지만 이제는 확진자에게 반복적으로 노출될 경우 매번 검사를 해야 한다는 현실을 보건의료인뿐 아니라 국민 또한 보편적으로 이해를 하는 상황이다. 검사가 해법이 될 수 없다는 사실을 국민도 알게 되어 몇몇 정치인이 지자체 주민들에 대한 전수검사 카드를 꺼내는 상황에 대해 일반 국민조차 그 한계성과 부작용에 대해 비판할 수 있는 수준으로 보건의료인식이 상승하는 중
[치과신문 논단] 2021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인가?
지난 12월 영국을 비롯해 미국과 EU 27개국 회원국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 일본도 전 국민에게 접종 가능한 3개사 백신을 확보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무렵 우리는 확진자가 1천여명을 넘나드는 3차 유행에 무너지면서 수도권과 일부 지방의 방역단계를 2.5단계로 다시 높인 때였다. 게다가 선진국보다 백신 확보에 늦어 국민의 실망과 불안은 커져갔다. ‘코로나 해방’의 새해를 기대하는 희망과 설렘은 팬데믹 공포와 한파에 묻혀 버렸다. 코로나19가 출현한 지 1년이 안되어 나온 백신 소식은 과학의 쾌거임이 분명하다. 고통스럽고 혼란스런 터널 끝에 나타난 한줄기 빛이라 할 수 있다. 치료제 개발엔 시간이 많이 걸리고, 축적된 자산이 없는 우리나라가 백신을 독자 개발하는 것은 무척 힘들다. 글로벌 제약회사에서 먼저 개발한 백신을 구입하고 전 국민에게 접종하는 것은 불가피하면서도 시급한 대안일 수밖에 없다. 그러나 백신 접종만이 ‘포스트 코로나’를 앞당길 수 있음을 대통령과 백신 구입 책임자만 몰랐던가. 항체 형성이 몇 개월 만에 되는지, 변종 바이러스로 인해 또 다른 백신을 기다려야 할지, 접종 후 부작용의 양상과 대처 방법이 무엇인지, 접종 후 효

배너

배너
옳음의 덫, 이성의 덫, 그리고 생각의 유연성
70대 환자분이 내원하셨다. 집 근처 치과에서 임플란트를 한 다음 날부터 걸을 때 다리도 아프고 씹는 것도 이상하고 불편한 느낌인데, 치료해준 의사는 이상이 없다는 말만 한다고 불평하셨다. 교합과 유도로 등을 확인했지만 특별한 문제점이 없었다. 단, 턱기능을 검진하는 동안에 대답을 못할 정도로 긴장하고 힘을 주고 입을 벌리고 닫는데도 턱이 덜덜 떨리는 양상이었다. 치과 치료를 받은 시간이 어느 정도 되냐고 물으니 30분이 넘었다고 하셨다. 필자는 “임플란트나 교합에는 문제없이 잘 치료되었습니다. 다만 치료를 오랜 시간 받는 동안에 긴장하고 힘을 쓰셔서 다음날 온몸이 아프셨던 것입니다. 옛날 말에 이 빼고 몸살 났다는 것입니다. 며칠 지나면 차차 좋아지실 것이니 살살 조심해서 사용하시면 될 것입니다”라고 말하니 마음 편해하며 가셨다. ‘이몸살’이란 필자의 말이 맞는지 틀리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환자가 치료가 잘못됐다는 의심에서 벗어나게 하는 데는 성공했다. 의사가 알 수 없는 증상들도 많고, 환자들이 자신 생각 속에 몰입되는 경우도 있다. 여기서 좀 더 진전되면 오로지 자신의 말만 하게 되고 치료해준 의사 말은 귀에 들어오지 않게 된다. 물론 환자도 의도적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