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27.1℃
  • 구름조금서울 30.9℃
  • 구름많음대전 25.4℃
  • 흐림대구 25.1℃
  • 흐림울산 22.3℃
  • 흐림광주 23.3℃
  • 부산 21.8℃
  • 흐림고창 24.1℃
  • 흐림제주 22.2℃
  • 맑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3.1℃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SIDEX 2024 프리뷰] 경험에서 우러난 교합형성 실전팁

URL복사

서재민 교수(전북치대)·조진현 원장(해와달연합치과)

 

공동강연 - 교과서에서 안가르쳐주는 실전 교합형성

6월 8일(토) 10:00~12:00 / 오디토리움

 

 

[치과신문_전영선 기자 ys@sda.or.kr] 교합형성은 치과에서도 매우 까다로운 부분 중 하나다. 이제 막 임상을 시작한 치과의사에게 교합형성은 과연 내가 잘하고 있는 것인지 확신이 들지 않을 정도로 어려운 영역이다. 경험이 많은 치과의사라 할지라도 통일되지 않은 무수히 많은 방법으로 인해 적지 않은 혼란을 느낀다.

 

물론 교과서를 통해 교합치료의 역사와 교합양식, 정상적인 교합형태 등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다. 하지만 실제 임상에서는 교과서보다 더욱 다양하고 복잡한 형태의 케이스를 마주하게 되며, 이때 교합이 불편하지 않으면서도 제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치료를 제공해야 한다는 엄청난 부담을 떠안게 된다.

 

지난 3월 2일 김진만 학술이사, 이주환 학술위원, 서재민 교수(전북치대 치과보철과), 조진현 원장(해와달연합치과) 등 담당 학술위원과 연자들이 만난 기획회의에서도 이러한 교합형성의 어려움을 전제하고, 교과서가 아닌 오로지 연자들의 경험을 통해 습득한 교합형성 노하우를 소개하는데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연자들 역시 어떻게 교합을 형성하는 것이 정답인지 확신하기 어렵고, 또 이를 완벽하게 논리적으로 설명하는 것도 까다롭다는 것에 전적으로 동의했다. 그 이유는 교합영역에서 누적된 데이터 기반이 약하고, 원인과 결과에 대한 인과관계를 과학적으로 증명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공동강연에서는 연자들은 자신들이 직접 취득한 교합형성 노하우를 솔직 담백하게 풀어낸다는 계획이다. 수복치료와 같은 치과치료 후 환자가 종종 교합적 불편함을 호소하는데, 이를 개선하기 위해 직접 시도한 다양한 방법들을 상세히 소개한다는 것. 물론 다양한 시도를 통해 교합이 개선된 사례도 있으나 그 반대의 경우도 존재하는데, 그것조차도 올바른 교합형성에 대한 지식을 습득하는 과정이라는 게 연자들의 생각이다.

 

공동강연에서는 △보철수복 과정이나 후에 교합이나 턱이 불편한 증례 △교합으로부터 발생했을 것이라고 추정되는 보철물의 기계적 합병증 증례 △교합으로부터 발생했을 것이라고 추정되는 보철물의 생물학적 합병증 증례 △보철수복 전에 중심위(CR) 확보와 교합조정이 꼭 필요한 증례 등 세부적으로 케이스를 나누고 이에 대한 연자들의 치료경험과 교합형성에 대한 임상팁을 제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더보기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재테크

더보기

수익 나는 저가매수와 리밸런싱 전략 | 기준금리 사이클과 대중심리 멀리하기

현지 시간 기준 6월 18일 미국 엔비디아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총을 넘어 전 세계 1위 시가총액 회사가 됐다. 주변 여기저기서 엔비디아에 대한 투자 수익 인증이 들려오고, 기관들의 엔비디아 목표치가 계속해서 상향되고 있다. 얼마 전 대만에 엔비디아의 CEO 젠슨 황이 내방했는데, 그 인기가 록스타 급이었다고 한다. 국내 투자자가 많이 투자한 미국주식회사 중에서 테슬라와 같이 올해 마이너스 수익을 기록 중인 회사도 일부 있지만, 애플,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등 개인투자자들에게 인기 있는 종목들이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우면서 미국주식 투자의 인기가 날로 커지고 있다. 일주일 전에는 애플, 엔디비아, 마이크로소프트의 시총을 합산하면 세계 2위 경제대국 중국의 전체 시가총액을 추월했다. 이처럼 전 세계 투자자들의 미국주식 투자 열풍이 식을 줄 모르고 이어지고 있다. 현재 미국주식시장의 60%를 외국인이 보유하고 있는데, 4년 동안 15%나 증가했고 이는 2000년 나스닥 IT 버블 당시를 능가하는 수치다. 2009년 이후 미국주식의 외국인 보유 비중은 두 배가 늘었는데, 이 기간 S&P500은 695%, 나스닥 100은 1,729% 급등했다. 미국을 제외한


보험칼럼

더보기

알아두면 힘이 되는 요양급여비 심사제도_④현지조사

건강보험에서의 현지조사는 요양기관이 지급받은 요양급여비용 등에 대해 세부진료내역을 근거로 사실관계 및 적법 여부를 확인·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조사 결과에 따라 부당이득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환수와 행정처분이 이뤄지게 된다. 이러한 현지조사와 유사한 업무로 심평원 주관으로 이뤄지는 방문심사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이 되는 현지확인이 있는데, 실제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조사 자체의 부담감 때문에 모두 다 똑같은 현지조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시 주관에 따라 내용 및 절차, 조치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조사가 현지조사인지 현지확인인지, 혹은 방문심사인지를 먼저 정확히 파악한 후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의 현지확인은 통상적으로 요양기관 직원의 내부 고발이 있거나 급여 사후관리 과정에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때 수진자 조회 및 진료기록부와 같은 관련 서류 제출 요구 등의 절차를 거친 후에 이뤄진다. 그 외에도 거짓·부당청구의 개연성이 높은 요양기관의 경우에는 별도의 서류 제출 요구 없이 바로 현지확인을 진행하기도 한다. 그리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방문심사는 심사과정에서 부당청구가 의심되거나, 지표연동자율개선제 미개선기관 중 부당청